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소매치기 놓치고 지하철 시체 발견

지하철에서 시체가 발견됐다. 

21일 첫 방송된 tvN '유령을 잡아라'에서는 고지석 반장(김선호)이 지하철 내에서 지하철경찰대 30주년 행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찰대는 경찰청장 김형자(송옥숙)를 필두로 지하철에서 30주년 행사를 준비했다. 기자들을 모아놓고 소매치기를 빠르게 제압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고지석은 화려한 액션으로 범인 제압 장면을 연출했지만 재빠른 소매치기의 손길로 김 청장의 지갑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당황한 경찰들을 앞에 두고 기자들은 "경찰까지 털렸다"고 기사를 쓰기 시작했고 분노한 김형자 청장은 범인을 잡기 위해 고지석에게 "열차 세워"라고 명령했다.

김 청장은 "분명 범인은 이 칸 안에 있다"며 "각본이 아닌 실제 검거상황이 되겠다"며 수사를 지시했다. 고지석은 지하철 좌석에서 수상한 흔적을 발견하고 의자를 들어올렸다. 그런데 좌석 아래에는 시체가 있었다. 지하철 연쇄살인마의 범행이었다.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방송 캡처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