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연애의맛' 천명훈, 조희경 팔찌 선물 감동 "뭔가 좋은 느낌이 있어"...시즌2 종영

천명훈과 조희경이 달달한 감정을 이어갔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캡처

19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천명훈과 조희경이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조희경은 천명훈의 반지 선물에 보답하기 위해 팔찌 선물을 했다.

감동받은 천명훈은 팔찌를 만지고 보며 뭉클한 표정을 지었다. 천명훈은 하이파이브를 제안하다가 조희경이 내민 손을 꼭 붙잡았다.

팔찌를 보고 만족해하는 천명훈의 모습을 보고 조희경도 뿌듯해했다. 천명훈은 “뭔가 좋은 느낌이 있어”라며 “아 삘 굿!”이라고 소리쳐 조희경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조희경이 “약간 텐션이 업 돼있는데요?”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연애의 맛 시즌2’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시즌2가 종영됐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양현석·승리, '원정도박·환치기 혐의' 다음주 경찰 2차 소환조사 예정 icon'뭉쳐야찬다' 심권호, 어쩌다FC 전력이탈...누리꾼 궁금증↑ "하차?" icon'연애의맛' 이재황, 유다솜에 "같이 해서 좋았어요" 속마음 고백 icon서울·고려·연세대, '조국 사퇴' 공동성명문 발표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 제안" icon이종현, 숙행 父에 '담금주' 선물 "잘 돼서 같이 마셨으면 좋겠습니다" (연애의맛) icon'도시어부' 시즌1 종영, 이덕화X이경규X장도연 "시즌2 개봉박두" icon'연애의맛' 고주원·김보미, '보고커플' 해피엔딩 "아직 끝난 거 아니야" icon오창석♥이채은, 10월 말 해외여행 "같이 있으면 즐거워" (연애의맛) icon'연애의맛' 오창석, ♥이채은과 결혼? "생각 잘 맞으면" 달달 icon'도시어부' 이덕화, 3연속 잉어 낚시 성공...장도연 "진짜 행복해보이신다" icon'시크릿부티크' 김선아, 과거 부모 버스사고 사망→장미희 '데오물산' 입성 icon'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 母공효진에 "사람들 엄마 괴롭혀...내가 지켜줘야해" 눈물 icon'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김지석에 "김강훈 네 아들 맞아 정확히" 고백 icon'신기루식당' 더스틴, 인제 경치 감탄 "애국가 '화려강산' 생각나" icon'뭉쳐야찬다' 허훈, 父허재 축구실력 팩트 폭격 "민폐인 거 같다" icon[오늘날씨] 전국 태풍 타파 영향으로 흐림, 구름 많고 일교차 커 icon‘구해령’ 신세경-차은우, 호담선생전+서래원 비밀에 접근! 오늘(20일) 종영 icon‘비밀기획단’ 김아중, 14년만에 예능MC 복귀 “리얼멜로 기대” icon황바울 "'♥간미연' 애칭은 애봉이, 최악의 프러포즈 되지 않게 고민중" icon美, 한국 예비 불법어업국 지정…“지소미아 폐기와 전혀 무관” icon리듬파워, 24일 발매 첫 정규앨범명은 '프로젝트A', CCTV에 지문까지 '의문의 티저' icon‘시크릿부티크’ 장미희, 김선아 母로 둔갑해 재벌가 입성…악연 연결고리 icon'우아한가' 임수향, 문희경의 사주 밝혀냈다...냉기미소 엔딩 '최고 4.3%' icon‘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子생부 김지석 등판에 “강하늘 남편” 거짓말…시청률 ↑ icon신줌마 신성우→야망돌 빅스 켄까지...'해투4' 美친 입담 장식(ft.이동건) icon‘전참시’ 송가인, 매니저도 놀란 ‘대세가수’ 위엄(ft.선물공세) icon서영은, 오늘(20일) 새 싱글 ‘그렇게 태어난 거라서’ 발매…가을 감성 icon핑킁, 김현철 손잡고 신곡 '남아있는 노래처럼' 22일 깜짝공개 '멤버들 작사'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석회화 진행 아쿠아로빅 강사의 ‘마지막 ㅅ업 icon태풍 타파, 예상경로는 한반도→삿포로...주말 제주도·독도 관통 icon‘도시어부’ 종영 아닌 휴식기, 장도연 눈물에 이경규 “환장하겠다” 웃음 icon‘놀면뭐하니’ 진성-윤수현, 트로트돌 유재석 탄생의 숨은 공신? icon"여기가 비주얼 맛집"...트와이스, 여왕美 담은 컴백 포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