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갤러리 포토
[24th BIFF] 가브라스 감독 "韓여성감독 적어...앞으로 많이 나오길 바란다" (포토)

 

 

 

 

 

코스타 가브라스 감독이 한국영화에 바라는 점을 밝혔다.

6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코스타 가브라스 & 박찬욱’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86세 그리스 출신 코스타 가브라스 감독은 1982년 시시 스페이섹 주연의 ‘의문의 실종’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각색상을 수상했으며 1990년 제시카 랭 주연의 ‘뮤직 박스’로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했다. 1976년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을 맡기도 했던 그는 2009년 마스터클래스에 이어 올해 신작 ‘어른의 부재’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로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세계적인 연출가다. 최근 BBC와 함께 TV시리즈 ‘리틀 드러머 걸’을 만들며 스크린을 넘어 TV까지 영역을 넓혔다. 오랜 친분이 있는 두 거장 감독의 만남에 많은 관객들이 관심을 보이며 오픈토크 자리에 참여했다.

코스타 가브라스 감독은 이 자리에서 한국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한국은 할리우드의 영향을 많이 받지 않는다. 한국적인 감수성, 역사 등이 영화에 많이 들어있다“며 ”최근 한국영화가 전세계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프랑스 영화도 그렇지만 한국영화도 자신의 나라의 문화, 사회를 작품에 담고 싶으면 정책이 중요하다“며 ”제가 한국영화를 잘 아는 건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에서 프로그래밍을 많이 했기 때문이다. 한국 감독도 많이 알고 있지만 한국 여성감독은 단 3명만 소개받았다. 앞으로 많은 한국 여성감독들이 배출됐으면 좋겠다“며 한국영화계에 부탁을 전했다.

사진=김수(라운드테이블)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슈돌’ 이동국X시안 졸업, 웃음+눈물 함께한 ‘굿바이 오남매’ icon방탄소년단, 눈에 들어오다...‘BTS렌즈’ 전세계 밀레니얼 매혹 icon[24th BIFF] 코스타 가브라스 감독 "박찬욱 '올드보이'→'박쥐', 매번 다른 세계 창조" icon[24th BIFF] 박찬욱 감독 "코스타 가브라스 '엑스', 제가 다시 만들고 싶을 정도" icon‘슈돌’ 윌리엄X벤틀리, 진짜 스파이더맨 친구 네드 만나 ‘소원성취’ icon‘부라더시스터’ 홍자 오빠, 일일매니저 완벽수행...이현경, 아픈 가족사 공개 icon한서희, '얼짱시대' 정다은과 열애설 부인 "아는 언니일 뿐" icon[24th BIFF] 관객♥ 듬뿍...영화제 첫 주말, 영화의전당·남포동 인기↑ icon‘미우새’ 홍진영, 프로듀서 변신...‘개가수’ 허경환 녹음도중 상탈 사연은 icon‘LG 듀얼 스크린’ 배경화면 공모전 개최...상금 800만원·신제품 제공 icon전희경 "서초동 촛불집회, 文대통령 진두지휘...관제데모" 비난 icon정경심, 2차소환 15시간 만에 귀가…혐의 대부분 ‘부인’vs검찰 ‘추가조사 방침’ icon'인기가요' 장우혁·백지영·첸·정세운·원어스 등...신구 레전드 컴백 icon[BIFF 인터뷰] 이성강 감독 “연상호와 두번째 작업, ‘프린세스 아야’ 잘 돼야겠죠?” (포토) icon[24th BIFF] '2019 아시아프로젝트마켓' 개막...신작 29편 선봬 icon[24th BIFF] 정일성 촬영감독 “한국인이어서 자랑스럽다...韓영화 많이 봐주세요” icon[24th BIFF] '도이치 이야기' 오다기리 조 "물질만능주의 세상...진짜 행복 찾고 싶었다" icon[24th BIFF] '도이치 이야기' 오다기리 조 "오로지 연출에 집중...부담 많이 됐다" icon[24th BIFF] '도이치 이야기' 오다기리 조 "아름다운 문화 사라지는 현실 안타깝다" (포토) icon"쇼케이스 대성황"...SuperM, 美 할리우드서 떼창 이끌어내며 폭발적 반응 icon'가장보통의연애' 100만 돌파...'늑대소년'과 타이 흥행 속도 '감사 인증샷' icon래퍼 서출구, '복면가왕' 출연이유? "단점 숨기는 경향 깨고 싶었다" icon박유나-양세찬, 2PM '하트비트' 한글 가사 바꿔부르기...닉쿤 랩 멘붕(런닝맨) icon"카이 만나고 싶었다"...이아현, '복면가왕'서 팬심폭발...'알라딘' OST 듀엣까지 iconCLC 최유진 "실제 24살, '진사' 아기병사 이미지 깨고 싶어 '복면가왕' 출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