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윤석열 "화성 8차사건 윤씨, 확실히 범인 아니면 직권 재심 청구"

윤석열 검찰총장이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처벌받았던 윤모씨와 관련해 범인이 아니라는 게 확실할 경우 직권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검찰에서 검토해 직권 재심 청구는 어떤가”라고 묻자 이런 의견을 내놨다.

윤 총장은 “곧 (검찰개혁안에 따른 특별수사부 폐지 방침에 따라) 없어지겠지만 수사력이 있는 수원지검 특수부에 사건을 맡겨 재조사시키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지검에서 올라온 보고를 보니 윤씨가 당시 수사했던 경찰관과 돈독한 신뢰 관계가 있어 경찰에서 먼저 조사하는 게 좋겠다고 해 (경찰 재수사를)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느 정도 경찰 조사가 되면 검찰이 자료 받아서 보완 조사할 것”이라며 “윤씨가 범인이 아닌 게 확실하면 직권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씨는 억울한 옥살이를 호소하며 박준영 변호사를 통해 재심을 준비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지난 15일 화성사건 수사본부가 있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을 찾아 관련 기록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한 가정집에서 박모(당시 13세)양이 성폭행당하고 살해당한 사건이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서 수거한 체모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에 방사성동위원소 감정을 의뢰한 결과 윤씨(당시 22세)의 것과 일치한다는 내용을 전달받고 사건 발생 이듬해 7월 그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윤씨는 범행을 인정했으나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자 “경찰에서 혹독한 고문을 받고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허위로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2심과 3심 모두 이를 기각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태양의 계절' 하시은, 최성재에 "너랑 나 낙동강 오리알 신세...나한테 잘해" icon英-EU, '브렉시트' 합의 초안 타결...'노딜 사태' 우려 해소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최정우 은신처 급습 "이 자식 어디로 간거야!" icon이정후, 'PO 3차전' SK 상대 2타점 맹활약...키움 4회 3-0 앞서 icon성시경, 12월 '노래' 앙코르 콘서트...25일 티켓오픈 icon단 한번의 터치로 OK! 디어달리아 ‘에포트리스매트 립스틱’ 출시 icon'웨이브 1년 무료' 오퀴즈 초성퀴즈 'ㅁㅈㅂㅋ' 'ㅅㅇ' 정답은? icon이 가을 더 낭만있게!... '문화 맛보기' 호텔 프로모션&패키지 icon신화 앤디-신혜성, 라디오서 90년대 탑골공원 감성 소환 icon'버닝썬' 최초 고발자 김상교, 국정감사 출석 요구서 공개 "진실은 밝혀야지" icon'비디오스타' 측 "브라운아이드걸스 오늘(17일) 녹화, 29일 방송예정"(공식) icon온앤오프, 오늘(17일) 셀럽티비서 TMI 대방출...수익금 기부도 icon깜깜이 '평양원정' 후폭풍...축구도 멀어진 남북관계 icon플라스틱 아일랜드, ‘핸드메이드 코트 컬렉션’...고퀄소재+착한 가격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산호, 김사권에 일침 "윤선우 말에 분노? 자존심 상한거냐"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에 "윤선우, 네 옆에 있어야 안심된다" icon'어하루' 김혜윤, 이재욱 퇴짜 "난 널 좋아한 적 없어" icon'어하루' 이재욱 vs 로운, 김혜윤 손목 잡고 설전...삼각관계 시작 icon'제보자들' 동물사육장 할머니, 주민 '소음공해' 주장에 "너무해요 너무해" icon유시민,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사과 "감수성 부족...굉장히 많이 반성" icon대법원,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점용 허가 위법...교회 측 "판결 존중" icon'제보자들' 할머니 사육개 '심장사상충'...수의사 "질병 노출 환경 위험" icon키움, SK 꺾고 5년만에 창단 2번째 KS 진출...22일부터 두산 상대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역기피 억울함 토로 "시민권 획득...자연스러운 절차"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무청·국방부 지원? "요청이나 홍보 전혀 없었다" icon'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까불이 라이터+고양이밥 의심...CCTV 뗀 자국 발견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