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조국 청문회] 이철희 “편파적 진행”VS여상규 “내가 초등학생이냐”…결국 설전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설전이 벌어졌다.

6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이철희 의원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관련 의혹에 대해 지적하며 “학자금 대출을 받지 않으면 공부를 할 수 없는 학생들의 기회를 빼앗은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조국 후보자는 “이걸 수령하는데 있어 신청하는 절차가 없었다. 받는 것 자체로 불찰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정점식 의원의 발언 시간 초과로 마이크가 꺼졌다. 정점식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의 기회를 가지지 못한 조국 후보자가 여상규 위원장에게 “답변할 기회를 좀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여상규 위원장은 “어느 위원이든 (장학금에 대해) 물으면 되니까”라며 다른 의원에게 질의 기회를 넘기려 했다.

이에 이철희 의원 등 여당 의원들이 “대답을 하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반발하자 여상규 위원장은 “이철희 의원 질의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철희 의원의 질의 전에 조국 후보자는 “코이카는 고등학교 전체에서 같이 갔다. 증명서가 명백히 발급돼 있다. 그 학교에 물어보면 같이 간 사람이 수십명이다. 그 서류가 왜 없는지에 대해 저희한테 물으시면 안될 거 같다”고 발언했다.

그러나 이를 여상규 위원장이 이철희 의원의 발언 시간에 포함시키며 인사청문회장 내에 언성이 높아졌다. 이철희 의원은 “말도 시작 안했다”며 “뭐하시는 겁니까 지금”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여상규 위원장은 “질의한 거나 마찬가지다. 답변을 듣지 않았냐”라고 반박했다.

이철희 의원은 “당사자가 질의해야 답변하는거지 그렇게 편파적으로 해도 되는 거냐. 정말 너무 한다”라고 여상규 위원장의 편파적인 태도에 대해 지적했다. 여상규 위원장이 마지못해 발언 시간을 더 주는 듯한 태도를 취하자 이철희 의원은 “청문회 제도가 시작된 미국에서 청문회를 '히어링(hearing)'이라고 한다. '히어(hear)'가 무슨 뜻인지 아냐? 듣는 거다. 청문회는 듣는 자리다”라고 말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내가 초등학생이냐”고 불쾌감을 드러냈고, 이철희 의원은 “초등학생보다 못하지 않냐”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여상규 위원장의 역성을 들자 이철희 의원은 “편들 걸 들어라”라고 맞섰다. 여상규 위원장은 “이봐요”라고 이철희 의원을 지목하며 “원칙대로 하는 걸 비난하는 거냐”며 정당성을 주장했다.

또 “시간 간다. 시간 허비하려면 하라”라고 하자 이철희 의원은 “청문회 제도는 후보자 불러다 놓고 입장을 듣고 정책을 설명하는 자리다. 일방적인 추궁의 자리가 아닌걸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니오앱스, 니오 유저 검색앱 '니어바이' 공개...글로벌 친구 사귀기 가능 icon'W프로젝트4' 황윤성, 강다니엘·옹성우 잇는다...'DWMU' 모델 발탁 icon'막나가쇼' 전현무X장성규, 앵커-기자 변신...특종 취재 티저 공개(ft.김구라) icon이재명, 항소심서 벌금형 선고…도지사직 당선 무효 위기 icon가을무드 한가득 톤다운 베이스·색조 메이크업 연출팁3 icon현대백화점 송편·감·달 포인트 귀염뽀짝 추석선물세트 '땡스 에디션' 출시 icon[조국 청문회] 김진태 “딸 호적등본-정경심 교수 통화조회 제출” 요구 icon무신사 스위브 패밀리세일, 롱패딩 퀴즈 최대 5000만원 랜덤적립금 증정 icon류승완X류승범 형제 강렬한 데뷔작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10월 재개봉 icon‘좋아하면 울리는’ OST, 오늘(6일) 발매…’커피프린스’ 음악감독 참여 icon'모던 패밀리' 70대 신혼부부 장무식-나기수, 미나♥필립 앞에서 분노폭발 icon짧은 추석연휴, 반려동물과 '펫캉스' 떠나자...국내 최고 펫호텔 PICK3 icon피자헛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박준형 광고 'OOOOO 피자' 정답은? icon최우식, 커스텀멜로우 전속모델 발탁...패션필름 공개 icon모모랜드 주이 “일반인과 열애? 악의적 편집…오래된 친구” [공식] icon‘뮤직뱅크’ 오늘(6일) 기상특보 편성으로 결방…“녹화는 진행” iconV 오리지널 ‘슈주 리턴즈3’ 캐릭터 티저, '짠특'부터 '막내온탑'까지 icon'개묘한 여행' 김희철, 최현석-최연수 父女와 다이내믹 춘천 펫키지 도전 icon중독성甲 '단짠' 열풍...'옥수수' 활용 식음료제품 인기↑ icon캐시슬라이드, 미르의전설2 어게인 초성퀴즈 등장... icon메이크업 패러다임 변화 선도, 뷰티업계 혁신템 3選 icon‘TV예술무대’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보헤미안 랩소디 icon'분위기 여신' 수영, 페미닌한 무드의 가을 여신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18...'오뚜기 마라샹궈면' 外 icon‘구해줘 홈즈’ 홍은희-임성빈, 경기 남부권 4억대 ‘마당있는 집’ 찾기 icon'아디다스 추석 혜택', 토스 깜짝퀴즈 출제...빈칸넣기 숫자 정답은? icon'조국 딸 논문' 장영표 교수 아들, 검찰 소환 조사...'인턴 품앗이' 의혹 제기 icon"꼬마 '패피' 등급"...닥스키즈부터 베네통키즈 등 추석맞이 패션템 icon[조국 청문회] 여상규, 질의 정리 차원? “가정이 무너지는데 장관이 무슨 의미냐” icon천호엔케어, 9일 '티비온 라이브' 단독 프로모션...건강식품 4종 최대 62% 할인 icon라이딩하기 딱 좋은 가을!...취향 맞춤 자전거 선택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