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양준혁, 사생활 폭로글 등장 “임XX랑 다를 게 없잖아”…해당 계정 ‘비공개’ 전환

양준혁 사생활과 관련한 폭로가 나왔다.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직 야구선수 양준혁의 사생활과 관련한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잠들어있는 양준혁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이 게재됐다.

본문에는 양준혁을 겨냥해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며 첫 만남부터 특정 성취향을 강요한 그의 행위에 대해 묘사하고 있었다.

또 이런 행동에 빗대어 “당신이 몇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게 없잖아”라며 “뭐를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봐요”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이 글이 많은 이들에게 퍼지길 원한 듯 양준혁 관련 해시태그를 다수 걸어둔 모습이었다. 다만 해당 글이 논란이 된 후 현재는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양준혁은 현재 JH 스포테인먼트 대표,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을 지내고 있다. 또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이다.

한편 본지는 양준혁의 소속사 측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가을 웨딩시즌, 스타일리시 하객룩 정장자켓-셔츠원피스 연출법 icon[3PICK 리뷰] '장사리' 최민호 이재욱 '재발견'...잊혀진 영웅들 부활 icon신천지 유관단체 HWPL, 수월월드컵 경기장 무단점거 ‘만국회의’ 강행 icon'여신' 이하늬 김태리, 출국길 '멋쁨' 공항패션 시선강탈 icon정세운, 새 앨범 'DAY' 스케줄러 공개 '본격 카운트다운 돌입' icon[포토]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김지석, 웅산을 들썩이게 하는 삼각관계 icon[인터뷰] 연극 '렛뎀잇머니' 안드레스 바이엘 "고민, 미래로 나아가는 원동력" icon'장사리' 김성철X이재욱 "실제 현장 다녀와...학도병 생각하며 매순간 집중했다" icon[포토]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5월 전역→드라마 복귀 “사실 지금도 어색해요” icon'장사리' 김명민 "실존 인물 연기 부담...학도병 살려야겠다는 마음으로 촬영" icon[싱글이슈] 통계청, 1인가구 2047년엔 832가구로 증가...70대 이상 40.5% icon‘실화탐사대’ 교회 그루밍 성범죄, 미성년자 교인과 사귄 목사님? icon박인숙-신상진 의원, 조국장관·文대통령 겨냥 정신장애 혐오발언 논란 icon'라디오스타' 임창정, 과거 '슈스케' MC에서 하차한 이유? "진행미숙" icon‘수요미식회’ 측 “종영 NO, 10월 8일 시즌 마무리…추후 계획 미정”[공식] icon위너 김진우·심현섭, 태풍 링링 이재민들에 기부 "큰 도움 됐다" icon'조국 부인' 정경심 "추측보도로 가족 인권 침해 말아달라" 호소 icon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드디어 잡았다...공소시효 만료로 처벌 어려워 icon양준혁, 사생활 폭로에 "악의적 허위글 참을 수 없어, 미투운동 폄훼하는 것" icon'태양의계절' 이덕희, 최정우에 경고 "내 아버지, 내가 지킨다" 경고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고민 끌에 정한용 병실 찾았다 "얼른 일어나셔라" icon최성재, 오창석 신분 세탁 사실 언론에 폭로...본격 최승훈 놓도 대립각 icon전인권·임현식, 김수미 말 못알아듣고 거꾸로...최현석·장동민 안절부절 icon최민환, 10일만에 집으로 컴백...10일치 수다에 "또 출근한 느낌" icon'신입사관구해령' 차은우, 신세경에 "불편해 말라, 너에게 미련없다" icon차은우, 자객에 활 맞도고 신세경 보호..."괜찮냐?" 후 기절(신입사관구해령) icon'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강도부터 수배범까지 잡더니 경찰됐다 icon'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박희본에 도발 "김태훈과 결혼하면?" icon'동백꽃필무렵' 공효진, 김선영 모함에 "가난한 엄마지만 부끄럽지 않다" icon장영남, '시크릿부티크' 첫회만에 죽나? 주석태에 위기 '고민시 목격' icon강하늘, 공효진에 반했다...오정세 제압 후 "팬 됐다" 고백 icon'한끼줍쇼' 김요한, 첫 벨 누르고 생일축하송...인지도 자신감 상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