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유튜버 성명준 "사기협박죄 징역 1년 3개월...2심 지켜봐달라"

유튜버 성명준이 사기협박죄를 토로한 영상이 화제다. 

21일 저녁 성명준은 구독자 43만명을 보유한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징역 1년 3개월 받았습니다, 너무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자신이 사기협박죄로 징역 1년 3개월을 받았다는 사실을 밝히며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자신은 억울하다고 말하면서 현재 항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명준은 인천 부천의 가게를 팔며 불씨가 된 권리금 문제를 언급하며 배경을 설명했다. 

성명준은 "저에게 색안경을 끼신 분들이라 해도 이번만큼은 냉정하게 중립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자신은 사기와 협박을 하지 않았고 어떤 걸 속여서 가게를 판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저는 사기를 칠 의도가 전혀 없었음을 다시 한 번 여러분 앞에서 밝힙니다. 2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봐주시고 판단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사진=성명준 유튜브 캡처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냉부해' 유진 걸그룹 원톱 미모 "후배 원픽? 윤아가 예쁘더라" icon'풍문쇼' 지연수 "악플러 두번 선처...잡아보니 동일인물 충격적" icon박민정, ♥조현재 위해 전갱이 회까지...팔방미인 프로골퍼 icon박민정, 코치 돌변 조현재 전지훈련...조개캐기 스쿼트+업고 갯벌 뛰기 icon홈카페 혁신...바리스타, '홈프로‘ 애정템으로 관심 icon태진아, 강남♥이상화 결혼에 시골 땅 쾌척 "집 지어 함께 살자" icon이상화vs곽윤기 스케이팅 대결...강남 하트뿅뿅 "멋있어" icon밀레니얼 세대, ‘콤부차’ 홀릭...음료 넘어 화장품까지 icon'동상이몽2' 강남, 곽윤기 질투 "이상화 아이컨택, 미친 거 아냐?" icon'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생활고 회상 김수미 품에 안겨 오열 icon[오늘날씨] 아침 최저 11도, 낮 최고 24도...서울·경기·충남 초미세먼지 나쁨 icon노신영 전 국무총리 별세…32년간의 공직생활 icon홍정욱, 18세 딸 불구속 기소 “증거인멸‧도주우려 없어” icon성현아 사건 재조명, 무죄 판결에 남편 극단적 선택까지 icon정경심, 영장심사 내일(23일) 전망…입시비리-사모펀드 혐의 11개 iconEXID 솔지도 크리에이터 대열 합류?...유튜브 채널 'Soul_G' 개설 icon연천 3중 추돌사고, 20대 군인 등 6명 사상…블랙박스 분석 icon'청하 동생그룹' 밴디트, 11월 5일 첫 미니앨범 발매 '6개월만 컴백' icon변화시도 뉴이스트, '러브 미'도 통했다...음원+음반파트 1위 동시석권 icon이낙연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위해 일본 출국…24일 아베 면담 iconCU, 컵과일만? 이제 대용량도 판매한다...사과 이어 바나나 반값 판매 icon포레스텔라-호피폴라-민우혁, ‘불후의명곡’ 서울콘서트 2차 포스터 공개 icon개봉 하루 앞둔 '82년생 김지영', 관람 포인트 공개 icon‘유령을잡아라’가 문근영, 김선호의 단짠케미로 첫 포문을 열었다. icon직진 공승연, 오해풀린 김민재와 설레는 입맞춤...쌍방 로맨스 시작(꽃파당) icon‘마리텔V2’ 펭수 등판에 화제성↑…쯔양 ‘먹방 박애주의자’ 등극 icon컴백 앞둔 몬스타엑스 "글로벌 인기 비결? 무대 위 폭발적 에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독자 2019-10-22 14:51:03

    과거에 조폭생활을 했으면 아마도 학창시절도 선한아이들을 구타 갈취 및
    밤마다 시끄럽게 몰려 다니며 사람들에게 위압감 주지 않았을가 라는 생각이 들며

    조폭생활을 할때도 징역을 살았는 이유가 다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사기. 협박이 입증이 되니 징역이 나왔다는건데 분명 거래에 있어서 문제가 있었을거 같고,
    나 또한 성명준의 방송을 간혹 재밌게 보지만 성명준의 피해자 또는 성명준 무리들의 피해자가 있을진 모르겠지만 혹여 있다면 그들이 괴롭게 살아 갈 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영 불편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