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3PICK 리뷰] '애드 아스트라' 브래드 피트 완벽!, '마션' '그래비티' 잇는 SF걸작 탄생

‘Ad Astra’는 라틴어로 ‘별을 향해서’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이민자’ ‘잃어버린 도시 Z’ 등으로 감각적인 비주얼, 깊이있는 이야기를 관객에게 선사했던 제임스 그레이 감독이 브래드 피트와 함께 우주 세계로 떠났다. 제목 그대로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우주의 모습을 담아내며 보는 이들을 황홀경에 빠지게 한다.

# 1PICK: 브래드 피트의 첫 SF 대작, 올해 오스카 후보감!

브래드 피트는 30여년 동안 배우 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장르 영화에 출연했지만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 대작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 영화가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면서 ‘애드 아스트라’에 대한 전세계 영화인, 관객들의 기대는 컸다. 브래드 피트가 이 영화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로 오를지도 관건이다.

‘애드 아스트라’에서 브래드 피트는 우주비행사 육군 소령 로이 맥브라이드 역을 맡아 우주의 지적생명체를 찾기 위한 ‘리마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실종된 아버지를 찾기 위해 나선다. 그는 절제된 감정과 표정 연기로 공허한 로이의 내면을 드러낸다. 섬세한 그의 연기는 액션, 스릴러 등에서 봐왔던 모습과 180도 다르다. 극을 오롯이 혼자 이끌어가야하는 브래드 피트는 로이 역을 통해 그의 연기 능력을 제대로 보여준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 혼을 실어넣는 그가 관객들을 압도한다.

# 2PICK: ‘마션’ ‘그래비티’ 못지않은 스페이스 비주얼

브래드 피트의 연기만큼 관객들의 시선을 빼앗는 건 우주 비주얼이다. 마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생각나게 하는 우주와 우주비행선, ‘마션’을 떠올리게 하는 화성의 풍경, ‘그래비티’의 명장면이 재현된 듯 로이가 우주비행선 밖에서 활동하는 모습은 그간 봐왔던 우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 총집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화성을 넘어 목성, 토성, 해왕성까지 등장하고 조금 먼 미래를 배경으로 한 만큼 고도화된 기술, 지구의 생활 모습 등이 ‘애드 아스트라’를 더욱 디테일한 영화로 만들어준다. 영화에서 액션 신이 많지 않지만 로이가 달의 표면을 따라 이동하는 도중 해적의 공격을 받는 장면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우주 배경 영화의 새로운 액션 볼거리를 선사한다.

# 3PICK: ‘별을 향해서’...우리는 무엇을 향해 가고 있는가

‘애드 아스트라’는 철학적인 메시지가 강한 SF 영화다. 마치 ‘그래비티’가 인류를 이야기하듯 ‘애드 아스트라’는 인생을 살아가는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 말한다. 로이는 아내와 떨어져 살고 먼 행성으로 떠난 아버지를 그리워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심장이 빨리 뛰지 않는 그에겐 현재 모든 것이 그저 무의미한 것이다. 그에게 아버지를 찾아야한다는 목표가 생겼고 이는 새로운 인생의 활력소가 된다.

인간은 끊임없이 일하며 보이지 않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지만 이로인해 놓치는 것들이 참 많다. 현대인들은 일에 치여 가족은 물론 자기 자신을 바라볼 여유가 없어지고 있다. 로이 역시 먼 미래의 사람이지만 현재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 ‘애드 아스트라’는 끊임없이 주어진 일을 해결하고 남이 주는 목표를 해결하는 것에 지친 로이에게 행복이란 무엇인지 관객에게 질문한다. 아버지와의 만남, 헤어진 아내와의 재결합 등 로이가 영화 속에서 자신이 원하는 행복을 얻을 수 있을지 확인해보길 바란다. 2시간 3분, 12세 관람가, 9월 19일 개봉.

사진=‘애드 아스트라’ 스틸컷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황희, 주말의 남자? ‘의사요한’→’아스달연대기’ 장식한 美친 존재감 icon방탄소년단, 서울 관광 홍보영상 13일부터 오픈 '3년째 활약' icon조국, 장관 취임식 “국민께서 잠시 허용한 기회”…윤석열 관례대로 불참 icon따뜻하거나 건강하게~세대초월 알토란 추석선물 제안 icon황바울, '♥간미연'과 결혼 소식 이어 디모스트엔터와 전속계약 체결(공식) icon방탄소년단, “데뷔부터 빌보드까지” MBC 추석특집 ‘ALL ABOUT BTS’ icon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 1차 티켓오픈 직후 전석매진...예매율 1위 icon'버티고' 천우희, '멜로가 체질' 이어 다른 '30대' 변신...캐릭터 스틸 공개 icon‘비디오스타’ 신구, 57년차 연기생활 키스신無? “역할을 안 준다” icon간미연♥황바울, 11월 결혼 "오랜 연애 끝 아름다운 결실"(공식) icon‘녹두전’ 김소현, 과부촌 단발요정 변신! 장동윤 입덕부정기 icon동양대 진상위원회 "정경심 교수 의혹, 교직원 퇴직으로 조사 한계" icon지코X정채연X연우, 리복 ‘인터벌’ 출시 기념행사 ‘깜짝 등장’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6...'비비고 간편식 잡채' 外 icon박보검, 짜릿한 미소! 코카콜라 캠페인 광고 ‘비주얼 폭발’ icon롤 서버 점검, 게임 및 공식홈페이지 로그인 불가 현상 icon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관련 의혹...특검요청→장제원 사퇴촉구까지 국민청원 줄이어 icon홍정욱, 고개드는 정계복귀설?…“소는 누가 키우는지 걱정” icon박상기, 퇴임사 통해 검찰개혁 강조 “오만한 조직은 신뢰받기 어려워” icon박하나 측 “한의사 남자친구와 결별 사실…최근은 아니야” [공식] iconKCM, 리메이크 앨범 '사랑과 우정사이' 오늘(9일) 공개...멜로망스 정동환 호흡 icon'우리말겨루기' 시청자 퀴즈 '며칠' '몇일' 중 옳은 표현은?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친부 소식 알게된 지민 가출 "그동안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