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롯데百, 밀레니얼 남성고객 '패션핫플' 변신...바버·APC옴므·우영미 등 오픈

롯데백화점이 밀레니얼 남성 고객들의 패션 놀이터로 변신하고 있다.

최근 뷰티와 패션 등 자기 관리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2030 남성들이 유통업계 큰손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롯데백화점은 이들이 선호하는 남성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를 집중 유치, 타 유통업체와의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지난 2월 프리미엄 영국 패션 브랜드 바버를 시작으로 5월 APC옴므, 8월 산드로옴므와 송지오옴므가 입점했으며 9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우영미 단독 매장을 오픈했다.

남성 럭셔리 캐주얼 상품군의 매출은 2016년 7.8%, 2017년 5.5%에 이어 지난해 10.7%, 올 해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간 대비 13.2%로 꾸준히 신장중이며 명품, 리빙과 함께 백화점 매출을 이끄는 대표 상품군이다.

특히 백화점 최초로 단독 매장을 선보인 ‘우영미’는 오픈 첫날에만 1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한정판 코트의 경우 오픈 3시간 만에 완판되며 남성 고객들의 구매력을 뚜렷하게 확인 할 수 있었다.

고객층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롯데백화점 본점의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에 방문한 고객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전체 방문 고객 중 2030 남성고객 비중이 전년 동기간 대비 7%가량 늘어난 30%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남성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 유치를 통해 본점의 남성층 전체의 매출 역시 전년 동기간 대비 7.5% 신장하며 남성 패션 상품군 전체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