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천우희 “‘멜로가 체질’로 한 꺼풀 벗겨진 느낌...망가지고 자유로워져“

①에 이어서...

 

영화 '버티고'는 작년 가을 촬영해 1년 만에 개봉했다. 때문에 천우희는 지난 9월 초 촬영이 마무리됐고 9월 28일 종영한 드라마 JTBC '멜로가 체질'보단 '아련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갓 서른 여성들의 연애와 일상을 그린 '멜로가 체질'에서 밝고 엉뚱한 임진주 역을 맡은 천우희는 "한 꺼풀 벗겨진 느낌"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연기할 때 불나방처럼 저 자신을 내던지지만 다른 면, 연기 외적인 면을 보여주는 건 쑥스러움이 많았어요. 드라마 특성상 즉흥 애드립 연기가 있다 보니 제 모습이 드러나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막상 망가지는 연기를 하고 나니까 왜 그렇게까지 부끄러워했지, 싶었어요. 타인이 어떻게 보든 그 시선에서 자유로워졌어요. 가볍건 진중하건 강하건 어떤 연기든 더 편하게 할 수 있어졌어요."

앞서 소개한 ‘버티고’ ‘멜로가 체질’ 외에도 올해 천우희는 여러 작품으로 얼굴을 비추고 있다. 지난 9월 개봉한 영화 ‘메기’에서도 작품의 키포인트를 쥔 물고기 메기의 나레이션을 맡아 연중 영화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다.

“1년에 작품 2~3개를 한 것 같지만 개봉 시기가 겹쳐서 그렇게 보이는 거예요. 한 작품에 공 들인 시간이 많았어요. ‘한공주’만 해도 촬영부터 개봉까지 2년이 걸렸으니깐요. 뜸을 들이다 보니 촬영할 때와 다르게 받아들여져요. 빨리빨리 돌아가는 시대에 하나하나 공들이며 세월을 담는다는 게 귀중하다고 생각해요.”

필모그래피상 단역 출연으로 연기를 시작한 건 2004년, 올해로 15년째다. 하지만 천우희는 본드걸 연기로 주목받은 ‘써니’(2011)를 전환점으로 꼽았다. 어떤 작품에 출연하든 천우희라는 이름 석 자로 보증하는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그녀의 과거-미래를 잇는 배우 인생에 대해 들어봤다.

“‘써니’ 이전까진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많이 생각하지 않았어요. ‘한공주’(2014)로 제가 주목받아서 그 전엔 오디션을 많이 보고 힘겨웠을 거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전 운이 좋았어요. 연기가 재밌어서 하고 싶으면 오디션을 보고, 안 하고 싶으면 안 봤어요. 그러다 ‘써니’때 이 직업을 평생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진중한 생각을 할 때부턴 한눈팔지 않고 열심히 연기했어요. 앞으로도 좋은 작품이 있다면 할 수 있는 한 많은 작품서 연기하고 싶어요. 전엔 남들이 하는 평가도, 스스로 하는 평가도 흠이 없길 바랐어요. 그런데 상(청룡영화상)을 일찍 받는 바람에 시행착오를 여실히 보일 수밖에 없게 됐어요. 

다른 배우들은 보통 시행착오를 겪고 상 같은 좋은 결과를 얻는데 저는 반대의 경우죠. 그게 부담스러울 때도 있는데 제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앞으론 좀 깨지고 별로라고 생각해도 안 무너지고 싶어요. 시행착오를 통해 필모가 다채로워지는구나, 좋게 생각하려고요. 이런 마음이 처지지 않았으면 하고 계속 여러 가지를 시도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으면 해요.”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①] ‘버티고’ 천우희 “슬럼프, 아플 땐 아파하고 괜찮아지면 힘내도 돼” icon‘굿모닝FM’ 장성규, 74세 최고령 청취자와 특별한 인연 공개 icon‘주X말의 영화’ 이말년-주호민, 키드밀리에 음악감독 제안…성사 여부는? icon‘전참시’ 하동균, ‘조카바보’ 삼촌 면모...통화 중 다크철벽 무장해체 icon권미혁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유족에 직접 사과하라” icon‘어하루’ 김혜윤 구한 로운, 이재욱 본격 삼각구도에 시청률↑…최고의 1분 icon'KS 진출 실패' SK 김광현·최정 등 4명, 21일 '프리미어12' 대표팀 합류 icon유니클로, '위안부 조롱' 광고 논란..."80년도 더 된 걸 어떻게 기억?" icon'비긴어게인3' 수현X김필, '알라딘' OST 환상 듀엣 예고...박정현 반응은? icon‘레버리지’ 박은석, 사기꾼 ‘주식의 神’ 등장! 화려한 언변 장착 iconEBS 측 "펭수, '마리텔V2' 출연, 19일 라이브 진행 예정"(공식) icon집순이·집돌이 모여라...시간 순삭 넷플릭스 신작 PICK5 icon‘나혼자산다’ 노브레인 이성우, 러블리즈 찐애정 공세…팬덤 모임까지 iconBDC 리더 김시훈, 가을내음 물씬 청량한 소년美 icon잼라이브 오늘의 힌트는 '뉴이스트 미니 7집 타이틀곡'...아론X백호 출연 인증샷 icon‘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또다시 생명의 위협? 극한의 위기 온다 icon'마리텔 V2' 초통령 도티-핵인싸 펭수 특급 만남 "곧 만납시다 펭펭~" icon경기소방 "설리 사망보고서 유출자 2명 확인, 징계·재발방지 대책마련할 것" icon안재현, ‘하자있는 인간들’ 외모강박증 재벌3세 변신…싱크로율 200% icon'기부 아이콘' 이승환 데뷔 30주년 맞아 팬들도 기부 릴레이 '선한 영향력' icon솔로 앞둔 이진혁, 패션 매거진 커버도 장식...우월 기럭지 과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