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일본 태풍피해 '하기비스'로 속출...60여명 사상·1천만명 피난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일본 열도를 강타하면서 일본 곳곳에서 폭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태풍의 영향으로 혼슈(本州) 곳곳에서 큰 비가 쏟아지자 오후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수도 도쿄(東京)도와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12개 광역 지자체에 발령했다. 일본 기상청은 5단계의 경보 체계를 갖고 있는데, '특별 경보'는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한다.

이날 현재 사상자는 60여 명에 이르고 1000만명이 피난을 했으며 도시 교통이 마비됐다. NHK는 "수십년 사이에 가장 위험한 폭우 상황"이라며 "최대급의 경계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이미 이날 오후 7시까지 가나가와현 온천마을인 하코네마치(箱根町)에 950㎜, 시즈오카현 이즈(伊豆)시 이치야마(市山)에 75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또 미야기현 마루모리마치(丸森町) 319㎜, 도치기현 온천마을 닛코(日光) 409.5㎜의 집중 호우가 내렸다. 네 곳 모두 역대 최고 수준의 강수량으로, 기상청은 '기록적인 폭우'라고 설명했다.

폭우는 13일에도 이어져 기상청은 13일 저녁까지 24시간 동안 호쿠리쿠(北陸) 지방 400㎜, 도호쿠(東北) 지방 300㎞, 간토(關東) 주변 지역 250㎜ 등의 비가 더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날 오후 9시를 기준으로 일본 전역의 81만000천 세대·165만9000명에 대해 즉시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피난 장소로 이동할 것을 권고하는 '피난 권고'는 412만 세대·923만명을 대상으로 내려졌고, 481만세대·1109만명에게는 고령자나 노약자에게 피난을 권고하는 '피난 준비'가 발표됐다.

피난 지시와 피난 권고 대상자는 1089만명이나 된다. 여기에 피난 준비 대상을 합하면 2000만명을 훌쩍 넘는다.

사진=연합뉴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배가본드’ 이승기X신성록, 날선 멱살잡이…국정원 섀도 김민종 ‘소름 반전’ icon'그것이 알고싶다' 양산 여고생 실종, 경찰 초기대응 문제 지적 icon서초동 촛불집회 인산인해…“검찰개혁 최후통첩” “조국 끝까지 버텨야” icon[24th BIFF] 부산영화제 폐막, 亞 소외 지역 발굴-관객수↓과제 icon유시민, 조국 부부 검찰 수사? "확실한 증거 없을 것" icon태풍 '하기비스' 강풍 피해...동해선, 전차선 절단→9시간만에 정상화 icon[인터뷰] '쇼팽 스페셜리스트' 임동민, 8년만의 기지개 "난 죽지 않았다" icon[인터뷰①]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男한테 '자니?' '뭐해?' 메시지 보낸 적 있었어요" icon[오늘날씨] 태풍 하기비스 영향으로 일부지역 ‘강풍특보’…서울 낮 23도 icon‘같이펀딩’ 장도연, 같이사과 프로젝트! 태풍 피해 농가 돕는다(ft.김용명) icon‘복면가왕’ 지니→만찢남, 연승행진 가능할까? “그분이 맞다면 소름” icon‘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죽은 남편 뒤쫓고 있었다? 이민기 의심↑ icon‘날 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 납치사건 후 위기감? 방송서 냉밍아웃 icon여서정,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결선서 8위…착지실수로 감점 icon‘놀면뭐하니?’ 유재석, 이건우-박현우 도움에 ‘찐트로트’ 탄생? 대박 조짐 icon‘구해줘 홈즈’ 장성규, 선넘는 드립력? ‘입틀막 주의보’ B급 애드리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