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24th BIFF] 폐막 D-1, 25주년 위한 변화 시작...관객 위한 이슈多 필요성↑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폐막까지 하루만 남겨놓고 있다. 10월 3일 개막해 다양한 영화, 프로그램을 관객에게 선사했던 이번 영화제는 내년 25주년을 앞두고 변화를 시도하며 어느 정도의 성과와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싱글리스트DB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는 85개국 303편의 영화가 상영됐다. 월드프리미어(장편 97편, 단편 23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장편 29편, 단편 1편) 등 총 150편이다. 2015년 BIFF에서 ‘호두나무’로 뉴 커런츠상을 받은 카자흐스탄의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의 ‘말도둑들. 시간의 길’이 개막작, 2016년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로 같은 부문 넷팩상을 수상한 임대형 감독의 신작이자 김희애가 주연을 맡은 ‘윤희에게’가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뉴 커런츠 출신 감독들의 작품이 개막작, 폐막작으로 동시에 선정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뉴 커런츠 섹션에 초청되는 작품 대부분이 신인감독의 작품이다. 올해 14편을 수급하며 안정을 찾았다. 그만큼 부산국제영화제가 새로운 시선을 가진 연출자들의 작품을 눈여겨 봤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사진=싱글리스트DB

올해 초청된 영화들의 27%는 여성감독 작품이었다. ‘아이 엠 우먼’ 문은주 감독, ‘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초희 감독, ‘69세’ 임선애 감독 등 많은 여성 연출자들이 부산을 찾았다. 또한 여성 주인공을 내세운 영화들도 많았다. ‘버티고’ ‘69세’ ‘찬실이는 복도 많지’ ‘야구소녀’ ‘아이 엠 우먼’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프린세스 아야’ ‘니나 내나’ ‘리틀 조’ 등 국내외 가리지 않고 수많은 여성 영화들이 관객을 만났다.

영화제 초반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레쥬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 등이 큰 인기를 얻으며 매진을 기록했다. 여기에 ‘극한직업’ ‘엑시트’ 등 이미 개봉한 영화들과 ‘버티고’ ‘야구소녀’ 등 부산에 초청된 영화들의 야외무대인사가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올해 무대인사는 해운대가 아닌 영화의전당, 남포동 비프 거리에서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싱글리스트DB

특히 남포동 비프 거리는 오랜만에 영화제 관객들로 바글바글했다. 1회부터 함께 했던 남포동 비프 거리는 영화제가 영화의전당 중심으로 운영된 후 점차 사라질 뻔 했다. 하지만 이번에 야외무대인사는 물론 관객들이 참여하는 ‘커뮤니티 비프’ 등을 통해 다시 살아났다. 대표적으로 ‘커뮤니티 비프’ 프로그램 중 하나인 ‘김지미를 아시나요’는 한국영화계 대표 배우 김지미의 이야기를 관객들과 나누면서 큰 호응을 받았다. 영화의전당에서는 ‘VR 시네마’ ‘비프샵’ 등 다양한 행사,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줬다.

영화제 반환점이었던 7일에는 이전보다 행사들을 줄여 한 타임 쉬어갔다. 후반부에 가장 큰 이슈는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된 ‘더 킹: 헨리 5세’였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으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티모시 샬라메, 조엘 에저턴, 데이비드 미쇼 감독 등이 내한해 부산 관객을 만났다. 특히 티모시 샬라메는 국내에서 1020 여성 팬덤을 가지고 있어 그를 보기 위해 모인 팬들이 어마어마했다.

사진=싱글리스트DB

하지만 올해 영화제는 특정 영화들 이외에 큰 이슈를 낳지 못했다. 여러 영화들이 매진되고 인기를 끌었지만 예년과 비교해 조용했다는 점이 아쉽다. ‘더 킹: 헨리 5세’ 급의 파급력 있는 영화는 물론 영화제 내에서 관객들을 더 많이 끌어모을 요소가 부족했다. 아시아콘텐츠어워즈 신설이 영화, 드라마 팬들의 주목을 받았지만 앞으로 시상식의 사이즈를 더 키울 필요성은 있어 보였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폐막작 ‘윤희에게’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25주년을 맞이하는 내년에는 부산국제영화제가 어떤 영화, 프로그램으로 25번째 생일 잔치를 거대하게 열지 기대가 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K리그 20개 구단, 2020시즌 ACL 출전 라이선스 취득...부산·아산 제외 icon구혜선, ‘W호텔’ 사진 진실공방 “증거로 법원 제출”VS“결혼 전 만난 前여친” icon'아는형님' 슈퍼주니어 규현, 신곡 솔로 안무 최초 공개...댄스 실력 깜놀 icon[이번주 개봉작] '제미니맨' '판소리복서' 출격...'조커' 독주 막나 icon여환섭 “윤석열 접대의혹? 윤중천 ‘그렇게 진술한 적 없다’ 부인” icon'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박나래X장도연 콜라보 공개...싱크로율 100% 폭소 icon최순실 “류여해 접견 막고, 박근혜에 편지 못쓰게 해” 교도관 고소 icon'하기비스', 日 초토화 예고..."1200여명 희생 최악 태풍 수준" icon‘사풀인풀’ 조윤희VS박해미, 머리채 잡을 기세? 살벌한 눈빛 교환 icon슈퍼엠, 美 포브스·롤링스톤 등 주목..."K팝 다음 단계 이끌 시너지" icon구혜선, 안재현 염문설 재점화? ‘호텔사진’ 일부 공개 “법원에 총 4장 제출” icon동방신기, 서울 앙코르 콘서트 화보집 출시...오늘(11일)부터 예약 구매 가능 icon"고수·진화하려 노력"...국민밴드 YB, 고유의 색으로 6년만 귀환 (종합) icon우도환, 가을 '차도남' 변신...'휴고보스' 화보 비하인드컷 공개 icon철도노조파업, 서울 지하철 1·3·4호선 일부 구간 운행 지연 icon김학범호, 우즈베키스탄전 필승법은?...'정우영 활용법' 기대 ↑ iconOCN '스릴러하우스', 이진욱·최진혁·최수영 등 참석...스페셜토크 라인업 공개 icon노랑풍선, 창립 18주년 기념 최대 18% '미친할인' 프로모션 개최 icon[3PICK 리뷰] ‘버티고’ 천우희X정재광의 ‘버티고픈’ 판타스틱 고공 로맨스 icon엔플라잉 김재현 ’미쓰리’ 아이돌스타로 깜짝 출연 눈길 icon영화 '조커' 계단 장면의 비밀은? 11개 트리비아 전격 공개 icon천고마비의 계절!...입맛 돋우는 호텔 '가을 미식' 프로모션 icon秋 정취 물씬...행복한 가을날 보내기! 호텔 프로모션 & 패키지 icon'82년생 김지영', 10월 23일 개봉 확정...정유미X공유 세번째 만남 기대 icon김범수 “서울대-방송국-결혼, 다 재수…52세 늦둥이 아빠” icon박예니, '노래에 반하다' 2라운드서 하동연 못 만났다 "한발 늦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