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병역기피 논란' 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사과요구에 누리꾼 싸늘 "양심있나?"

가수 유승준이 자신의 병역 기피 논란과 관련해 해병대, F4비자 신청 등을 언급한 CBS 서연미 아나운서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유승준 인스타그램 캡처

8일 유승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월 8일 방송된 CBS ‘댓꿀쇼 플러스 151회’의 내용 일부를 올리며 “할 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서연미 아나운서는 “유승준은 저한테는 괘씸죄가 있다. 완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다. 어린 시절 본 방송에서 해변을 뛰면서 해병대를 자원 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는데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또 유승준의 F4비자 신청에 대해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유승준은 “용감한 건지 아니면 멍청한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내 면상 앞에서 할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유승준의 반박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누리꾼들은 “양심이 있나” “반성하는 것처럼 보이더니 한국에 들어올 수 있게 되자마자 본색을 드러낸다” “자업자득이다” “유승준이 할 말은 아닌 거 같다” 등 비판을 쏟아냈다.

한편 유승준은 2002년 1월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 고의 병역기피라는 비판을 받았다. 당시 입국금지된 유승준은 꾸준히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을 냈다. 유승준은 20일 파기환송심 첫 재판을 받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코요태, 데뷔 20주년 맞아 11월 첫 단독 콘서트...18일 티켓오픈 icon연중 최대 대목...이마트, 추석맞이 매머드급 먹거리 할인행사 icon히딩크 꺾은 '쌀딩크'...박항서 베트남, 中 U-22 친선전 2-0 완승 icon'유로예선' 프랑스, 알바니아 '국가 실수' 논란...마크롱 대통령 직접 사과 icon제15호 태풍 파사이 日열도 관통 중...강풍-폭우 동반 icon'성폭행 혐의' 안희정, 오늘(9일) 대법 선고...'성인지 감수성' 핵심문제 icon[오늘 날씨] 전국 흐리고 비, 낮 최고 30도...미세먼지 오전 '나쁨' icon'극장판 헬로카봇' 흥행 역주행, 韓박스오피스 6위→2위→1위 등극 icon용량↑가격↓...시카고 ‘귀신앰플’vs키엘 ‘파워풀 에센스’ 대용량 출시 icon주언규 "경제방송 PD→지금은 월수입 7천...초기투자 비용은 70만원"(SBS스페셜) icon비브라스, '컬러마스크' 온오프라인 프로모션 연속 진행 icon옥주현, 14년 매니저와 만남 "괜찮아?"사과 후 눈물(캠핑클럽) icon블렌더부터 건조기까지...1인가구 소확행 위한 ‘드림가전’ 뜬다 icon"핑클 콘서트? MR·안무 연습기간 필요"...'캠핑클럽' 핑클, 진지한 대화 icon추석연휴엔 호캉스! 트립닷컴, ‘신라스테이’ 최대 40% 할인 프로모션 icon직장인, 추석 예상비용 평균 38만원...‘3년만에 최저’ icon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 美해상서 전도...한국인 4명 구조작업 중 icon文대통령, 오늘(9일) 조국 후보자 거취 결정 예상...'임명 강행하나 icon하반기 신입공채,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icon'슈돌' 먹방천재 벤틀리, 이영자 '소떡소떡' 대항마 '갈떡갈떡' 개발 icon축협, 女대표팀 '선수폭행설' 최인철 감독 계약해지?...페드로스 前리옹 감독 접촉 icon'컴백' 세븐틴, 타이틀곡명 '독:Fear' 공개...정규 3집 트랙리스트 눈길 icon롯데멤버스, 추석맞이 제휴사별 혜택 풍성...슈마커·세븐일레븐 30% 포인트백 外 icon쿠우쿠우데이 오늘(9일) 1시까지 특가 프로모션...홈페이지 마비 icon방탄소년단 콘서트서 영감?...'틴스피릿', 감독 비하인드 스틸&스토리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