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 추석 애니 1위+5만 돌파...흥행 청신호

9월 11일에 개봉한 ‘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가 추석연휴 기간 극장가에 반지 열풍을 일으키며 추석개봉 애니메이션 중 1위를 차지해 한국 애니메이션의 열풍을 이으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사진='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 포스터

1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는 개봉 5일차에 5만5928명(좌석점유율 25.7%)의 관객을 동원하며 추석 시즌 개봉 애니메이션 중 1위를 기록해 한국 애니메이션의 저력을 입증했다.

개봉 전부터 추석 개봉 애니 예매율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호응을 얻은 ‘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는 개봉과 동시에 순위권 진입, 연휴기간 동안 끊임없는 박스오피스 역주행 흥행으로 가족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추석 극장가 대표 애니메이션으로 우뚝 섰다.

또한 개봉 직후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는 뜨거운 극찬이 이어져 아직 관람하지 못한 예비 관객들의 관람욕구까지 높이고 있다. CGV에서는 실관람객들의 평점으로 산정되는 골든에그지수에서 94%라는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쟁쟁한 국내외 대작보다도 높은 점수로 완성도와 오락성을 모두 입증한 것이다.

어린이 관객들은 물론 어른 관객까지 남녀노소 극찬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는 유쾌발랄 명랑코믹 어드벤처 ‘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는 9월 11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황교안 삭발, 오후 5시 예정…박지원 “국민은 새로운 정치 원해” 우려 icon'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저세상 '모녀케미' 폭발?...4차 티저 공개 icon‘낭만클럽’ 박준금X김보연, 댄스본능 폭발! 뉴트로 감성 토크쇼 icon김준현·에이핑크 윤보미, '배틀트립' MC 합류...10월 5일 첫 출연(ft.김숙) iconFW시즌 체인지 풍성한 혜택과 함께...뷰티·패션 프로모션 5선 icon'뉴트리코어 맥스크릴오일', 토스 깜짝퀴즈 등장...빈칸넣기 정답은? icon미리 준비하는 '발열티셔츠', 크로커다일레이디 자체개발 소재로 보온UP icon속옷도 가을 느낌 낭낭...BYC FW시즌 컬러 담은 '쎌핑크' 출시 icon'타짜' '힘내리' 잡은 마동석 액션...'나쁜녀석들: 더 무비' 추석 흥행 비법은? iconX1(엑스원), 데뷔곡 ‘플래시’로 음방 1위 석권 ‘9관왕’ icon김소현X손준호X김연지 오늘(16일) 이은미 라디오 출연, 솔직담백 입담 예고 icon‘최고의한방’ 김수미 "서강대 합격했으나 26만원 없어 포기"...눈물의 장학금 기부현장 icon'한밤' 유승준 LA 단독인터뷰 "내 입으로 군입대 말한 적 없어" icon엑소 싱가포르 콘서트, 24곡 풍성한 무대에 현지 팬들 환호 '무대맛집' icon‘냉부해’ 강기영, 셀럽견 푸푸 애정가득♥ “아내와 강력한 연결고리” icon‘아이돌룸’ 세븐틴 호시VS디노, 레전드 댄스 탄생? 자존심 대결 icon‘동상이몽2’ 이효리, 윤상현에 돌직구 “왜 그렇게 우냐”(ft.이상순) icon고유정 “모두진술 기회 달라” 재판정서 울먹…3차 공판 icon골프웨어 FW트렌드 따라잡기...'컨셉츄얼' 필드 위 스타일링 5 icon가을 맛과 멋 충족!...호텔 '추캉스' 프로모션 icon브레이브걸스, 본격 컴백시동 "용감한 형제 칼 갈았다"(공식) icon‘물어보살’ 신유미, ‘프듀X101’ 후폭풍? “주변에서 노래강습 요구” icon‘비디오스타’ 비너스VS윙크, 뽕생뽕사 흥폭발 ‘도전! 트로트 31’ icon‘꽃파당’ 김민재, 공승연X서지훈 혼사의뢰 수락?…오늘(16일) 첫방송 icon[현장] 컴백 세븐틴 "정규 3집 영광, 이번 앨범 독 품었다" icon[현장] 세븐틴 디노 "조나스 브라더스, 내 창착 안무영상에 '좋아요' 눌러" icon[현장] 세븐틴 우지 "수상 욕심? 캐럿분들의 위상 올려주고 싶다" icon[현장] 에스쿱스 "세븐틴 두번째 월드투어, 日 오사카 시작...공연만 생각" icon황교안 삭발 “문재인 헌정유린-조국 사법농단, 국민이 함께 싸워달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