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멜로가 체질’ 안재홍, 천우희에 “좋아해요”...한지은, 공명에 “연애하고 싶다”(ft.고백데이)

‘멜로가 체질’ 안재홍이 자신을 피하던 천우희에게 드디어 “좋아해요”라고 고백했다. 한지은은 여자친구와 헤어진 공명과 뮤지컬 데이트 이후 “아~연애하고 싶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들의 고백에 둘은 어떻게 응답할까.

1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진주(천우희)는 눈에 띄게 범수(안재홍)를 피하기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 그들을 포함해 혜정(백지원)과 환동(이유진)의 꼬이고 꼬인 인연이 방송가에 소문이 났기 때문이다. 범수는 최대한 아무렇지 않게 대하려고 했지만, 진주는 결국 그를 피해 본가로 도망쳤다. 그러나 엄마(강애심)에게 소문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다가 “너 감독님 좋아해”라는 엄마의 지적(?)에 얼굴이 빨개지고 말았다.

진주가 그렇게 자신의 마음을 외면하며 범수를 피했건만 국장 인종(정승길)은 그녀와 범수, 그리고 혜정과 환동까지 모두 소집해 이상한 4자 회담을 마련했다. 여전히 진주는 범수가 껄끄럽고, 범수는 그녀의 구남친 환동을 의식하는 밥술 자리가 이어졌고, 혜정이 취해 주사를 부리기 시작하는 바람에, 진주와 범수는 단둘이 남을 수 있었다. 하루 종일 진주가 신경 쓰이고, “데려다줄게”라는 환동에게 “네가 왜?”라며 발끈했던 범수. 그는 일에 집중하자고 진주를 진지하게 설득했다.

이렇게 어색함이 일단락되나 싶었으나, 범수는 “그리고 또 해결해야 할 일이 있어요”라며 말을 이어갔다. “또 뭐요? 해외 수출? 시즌 투?”라고 장난스럽게 묻는 진주에게 “나요. 작가님 좋아하는 내 마음이요”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냥 좋아하는 게 아니라 해결해야 할 만큼 내가 좋아해요”라는 범수의 목소리는 단호했고, 진주는 그대로 굳어버리고 말았다. 드디어 서로 모른척 하고 있던 마음을 알게 된 두 사람. 서로 암묵적으로 동의했던 그 모든 ‘척’이 끝난 순간이었다.

한편 한주(한지은)가 여자친구와 보러 가라고 준 뮤지컬 티켓을 두고 고민하다, 하윤(미람)과의 이별을 고백한 재훈(공명). 대신 한주와 함께 공연을 보고 맥주도 한잔했다. “하윤씨 얘기해 봐요. 실컷 원망하다 보면 자기 잘못이 보이기 시작하더라고요”라는 한주에게 재훈은 서로 뫼비우스의 띠처럼 미워함을 반복하며 버티던 연애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를 듣던 한주는 아이러니하게도 “아~연애하고 싶다”라고 토해냈고, 그런 그녀를 보는 재훈의 눈빛에는 복잡한 감정이 담겨있었다.

‘멜로가 체질’ 12회는 오늘(14일) 밤 평소보다 20분 늦은 11시1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