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자이언티-콜드 '헷갈려' 유플래쉬 고퀄 라이브, 폴킴 "자꾸 생각나"

자이언티와 콜드가 매력적인 무대를 꾸몄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드럼 프로젝트 '유플래쉬'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화려한 라인업과 함께 드럼 독주회를 열었다. 이적, 유희열, 윤상, 이상순, 적재, 선우정아, 정동환, 폴킴, 헤이즈, 픽보이, 그레이, 다이나믹 듀오&리듬파워, 마미손, 크러쉬, 샘 김, 콜드, 자이언티, 닥스킴, 황소윤, 수민, 윤석철, 기타리스트 이태윤, 한상원, 드러머 이상민, 작사가 김이나, UV, 어반자카파까지 수많은 뮤지션의 손을 거친 곡들이 정식으로 선보여졌다. 

네 번째 곡은 자이언티와 콜드의 보컬이 매력적인 '헷갈려'였다. 

무대에 오른 소감에 대해 자이언티는 "아무 정보 없이 재석이 형 드럼이 올라간 곡이 있다고 불러보겠냐고 해서 하게 됐는데 와보니 많은 분의 손이 거쳐갔더라. 쉽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무대에 대해 폴킴은 "'헷갈려~' 부분이 너무 좋아서 잊혀지지 않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곡의 작사가 김이나는 "너무 솔직하게 썼다. 수정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너무 두려웠다. 가사에 마음이 드러났다"고 색달랐던 작사 과정을 설명했고 "자이언티 목소리를 상상하며 썼는데 뜻밖의 선물을 받은 기분이다"라고 즐거워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