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김성철, 포박현장 포착...위기에서 벗어날까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와 김성철이 두 손이 꽁꽁 묶인 채로 또 다시 ‘포로 대열’에 합류해 있는 모습으로 험난한 여정을 예고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9월 7~8일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을 시작, 더 긴박감 넘치고 스피드해진 전개와 임팩트 넘치는 서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4화에서는 은섬(송중기)이 ‘힘은 부하의 숫자로 결정된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에 자신을 몇 번이나 배신한 잎생(김성철)의 목숨을 살리고 또 살리면서 자기 사람으로 만들려 했다고 밝혀, 뭉클한 울림을 안겼다.

잎생으로 인해 죽을 뻔한 위기를 겪었으면서도 대칸에게서 또 잎생을 구해낸 은섬이 왜 자꾸 살리냐는 잎생에게 부하를 어떻게 삼는지 몰라서 잘해주려 했다는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은섬이 자신을 믿고 따르는 부하들로 힘을 키워서 아스달 연맹이라는 엄청난 권력을 향해 도전장을 내밀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14일(오늘) 밤 9시 방송될 15화에서는 강렬한 다짐과는 달리 송중기가 김성철과 또 다시 포로로 잡혀 두 손이 묶여 있는 포박 현장이 포착돼 관심을 돋우고 있다. 강을 떠내려와 아고족 땅으로 들어온 은섬(송중기)과 잎생(김성철)이 강가 모래밭에 줄지어 앉아있는 포로들 사이, 나란히 앉아있는 장면. 은섬은 아고족을 주시하면서 계속해서 잎생에게 말을 건네고 잎생은 등을 지고 앉은 채 은섬에게 눈길만 설핏 던진다.

상황 판단을 위해 눈을 크게 뜨고 주위를 둘러보는 은섬과는 달리, 의욕과 활기를 잃은 채 축 처져있는 잎생의 모습은 깃바닥에서와는 입장이 전혀 다르게 뒤바뀌어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송중기와 김성철은 아고족과 만나는 이 장면을 위해 브루나이 해외촬영까지 마다하지 않고, 무더위 속에서도 투혼의 연기를 펼쳐 흥미진진하고 생동감 넘치는 장면이 완성됐다”고 전했다.

사진= tvN ‘아스달 연대기’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