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무청·국방부 지원? "요청이나 홍보 전혀 없었다"

유승준이 병무청, 국방부로부터 혜택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JTBC '스포트라이트' 캡처

17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병역비리를 파헤쳤다. 이날 2002년 미국 시민권을 획득해 입국 금지됐던 가수 유승준을 제작진이 만났다.

이명현 당시 병역비리 수사팀장 “해병대에 자진입대하는 최초의 연예인, 병무청이나 국방부에서 굉장히 밀어줬던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준은 “전혀 (밀어준 게) 없었다. 제가 병무청이나 국방부에 따로 들어가서 인사를 드린 적도 없었다. 그런 요청을 받은 적도 없고 홍보나 이런 거는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이명현씨는 “유승준씨가 군대를 안 가는 걸 보고 ‘완전히 속았다’ ‘국민 전체를 다 속인 거다’고 국방부 관계자들의 본노가 극에 달했다. 그래서 ‘영구 귀국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승준은 “(병무청의) 관계자분이 저한테 영어를 하셨다. ‘스티브 유, 유얼 낫 웰컴’이라고. 저한테 ‘스티브 승준 유’라고 얘기를 하시더라”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역기피 억울함 토로 "시민권 획득...자연스러운 절차" icon겉은 번들번들, 속은 쩍쩍...‘수부지’ 위한 고보습·고영양 제품 인기 icon키움, SK 꺾고 5년만에 창단 2번째 KS 진출...22일부터 두산 상대 icon'제보자들' 할머니 사육개 '심장사상충'...수의사 "질병 노출 환경 위험" icon대법원,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점용 허가 위법...교회 측 "판결 존중" icon유시민,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사과 "감수성 부족...굉장히 많이 반성" icon'제보자들' 동물사육장 할머니, 주민 '소음공해' 주장에 "너무해요 너무해" icon'어하루' 이재욱 vs 로운, 김혜윤 손목 잡고 설전...삼각관계 시작 icon'어하루' 김혜윤, 이재욱 퇴짜 "난 널 좋아한 적 없어"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에 "윤선우, 네 옆에 있어야 안심된다"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산호, 김사권에 일침 "윤선우 말에 분노? 자존심 상한거냐" icon윤석열 "화성 8차사건 윤씨, 확실히 범인 아니면 직권 재심 청구" icon'태양의 계절' 하시은, 최성재에 "너랑 나 낙동강 오리알 신세...나한테 잘해" icon英-EU, '브렉시트' 합의 초안 타결...'노딜 사태' 우려 해소 icon'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까불이 라이터+고양이밥 의심...CCTV 뗀 자국 발견 icon'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 공효진에 "아빠 김지석 티나던데?...엄마 나한테 걸렸어" icon손담비, '캣맘' 까불이 발견...본명 '최고운' 공개 (동백꽃 필 무렵) icon'우아한 가' 이규한, 박혜나 "실패작" 말에 살해 "신도 그런 말 안해" icon'우아한 가' 이규한, 임수향 의심에 "미안하지만 내가 범인 맞거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