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검찰, 나경원 '특혜 대학 입학' 의혹 수사 나선다...형사부가 수사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딸의 ‘특혜 대학 입학’ 의혹, 아들의 국제 학술대회 연구 포스터 제1저자에 부당하게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과 관련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17일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가협회 등 시민단체가 나 원내대표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이날 형사 1부(성상현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관련 자료들을 검토하고 있다.

형사 1부는 인권·명예보호 전담부로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사건도 특수부로 재배당되기 전 형사1부에 먼저 배당된 바 있다.

앞서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 사립고교에 제학하던 시절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그는 다음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 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윤 교수의 도움을 받은 김씨가 부당하게 제 1저자로 이름에 올랐다는 의혹, 이로 인해 예일대 입학도 부당하다는 비판이 동시에 제기됐다.

여기에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이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 등에서 공정한 입시·학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도 제기, 시민단체가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를 자녀 대학 입학 특혜 등의 혐의로 고발한 안진걸 민생연구소장과 김기태 국제법률가협회 상근부회장은 전날 "나 원내대표의 딸과 관련해 성신여대 내부에서 아무런 논의 과정 없이 갑작스럽고 이례적으로 새 입학전형이 신설됐다"며 "공정해야 할 심사위원장이 특정수험생을 합격시킬 목적으로 수험생 신분을 밝힌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정황도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의 아들의 논문 작성과 관련해서는 "서울대 실험실 이용 과정에 불법과 특혜 의혹이 없었는지도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달라"며 "이는 미성년자였던 아들의 주도로 볼 수 없고 나경원을 포함한 부모 책임으로 보는 것이 상식적인 판단"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러한 주장에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내게 꿀같은 휴식! 명절 스트레스 날려주는 ‘회복템’ 9 pick icon예능 신생아 허재 '정글의 법칙'까지 접수...인도네시아 '지정생존' 예고 icon강다니엘·윤균상 등 기부참여한 '그린볼 캠페인' 바자회, 20일 개최 icon위너, 10월 26·27일 양일간 서울 콘서트 개최...밴드 라이브와 함께한다 icon매일 쓰는 화장품 질린다면? 파머시·비브라스 가을 뷰티신상 득템 찬스 icon카카오M, '신세계'·'아수라'등 만든 제작사 인수 '영화 제작 나선다' icon환절기 고민 그만, 튼튼피부 위한 뷰티습관3 icon신문은 옛말, 생리대부터 꽃까지…소비문화 주도 ‘정기구독’ 서비스 icon예비부부 가고 싶은 허니문여행지 1위 '하와이', 일주일 이상 선호 iconLA관광청 가을맞이 최대 35% 호텔 할인프로모션 '아직 끝나지 않은 여름' icon‘퀸덤’ AOA가 밀고 박봄이 끌고, 콘텐츠 영향력지수 종합 1위 icon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타투이스트 "연인관계 절대 아냐"(전문) icon아프리카돼지열병, 사람감염 안돼…명절증후군 날리는 돼지고기 효능은 icon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돼지고깃값 등락 영향? 경매가 32.9% 급등 icon[종합]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X공효진X김지석, 웃음+감동 다 잡은 종합선물세트 될까 icon자사고·외고·국제고 지원자, '일반고 중복 지원' 합법화 icon'분노의질주: 홉스&쇼' 시리즈 최고 흥행...9번째 영화 2020년 5월 국내 개봉 icon'마약혐의' 비아이(김한빈), 오늘(17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양현석도 예정 icon예비부부 강남♥이상화, ‘동상이몽2’ 합류…결혼 비하인드 최초 공개 icon경찰, '원정도박 혐의' 양현석·승리, 조만간 재소환 "추가 확인" icon패션의 계절 가을, 후드티·후리스外 스트릿패션 신상 잇템 4 icon文대통령 방탄소년단-나영석PD 문화콘텐츠 파급력 치하...3대 성장전략 발표 icon이마트 초특가 '국민가격' 생수·건전지外 생필품 25개 라인업 추가 출시 icon‘태양의 계절’ 이상숙, 오창석 친자검사 조작…이덕희 “용서 못해” icon유성엽, 조국 예방에 ‘자진사퇴’ 언급 “깊게 생각해달라”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子에게 화풀이하는 하시은 목격 “누가 너더러 키우래?”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주상원 친자관계 속이고도 “이영은 위해서” icon‘여름아부탁해’ 윤선우, 母문희경 거짓말에 분노 “아들 찾았습니다” icon유승준, 인터뷰 중 울컥 “파기환송심 소식에 가족들과 함께 울어” icon‘한밤’ 유승준 “영리활동 계획無, 한국은 내 정체성이자 뿌리” icon‘배가본드’ 이승기 “배수지, 이 미모로는 비밀요원 활동 못해” icon강기영 “‘가장 보통의 연애’, 900만 ‘엑시트’ 좋은 기운 이어가길”(한밤) icon김철민, 폐암에도 대학로 공연 의지…박명수 “백번도 해줄 수 있다” icon김철민, 대학로 콘서트에 개그맨 집결…김장훈 깜짝등장 “이겨내자” icon박정수, 최재원 21년전 손편지에 “내가 이렇게 다정한 사람” icon김재은, 최재원 7살 연하의 프로골퍼 아내 “소개로 만나 6년 연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