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가제트 가전
LG전자 스마트폰 LG V50S ThinQ-듀얼스크린 신제품 공개...콘텐츠 제작 특화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ThinQ와 ‘LG 듀얼 스크린’ 신제품을 공개했다.

사진=LG V50S ThinQ

LG전자는 6일 IFA 2019(독일 베를린 국제 가전 박람회)를 앞두고 4일과 5일 사전공개 행사를 열고 글로벌 미디어, 인플루언서 등을 초청해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양일간 200여 명이 방문하며 신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을 V시리즈와 G시리즈로 나눠 출시한다. 한국은 LG V50S ThinQ, 해외는 LG G8X ThinQ로 선보이는 것.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제품은 5G를 지원하고, 해외는 4G 전용으로 출시된다.

LG V50S ThinQ는 32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탑재해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개인 방송을 하는 사용자들은 실시간으로 촬영되는 화면을 보면서 방송을 하게 되는데, 이때 고성능의 전면 카메라가 유용하게 사용된다.

LG전자는 신제품에 ASMR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능도 담았다. 고객이 동영상 촬영 중 이 기능을 실행시키면 LG V50S ThinQ에 탑재된 고성능 마이크의 감도가 극대화되며 생생한 소리를 담는다. 예를 들어 고객이 자장면을 먹는 영상을 촬영할 때 면을 젓가락으로 비비는 소리까지 생생하게 녹음된다.

LG 듀얼 스크린 신제품에는 실제 사용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 담았다. LG전자가 고객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약 45%의 고객이 LG 듀얼 스크린 외부에 알림창이 있었으면 한다고 답했고 25%는 고정 각도의 조절이 자유로웠으면 좋겠다고 응답했다.

따라서 LG전자는 신제품 전면에 2.1형 크기의 알림창을 탑재했다.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LG 듀얼 스크린을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상태, 문자/전화 수신 등의 확인이 가능하다.

사진=LG V50S ThinQ 전시 부스

신제품은 ‘360도 프리스탑’ 기술도 탑재했다. 360도 프리스탑은  어느 회전 각도에서나 고정해 사용할 수 있는 기술로 노트북에서 주로 사용된다.  LG전자가 올해 초 출시한 LG 듀얼 스크린은 0°, 104°, 180°의 각도에서만 고정해 사용 가능하다.

LG전자는 LG V50S ThinQ에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을 적용했다. 사용자는 듀얼 스크린을 뒤쪽으로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화면의 지문 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진다.

또한 LG V50S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의 연결 방식을 기존 포고 핀(Pogo pin)에서 USB 타입으로 바꿔 LG V50S ThinQ의 후면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화면은 LG V50S ThinQ와 동일한 6.4형으로 탑재해 디자인 완성도와 몰입감을 높였다.

한편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Flip)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전용 액세서리다. 올해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에서 처음 공개됐다.

LG전자는 신제품을 내달 국내시장을 시작으로 연내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사진=LG전자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양수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프듀X101’ 출신 틴틴, 두 번째 포토 티저 오픈…청량+판타지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청혼 거절 “현실은 소설이 아닙니다” icon조국 청문회 일정, 오늘(6일) 오전 10시 시작…주요 쟁점은? icon아이즈원 장원영 G마켓 한가위 프로모션 '청순美' 한복 이미지컷 공개 icon[오늘 날씨] 태풍 링링 북상, 제주부터 한반도 관통...비 피해 각별한 주의 요망 icon콜러노비타, ‘스파비데’ 구매인증 이벤트...안마의자 등 경품증정 icon트리아, 오늘 레이저 제모기 ‘트리아 플러스4X’ 50% 타임세일 icon나홀로 집에! ‘혼추족’ 알찬 24시간 위한 힐링 아이템 icon마법같은 현실주의...H&M, 19A/W ‘스튜디오 컬렉션’ 선봬 icon'뭉쳐야찬다' 김동현 "골키퍼 안 하고 싶습니다"...어쩌다FC 단체 충격 icon볼빨간사춘기 컴백 'Two Five' 쇼트필름 공개...안지영 민트색 머리 찰떡 소화 icon안재현, 구혜선 이혼소송 제기 “호텔사진은 결혼 전 만난 연인” icon최성해 동양대 총장 “정경심 교수 통해 조국 후보자와 전화 통화” icon추석 명절포비아 '잔소리' '용돈' 부담으로 만성피로 72.5% 느껴 icon방탄소년단, ‘빌보드200’ 3개 앨범 동시 진입…꾸준한 인기 icon‘닥터탐정’ 박진희-봉태규, 사회 부조리 향한 메시지 남기고 종영 icon세븐틴 'An Ode' 컴백 포토 공개...힙합-보컬-퍼포먼스 유닛 3버전 눈길 icon‘저스티스’ 손현주-최진혁-나나, 新웰메이드 장르물 ‘유종의 미’…최종회 수목극 1위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진도 금의환향 “이런 영광은 없었다”…동시간대 1위 icon‘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이것이 美친 존재감! 눈빛+표정 몰입도↑ icon윤여정, MBC ’두 번은 없다’ 출연 확정…3년만에 안방복귀 icon쿠쿠, 추석맞이 ‘정성 가득한 기프트전’...인기제품 최대 59% 할인 icon블렌더부터 건조기까지...1인가구 소확행 위한 ‘드림가전’ 뜬다 icon추석 감사인사도 트렌디하게! 스마트 소형가전으로 편리함 ‘선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