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주언규 "경제방송 PD→지금은 월수입 7천...초기투자 비용은 70만원"(SBS스페셜)

주언규씨가 'SBS스페셜'에 출연해 자신만의 온라인 쇼핑몰 창업 비법을 전했다.

8일 방송된 'SBS스페셜'은 '나도 돈 벌고 싶다'는 주제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성공사례를 분선, 제작진이 직접 활용해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자영업자 주언규 씨는 청와대 청년 토론회에 초대됐다. 그는 "결과적으로는 내가 한 말 때문에 가게 됐다"며 "'지금이 가장 돈 벌기 좋은 시대'다고 했다"고 말했다.

현재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중인 주언규씨는 쇼핑몰 운영 전 경제 전문 방송국 PD로 근무했다. 그는 "경제방송 할 때는 몇천억을 이야기했지만, 정작 내 월급은 170~180만 원을 벌었다. 그러다 어느 날 문득 수많은 정보 속에 살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예전같았으면 점포를 차리고 가게를 열면 돈이 많이 들었다. 그래서 거의 없는 자본으로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싶었다. 초기 투자 비용은 70만원이었다.  이런 이유로 '지금이 바로 단군 이래 가장 돈 벌기 좋은 시기'라고 말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처음에는 쇼핑몰이 잘 안됐다는 주언규씨는 "방법이 있을 것 같았다. 그러다 어떤 방법을 찾았다. 내 감보다 고객이 원하는 것을 찾았다"며 "상품을 사려는 사람은 많은데 파는 사람이 적은 상품을 집중적으로 판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한달에 7천 정도 나오고 있다. 운이 좋았다. 감사하게도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비브라스, '컬러마스크' 온오프라인 프로모션 연속 진행 icon옥주현, 14년 매니저와 만남 "괜찮아?"사과 후 눈물(캠핑클럽) icon블렌더부터 건조기까지...1인가구 소확행 위한 ‘드림가전’ 뜬다 icon"핑클 콘서트? MR·안무 연습기간 필요"...'캠핑클럽' 핑클, 진지한 대화 icon'미운우리새끼' 김응수, 임원희 팬에 받은 그림 방치에 버럭 "걸어야지" icon김종국표 단백질 셰이크 먹은 홍선영·홍진영, 할말 잃고 눈 질끈(미우새) icon'미우새' 홍선영, 동생 홍진영 운동시키려다 홀로 스쿼트에 '폭발' icon한고은 "남편 신영수에 콩깍지 없어...남편은 내 화장한 얼굴"(미우새) icon홍선영 "현재 80kg...20kg만 감량하면 홍진영과 만난다" 티격태격 icon김경식, 11시간 비행기탔는데 결국 숙소 물놀이...박수홍에 핀잔(미우새) icon송중기, 뇌안탈 닉쿤·송종호 도움으로 구사일생 "나 이그트야" iconNBA, 올가을 더 강력해진 레트로 스포티즘으로 돌아온 ‘P.E에디션’ icon'아스달연대기' 김옥빈, 장동건에 "우린 연맹인들의 노래될 것" 포부 icon패셔너블한 가을, 계절의 특권 누려볼까...신제품 4 PICK icon신동엽 "아내 선혜윤 PD 7살 연하인데 어려워, 함께 방송 행복해" icon한고은 "남편 신영수, 술마신 뒤 해장술 마실 때 마음아프다고 해" icon강성연, 기자에 "최명길 친딸=김소연" 폭로(세상에서제일예쁜내딸) icon[리얼미터] 청문회후 조국 반대vs찬성 격차 '16.1%→6.8%p' 좁혀진 이유 icon김소연, 유선·김하경에 "母 김해숙 치료 그만두자" 눈물의 제안(세젤예) icon'극장판 헬로카봇' 흥행 역주행, 韓박스오피스 6위→2위→1위 등극 icon'성폭행 혐의' 안희정, 오늘(9일) 대법 선고...'성인지 감수성' 핵심문제 icon[오늘 날씨] 전국 흐리고 비, 낮 최고 30도...미세먼지 오전 '나쁨' icon'유로예선' 프랑스, 알바니아 '국가 실수' 논란...마크롱 대통령 직접 사과 icon제15호 태풍 파사이 日열도 관통 중...강풍-폭우 동반 icon히딩크 꺾은 '쌀딩크'...박항서 베트남, 中 U-22 친선전 2-0 완승 icon코요태, 데뷔 20주년 맞아 11월 첫 단독 콘서트...18일 티켓오픈 icon'병역기피 논란' 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비판에 누리꾼 싸늘 "양심있나?" icon文대통령, 오늘(9일) 조국 후보자 거취 결정 예상...'임명 강행하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