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여행
20대 '10.9곳' 국내여행 주도...韓 전체의 6.1%만 방문

젊은 층이 더욱 자주 여행에 나서고 새로운 여행 테마가 떠오르며 국내여행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고도화되는 국내여행 행태를 알아보고자 트렌드 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부산)

# 대한민국 도시 중 6.1%만 가봤다... 20대가 3040보다 많은 곳 여행

국내여행이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국내 여행객은 대한민국 전체의 6.1%만을 여행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총 160여개 행정구역 중 9.9개에 해당하는 수치다. 연령대별로는 1인당 20대 10.9곳, 30대 10.6곳, 40대 8.2곳으로, 20대가 가장 많은 곳을 여행했다.

국내 소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방문 경험도 조사했다. 1인당 평균 4.6곳을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곳도 가보지 않은 이는 9.7%였다. 세계적인 자산으로 보존 가치를 인정받은 곳은 경주역사유적지구, 남한산성, 종묘를 비롯해 총 14가지다. 전국 약 50여개 지역에 분포돼 있다.

영월, 문경, 통영 등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테마여행 10선 여행지의 지리적 위치를 알고 있는지 물었다. 33.7%는 남해가 어디 있는지 알지 못했으며 24.6%는 군산의 위치를 몰랐다. 응답자 10명 중 1명만이 테마여행 10선 여행지 중 열 곳의 위치를 묻는 질문에 정답률 100%를 기록했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삼척)

# “OOO하러 국내여행 가요” 떠오르는 국내여행 액티비티

국내 여행객은 여행지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행지에서 가장 하고 싶은 경험은 단연 맛집 투어(64.0%)였지만 2위부터는 캠핑(35.0%), 둘레길 걷기(33.3%), 한 달 살기(32.0%), 스노클링과 서핑을 포함한 해상 스포츠(21.3%) 등 폭넓은 액티비티가 차지했다. 자연, 맛집 또는 역사 탐방에만 집중돼 있던 국내여행 테마의 범위가 확장되는 양상이다.

최근 1년간 국내여행 중 가장 만족스러웠던 점에서도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아름다운 자연경관(67.7%)과 지역 먹거리(45.0%)가 단연 가장 큰 매력으로 꼽혔으나 휴양시설(25.3%)과 숙박시설(22.7%) 여행 만족도에 기여하는 주요 요소로 자리매김해 있었다. 특히 20대는 숙소(29.0%)에 높은 만족도를 느꼈으며 카페 투어(34.0%)도 매력적인 여행 요소로 인식했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경주)

# 주변에 추천하고픈 나만의 국내 여행지는?

국내 여행객은 강원도 고성부터 제주까지 다양한 지역을 ‘나만의 국내 여행지’로 추천했다. 인기 상위 15위권에는 꾸준히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제주와 부산은 물론 새로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강릉, 속초, 양양, 고성 등 강원 지역의 여행지가 포진해 있었다. 특히 그중 양양은 최근 국내에서도 즐길 수 있는 해상 스포츠가 주목받으며 떠오르는 여행지로 실제로 키워드 ‘서핑’에 가장 많은 이가 양양(41.7%)을 떠올렸다. 이 외 여수, 통영, 경주, 남해 등 주로 남쪽에 위치한 도시가 순위권에 다양하게 포함됐다.

국내여행에 대한 관심과 기대에는 전 연령대가 공감했다. 71.3%가 앞으로도 가볼 국내 여행지가 많다고 생각했으며 65.3%는 더 많은 곳을 찾을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다. 29.3%는 국내여행 중 마주할 새로운 즐길 거리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만 20대 여행객의 41.0%는 국내여행에 나서고 싶지만 어디를 가야 할지 잘 모르는 데에 대한 아쉬움 또한 내비쳤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강렬하고 뜨겁다!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나의 나라’ 1차 티저 공개 icon와인 한잔으로 '칠링'하기!...신라호텔, '추캉스' 체험 프로그램 icon최진혁·손현주·나나·박성훈 '저스티스' 4인방 최종회 앞두고 감사 전해 icon홍삼·과일은 No! 올추석 ‘노노족’ 청춘 부모님께 동안 선물하자 icon벤투호, 오늘(5일) 조지아와 평가전...'김신욱 활용법' 찾았나 icon이재정 '기레기' 발언 논란...홍익표 사과 "부적절한 표현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 icon'명량' 김한민外 男감독 50인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100초 단편 공개 icon'마의 4회' 류현진, 콜로라도전 3실점 강판...평균자책점 2.45 icon‘애드 아스트라’ 우주비행사 저녁모임부터 실제 세트까지 ‘비하인드’ 공개 icon'부라더시스터' 홍자 데뷔 9년만에 신인상 수상...긴장해 말실수 icon'나쁜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마동석으로 시작해 마동석으로 끝난 영화” icontvN 연말 프로젝트 가동 '즐거움 선물공장' 랜선직원 모집...시청자 참여도 UP icon쌀쌀한 가을, 호텔서 계절맞이 이색 프로모션·신제품과 함께 icon돈치킨, 이경규 개발 참여 허니마라치킨 배달앱 일주일 내내 할인 icon탑텐 추석맞이 효자템 제안...발열내의 '온에어' 1+1 이벤트 icon[인터뷰②]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고민시, 조조 괴롭히는 굴미는 미웠어요” icon[인터뷰①]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선오-조조 키스신, 웹툰에서도 애착이 많았던 장면” icon'TV는 사랑을 싣고' 트로트퀸 김혜연, 뇌종양 완치 후 30년 전 은인 찾아나서 icon'아침이슬' '다시 만난 세계' 감동을 다시 한 번...공연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 icon‘컬투쇼’ 주현미, 딸 임수연 언급 “함께 라디오 출연? 꼭 초대해달라” icon추석명절, 고향집 못가는 당신을 호텔로 초대합니다 icon거래처부터 부모님까지, 추석선물 아직이라면? 실속있는 이벤트 icon웨이크메이크 올영세일에 캐시슬라이드 초성퀴즈 등장...ㄹㅈㄱㅈㄹㅇㅇ 정답은? icon무신사 추석 특가, 아디다스-닥터마틴-커버낫 등 363개 브랜드 참여 icon신화 신혜성, 10월 8일 발매 '셋리스트' 티저 포스터 공개 '더 짙어진 감성' icon'나쁜녀석들: 더 무비' 장기용 "마동석 액션과 차이점? 저는 섹시한 액션" icon여의도 공사장서 싱크홀 발생, 인근 빌딩 정전→10명 엘리베이터에 갇혀 icon볼빨간사춘기, 새 앨범 'Two Five' 무빙 티저...시크+도회적 반전美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