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스' 윤종신 하차 "SNS도 끊을 것...12년간 감사했다"

‘라디오스타’의 산증인 윤종신이 이별을 고했다.

2007년부터 장장 12년을 함께해온 MC 윤종신이 끝내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총출동해 그의 마지막을 배웅했고, 그는 마지막까지 웃으며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함께하는 MC 윤종신의 마지막 이야기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졌다.

앞서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라디오스타’를 포함한 모든 방송 하차를 알렸다. 아는 사람이 없는 완전히 낯선 환경에서 느끼는 감정을 곡으로 만들기 위해 이방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설명한 윤종신은 “노래로 ‘힘들다, 외롭다’ 했지만 그런 순간들이 많이 없었다. ‘내가 겪어보지도 않고 외롭다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1990년에 데뷔한 후 본격적인 방송 활동은 2000년대부터 했다. 20여 년 동안 방송 활동을 하면서 (방송에) 안 나온 적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지는 시간도 필요하겠구나 싶었다”며 “SNS도 한 달 정도 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윤종신에게 평생 받은 빚을 갚기 위해 ‘라디오스타’ 출연을 결심했다는 장항준은 “예능프로그램 초대를 많이 받는데 사실 투자사에서 싫어한다. 근데 윤종신이 마지막 방송이라고 부탁을 해서 고민 없이 알았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윤종신으로부터 25년 내내 내리사랑을 받았다는 장항준은 “같이 청춘을 보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같이 살 때도 많은 지원을 받았지만, 김은희 작가와 어려웠던 신혼 시절 살림살이부터 음식까지 많이 챙겨줬다. 아무에게도 주목받지 못했던 시절 아낌없이 도와주고 지원해준 자체가 고마웠다”고 감사를 전했다.

윤종신으로부터 출연을 부탁받고 흔쾌히 승낙한 유세윤은 “오케이를 하고 난 뒤 생각해보니 녹화까지 10일 남겨두고 나에게 전화를 한 거면 누군가의 대타인 거 아니냐. 그래서 누구냐고 솔직하게 이야기하라고 했더니 식은땀을 흘리더라”라며 섭외 비화를 전했다.

이어 유세윤은 학창 시절 들었던 윤종신의 음악을 잊지 못한다고 전했다. “요즘 음악은 마음으로 잘 안 들어오는데, 그때 들었던 곡들이 평생 가는 것 같다”고 말해 윤종신을 흐뭇하게 했다.
김이나는 윤종신과 함께 ‘미스틱스토리’를 이끄는 대표이자 남편인 조영철이 ‘이방인 프로젝트’ 소식을 듣고 자신보다 더 슬퍼했음을 알리며 “남편이 많이 당황하는 편이 아닌데, 윤종신이 나가는 것에 크게 혼란을 느끼다 쿨하게 보내주기로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SNS 중독’처럼 보이는 윤종신을 걱정한 김이나는 “지금 상당히 불안한 것 같다. 예전과 다르게 머릿속 과부하가 온 것처럼 보인다. 그래도 스스로 알고 쉬신다 해서 다행”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윤종신이 정말 좋은 사람이라는 걸 알리는 게 목표라는 박재정은 윤종신에 대해 “위대하고 멋진 분”이라고 극찬했다. 박재정은 “음악 작업을 할 때 과자나 짠 음식을 굉장히 좋아하신다. 외국 음식도 엄청 짤 텐데 걱정이 된다”며 애정 어린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게스트들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함께했던 MC들과 제작진 역시 윤종신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윤종신을 위해 김국진은 신발을 선물했고, 김구라는 모자, 하와이안 셔츠와 함께 “가서 한 끼 사 먹으라고 신경 썼다”며 100유로를 담은 책을 선물했다. 안영미는 휴대용 비데를 선물로 주며 실용성을 더했으며,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그동안 개근한 윤종신을 위한 특별한 액자를 선물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 역시 깜짝 영상 편지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내 전미라는 영상을 통해 “우리 가족은 누구보다 오빠가 하는 일 응원하고 지지한다. 가서 많이 생각하고 느끼고 오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그의 앞길을 응원했다.

윤종신은 남겨진 이들을 위해 노래 선물로 아쉬움을 달랬다. 12년 만에 처음으로 ‘라디오스타’ 무대에 오른 윤종신은 ‘늦바람’을 선곡해 진심 어린 가사와 열창으로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결국 다가온 이별의 순간에 안영미는 눈물을 보였다. 김구라는 툴툴대면서도 못내 서운한 마음을 내비치며 완벽한 ‘츤데레’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라디오스타’의 맏형 김국진은 “종신이가 옆에 항상 있어 줘서 고마웠다. 종신이는 12년 동안 진짜 멋있는 친구였고, 앞으로도 계속 멋있을 것 같은 느낌이 있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종신은 시청자들을 향해 “그동안 ‘라스’의 한 축을 담당했다는 것이 너무 영광이고 저의 이야기에 웃어 주시고 공감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했다”라며 “제 노래로 조금 더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돼서 돌아오도록 하겠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마지막까지 웃으며 인사를 건넸다.

12일 오전 11시에는 웃음 적중률 100% 핵심 장면만 모은 ‘추석특집 라디오스타 베스트’가 특별 방송된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양수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힘을 내요, 미스터 리’ 극찬 담은 리뷰 포스터 공개...입소문 시동 icon‘아육대’ 아스트로-AB6IX-SF9-CIX, 천하장사 주인공은 누구? icon추석 인사말 고민 끝 "여유로운 한가위 보내세요"...마음까지 풍성 icon‘타짜: 원아이드잭’ 박스오피스 1위...시리즈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 '잭팟' icon추석 귀성길 교통정보 서울→부산 8시간 혼잡 극심...정오께 정체 피크 icon[오늘날씨] 추석연휴 첫날 흐리고 '비'...귀성길 교통안전 유의 icon윤종신 '라스' 끝인사 "12년동안 감사했다, 새로운 이야기·음악으로 돌아올 것" icon휴대용 비데→100유로까지...'라스' MC들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응원선물 icon장항준 감독 "윤종신, 예능 입성당시 동료 입방아에 오르기도...매일 술" icon6성급 호텔 타월 뭔대? 그란, 판매 4일만에 ‘억’ icon장항준 "아내 김은희 작가, 워커홀릭...우리집 가장이다"(라디오스타) icon미혼 직장인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 ‘결혼은 언제?’…기혼은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추석맞이 한복컷 공개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icon트와이스 사나 핑크헤어+촉촉 눈망울 인형 비주얼 매력발산 iconG마켓X옥션 “추석연휴 매일 누구나 퀴즈풀면 풍성한 경품 드려요” icon‘나혼자 산다’ 이시언-성훈-기안84-헨리, 여름학교 제2막 오픈...물놀이 대전 icon추석 결방 '마리텔V2', 장성규→연희 '무덤TV' 꿀잼 주역 총정리 icon‘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첫방송부터 폭풍전개 예고 icon'공블리' 공효진 이중매력 발산, 청순vs시크 촬영장 비하인드컷 공개 icon‘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마지막편 시청률↑...닭칼수집 사장 미래 다짐 ‘최고의 1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