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그알' 양산 여학생 실종, 새 제보자 등장 "짙은 초록색 카니발·30~40대 남자"

동은, 은영 실종사건에 새로운 제보자가 등장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1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장기 미제 실종사건인 2006년 발생한 ‘양산 여학생 실종사건’을 파헤쳤다. 14세 은영이와 12세 동은이는 단서 하나 남기지 않고 사라져버렸다. 아이들이 양산에서 부산에 갔을 가능성이 제기됐고 부산 사상역에서 앵벌이를 하고 있었다는 제보도 속출했다.

당시 부산에서는 실종된 아이들을 앵벌이 시키는 남자가 있었다. 하지만 은영이와 동은이는 없었다. 부산에 앵벌이를 조직적으로 하는 집단이 있다는 걸 발견한 제작진은 ‘앵벌이 왕’으로 통하는 사람을 만나기 위해 부산으로 떠났다. 하염없이 기다리던 그때, 그의 소재를 안다는 사람이 나타났다. 그리고 어느 골목길에서 모습을 드러낸 남자. 그는 “저희 안 거치면 장사를 못했다. 저는 뉴스까지 나왔다. 워낙 단체가 커서”라고 말했다.

그는 “초중학생 데리고 일 시킨 적도 있다. 두세 시간만 일하면 5~6만원 버니까”라고 했다. 하지만 “은영이, 동은이 이름은 모르겠다”며 “납치돼 앵벌이 하는 것 이외에도 조건만남이나 이쪽으로 빠지면 헤어나오지 못한다”고 했다. 여자아이들이 앵벌이를 하다가 원치 않는 길로 빠지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인근 유흥업소 관계자들은 젊은 여성은 없다고 전했다.

동은이 어머니는 “이사를 가지 못한다. 동은이가 혹시 집에 왔는데 우리가 없으면 섭섭할 거 같다”며 동은이와 은영이가 돌아오길 바랐다. 아파트 공사 도중 백골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인근 주민은 “유물 발견됐다는 소리가 들려서 한동안 공사가 중단됐다고 알고 있다”고 전했다. 울산문화재연구원 관계자는 “유골은 안 나왔다. 백자하고 숟가락 뭐 이런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살았는지 죽었는지 알 수조차 없는 아이들. 전문가는 “초기 단계에 어떤 제3의 인물에 의해 해코지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또한 “누군가의 적극적인 은폐 의도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가설을 정하면 범죄에 휘말렸을 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어떻게 대낮에 아파트 앞에서 소리소문없이 사라질 수 있을까. 주민들 역시 “그게 기가 막히다”며 “누가 잡아가도 소리 지르면 다 들릴텐데”라고 했다.

새로운 목격자가 제작진을 찾았다. 여자는 인터뷰를 앞두고 긴장하고 있었다. 그는 “어떻게 보면 평범한 이야기다. 한 5분 정도 내용인데. 그때 육아 때문에 많이 힘들었다. 언니가 쉬고 가라 해서 며칠 쉬고 집으로 오는 길이었다”며 “2시대였다”고 전했다. 그는 “버스를 놓쳐서 정류장에 아무도 없었다”며 “아이들이 크게 이야기하며 ‘차 놓쳤잖아’ 말하더라. 얘네들이 준비해서 오는 게 아니고 그냥 무작정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짙은 초록색 카니발이 왔다”며 아이들에게 운전자가 말을 걸었다고 전했다. 이어 “큰애가 괜찮다고 했지만 남자는 탑승을 권했다. 그리고 아이들이 차에 올라탔다”고 했다. 제보자가 이상했던 건 차 안에 검은 계통의 옷들이 많이 걸려있었다는 것이었다. 그는 선뜻 경찰에게 이 이야기를 하지 못했다. 제보자가 본 아이들이 은영이와 동은이였을까.

전문가들은 “오후 2시가 중요하다. 이 시간이 최종적으로 목격된 시점과 동일하다” “디테일한 목격담이다. 굉장히 설득력있고 그 제보가 의미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또한 “아이들이 없어진 후에 피해자 가족과 접촉이 없다. 범인 목적이 성적일 가능성인 높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아저씨 얼굴은 못 보고 상체만 봤다. 체격이 조금 있는 듯하게 팔이 굵었다. 목소리도 굵은 느낌이었다. 30대 중후반에서 40대 중반까지”라고 전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작고 가볍다! 뮤트뮤즈, New ‘매거진백 스몰&미니’ 유혹 icon압도적 접지력! K2, 산악지형 최적화 등산화 ‘클라임 아크로’ 제안 icon'그것이 알고싶다' 양산 여학생 실종, 부산서 앵벌이?...제보자 "종교단체라고 했다" icon박보검·차은우·서강준·소지섭처럼...근육맨 ‘숏패딩’이 온다 icon'그것이 알고싶다' 양산 여학생 실종사건, 동은·은영 단서無 충격 icon슈퍼주니어, '뽀롱뽀롱 뽀로로' OST 퀴즈 출제에 오답 속출 '멘붕' (아는형님) icon오메가, ‘제임스 본드’에 헌사...‘씨마스터 다이버 300M’ 출시 icon신성록, 박아인·테러범에 습격 당해 "경찰들 다 한통속"...장혁진 부상 (배가본드) icon김고은X스케쳐스, ‘고워크5 스웨이드’ 출시...매일 신는 편안함 icon'배가본드' 장혁진, 테러사주범 폭로 "마이클 부사장!"...이승기·수지 충격 icon빈폴스포츠, ‘올라운더’ 시리즈 출시...리버시블 플리스·무스탕 다운 icon'배가본드' 이승기, 신성록에 일침 "팀장이란 사람이 쪼잔하네"...배수지 보호 icon가을 산행철...레드페이스, 악천후 대비 '고기능성 방수재킷' 선봬 icon베스트부터 아노락까지...마운티아, ‘플리스’ 소재 다양화·제품군 확대 icon'그것이 알고싶다' 양산 여고생 실종, 경찰 초기대응 문제 지적 icon'동치미' 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후 극단적선택 생각 "심적으로 힘들었다" icon'전참시' 장성규, '굿모닝FM' 아들 하준 통화에 울컥..."아빠 선물 보내줘!" icon'전참시' 장성규, '워크맨' 수익 공개 "한달에 20억 이상...출연료 회당 100만원" icon테이X조찬형, '공주짬뽕' 먹방 예고 "백제 문화재보다 유명하다" (전참시) icon[오늘날씨] 태풍 하기비스 영향으로 일부지역 ‘강풍특보’…서울 낮 23도 icon‘같이펀딩’ 장도연, 같이사과 프로젝트! 태풍 피해 농가 돕는다(ft.김용명) icon‘복면가왕’ 지니→만찢남, 연승행진 가능할까? “그분이 맞다면 소름” icon‘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죽은 남편 뒤쫓고 있었다? 이민기 의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