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홍준표 “윤석열, 조국 미끼로 야당 궤멸”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지정안건) 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대규모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국회의원 소환 조사를 마무리하지 않고 검찰에 송치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수사 중이던 18건 중 14건을 검찰과의 협의에 따라 기소·불기소 의견을 달지 않고 송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검사 출신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윤석렬 검찰의 노림수는 조국 하나를 미끼로 야당의원들 수십명을 보내 버리겠다는 것이고, 이러한 검찰의 노림수는 살아 있는 권력도 수사하고 야당도 궤멸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직 법무장관을 강제수사하는 공명정대하다는 검찰이 야당 국회의원도 수사하겠다는데 국민들에게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미 윤석렬의 의도는 조국 강제수사 때 그 타킷은 야당이라고 말해 주었음에도 그 뜻을 알지 못하고 대비를 못한 야당 지도부는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며 한국당 지도부를 힐난했다.

그러면서 "야당의원들이 검찰에 출석하지 않아도 이는 수사 시 방어권을 포기한 것으로 보고 그대로 기소한다. 정경심(조국 법무부장관 아내)도 피의자 조사 없이 기소하지 않더냐?"라고 반문한 뒤 "이제부터라도 야당 지도부는 지도자답게 지휘에 충실히 따라준 의원들을 벼랑으로 내몰지 말고 지도부만 검찰에 출석, 조사받고 나머지 의원들은 법적 책임으로부터 해방시켜 주어라"라고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그것이 지도자의 자세"라면서 "김관진 실장이 한 것처럼 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고소·고발된 자유한국당 의원 59명은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의원들과 달리 "야당탄압" "정치적 소환" 등을 이유로 경찰의 출석요구에 불응해 왔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