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홍정욱, 고개드는 정계복귀설?…“소는 누가 키우는지 걱정”

홍정욱 전 회장에게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9일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 걱정 조금만 덜 하면 위기에 대비하고 성장에 전력하는 환경이 이뤄지기를 기업인의 한사람으로서 간구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정욱 전 회장은 “국내외 경제가 퍼펙트스톰을 향해 치닫는 요즘, 매일 정쟁으로 시작해 정쟁으로 끝나는 현실을 보며 대체 소는 누가 키우고 있는지 진심으로 걱정된다”라고 지적했다.

또 자신을 기업인이라고 표현하며 “그렇기에 제 회사와 제품을 소개하고, 건강과 환경의 가치를 공유하는 즐거운 마음으로 페이스북을 한다”라며 “그런데 나라 안팎의 정세가 이처럼 혼란스러울 때는 이마저 편한 마음으로 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지난 5월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를 보유한 미디어그룹 헤럴드가 중견기업인 중흥그룹에 매각됨에 따라 홍정욱 전 회장의 향후 행보에 눈길이 모아졌다.

홍정욱 전 회장은 자유한국당 전인신 한나라당 소속으로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 2011년 19대 총선 불출마 선언 이후 그간 여의도 정치권과 거리를 두고 지내왔다.

하지만 17년간 유지해온 헤럴드 회장직을 내려놓음에 따라 그의 정치권 복귀가 가시화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며 내년 4월 치러지는 총선 출마 여부에 궁금증이 모아졌다. 그러나 홍정욱 전 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정계 복귀에 뜻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정욱 전 회장은 영화배우 남궁원의 장남으로 미국 하버대와 베이징대, 스탠퍼드대에서 공부했다. 스탠퍼드대 로스쿨 졸업 후에는 미국계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에서 인수합병·금융전문가로 일했고, 2002년 말 코리아헤럴드·헤럴드경제를 인수해 대표이사를 지냈다.

이날 홍정욱 전 회장이 다시금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권에 대한 입장을 내비친데 따라 또다시 정계복귀설에 불이 지펴지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롤 서버 점검, 게임 및 공식홈페이지 로그인 불가 현상 icon검찰 ‘패스트트랙’ 수사...홍준표 “윤석열, 조국 미끼로 야당 궤멸” icon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관련 의혹...특검요청→장제원 사퇴촉구까지 국민청원 줄이어 icon박보검, 짜릿한 미소! 코카콜라 캠페인 광고 ‘비주얼 폭발’ icon현직 검사 “조국 후보자 편파수사...검찰 정치개입 부끄럽다” 비판 icon황희, 주말의 남자? ‘의사요한’→’아스달연대기’ 장식한 美친 존재감 icon[3PICK 리뷰] '애드 아스트라' 브래드 피트 완벽!, '마션' '그래비티' 잇는 SF걸작 탄생 icon방탄소년단, 서울 관광 홍보영상 13일부터 오픈 '3년째 활약' icon조국, 장관 취임식 “국민께서 잠시 허용한 기회”…윤석열 관례대로 불참 icon따뜻하거나 건강하게~세대초월 알토란 추석선물 제안 icon황바울, '♥간미연'과 결혼 소식 이어 디모스트엔터와 전속계약 체결(공식) icon방탄소년단, “데뷔부터 빌보드까지” MBC 추석특집 ‘ALL ABOUT BTS’ icon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 1차 티켓오픈 직후 전석매진...예매율 1위 icon'버티고' 천우희, '멜로가 체질' 이어 다른 '30대' 변신...캐릭터 스틸 공개 icon‘비디오스타’ 신구, 57년차 연기생활 키스신無? “역할을 안 준다” icon간미연♥황바울, 11월 결혼 "오랜 연애 끝 아름다운 결실"(공식) icon‘녹두전’ 김소현, 과부촌 단발요정 변신! 장동윤 입덕부정기 icon동양대 진상위원회 "정경심 교수 의혹, 교직원 퇴직으로 조사 한계"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6...'비비고 간편식 잡채' 外 icon박상기, 퇴임사 통해 검찰개혁 강조 “오만한 조직은 신뢰받기 어려워” icon박하나 측 “한의사 남자친구와 결별 사실…최근은 아니야” [공식] iconKCM, 리메이크 앨범 '사랑과 우정사이' 오늘(9일) 공개...멜로망스 정동환 호흡 icon'우리말겨루기' 시청자 퀴즈 '며칠' '몇일' 중 옳은 표현은?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친부 소식 알게된 지민 가출 "그동안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icon'태양의 계절' 최성재, 아들 달라는 제안에 분노 "12년 키운 내 아들" icon친부 오창석 찾아온 최승훈 "여기서 살래요" 심란한 엔딩 장식 icon이은의 변호사, 양예원 남자친구 SNS 저격글 "추상적 가해" 경고 icon'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아들 생존 확인, 송민재에게 "내 아들이랑 친구해줄래?"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송민재 미국行 준비 요구 "지켜주고 싶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