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PD수첩’ 대한민국 검찰은 무소불위? 견제없는 권력

‘PD수첩’이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를 조명한다.

22일 방송되는 MBC ‘PD수첩’에는 뉴스타파와 공동 취재한 ‘검사 범죄 2부작-1부 스폰서 검사’ 편을 통해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와 자정 기능 상실을 고발한다.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는 고질적인 문제로 손꼽혔다. 김종민 의원실에 따르면 5년 동안 신고‧접수된 검사 범죄만 1만 1천여 건이다. 검사가 기소된 것은 단 14건, 비율로 환산하면 0.13%밖에 되지 않는다. 일반인이 기소된 비율이 40%인 것에 비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다.

기소독점권을 행사하는 검찰의 막강한 권력에도 불구하고 이를 견제할 장치는 마땅치 않다. 특히 2016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은 검찰 조직문화의 폐단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은 김형준 당시 부장검사가 고교동창 김 씨에게서 수천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혐의로 기소된 사건이다. 그러나 3년이 지난 지금, 스폰서 김 씨는 김형준 부장검사의 성 접대 혐의와 더 많은 액수의 뇌물 수수가 묻혔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에 감춰진 검찰의 비밀을 파헤쳤다.

김형준 부장검사의 비위 건은 2016년 9월 5일 한겨레신문 보도로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 대검에 보고된 시기는 한겨레신문 보도 4개월 전인 2016년 5월 18일로, 언론에 보도될 때까지 대검찰청은 김형준 부장검사의 비위를 조사하지 않았다.

게다가 마포 경찰서에 배당됐던 스폰서 김 씨 사건은 다시 회수됐다. 서부지검은 스폰서 김 씨 사건을 처음에 마포경찰서에 배당했다. 그러나 마포 경찰서에서 계좌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자, 이를 2번이나 기각하고 사건을 다시 서부지검으로 송치해갔다. 경찰 관계자는 “‘감히 경찰이 검사를 수사해?’라는 프레임이 오랜 기간 있었다”고 말했다.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라 불리는 무소불위의 대한민국 검찰, 그들이 숨기고 있는 진실은 무엇일까? 검사 범죄 2부작을 통해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검사의 범죄를 뉴스타파와 ‘PD수첩’이 함께 풀어나간다. 검찰 내부의 은밀한 커넥션을 파헤치는 ‘검사 범죄 1부 : 스폰서 검사’는 오늘(22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M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은석·강영석·이상이, 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 프사 공개 icon'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韓서 가장 바쁜 할매 변신...인생캐 예고 icon‘보좌관2’ 이정재, 비난 견뎌내고 국회 입성 “달라진 장태준” 예고 icon티몬,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 혜택 풍성...월 최대 90만원 할인 icon안다르, 오퀴즈 에어팟 매일지급에 등장...'ㅎㅌㄹㅇㄴ ㅇㅍ' 정답은? icon‘초콜릿’ 윤계상-하지원, 그리스 스틸컷 공개...‘힐링 비주얼’ 완성 icon화사, 압도적 존재감 과시 '뷰티화보' 공개...걸크러시 매력 icon故후 보 감독 유작 '코끼리는 그곳에 있어', 메인예고편 공개...평단 극찬 눈길 icon‘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찐싸패는 누구? 호기심↑ icon'삽질' 이명박→김무성, '4대강 사업' 역대급 캐스팅...관객 기대↑ icon설현, 뷰티브랜드 뮤즈 발탁...드라마·예능 이은 광폭행보 icon신승훈,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공연 성료...데뷔 30주년 프로젝트 '성공적 신호탄' icon'대세' 여진구, 동화약품 화장품 브랜드 ‘활명’ 모델 발탁 icon신하균X김준면 '선물', 10월 28일 공개 확정...유쾌발랄 30초 예고편 눈길 icon‘라이크’ 김강민VS유정우, 김유안 삼각로맨스 시작(ft.설렘주의보) icon하성운, 섬세한 눈빛으로 완성한 가을 화보 icon이강인, 'U-21 발롱도르'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 10인 선정 icon‘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따도남 보건교사? 안재현-오연서 불꽃 삼각관계 icon이진혁, 솔로앨범 'S.O.L' 콘셉트 포토…거울의 의미는? '의미심장' icon11월 14일 '수능', 대중교통 증편·소음통제...지진 대비 정밀점검 시행 icon전소미, 오늘(22일) 父 매튜 다우마와 '정글의 법칙 in 추크' 촬영차 출국 icon이다희, 매거진 커버 장식 "당찬 여자들의 시대...내 몫을 다할 것" icon태연, 수록곡 ‘Wine’ 하이라이트 클립 공개...서울·부산서 전시회 개최 icon게릿 콜 vs 맥스 셔저, 23일 'WS' 휴스턴-워싱턴 1차전 선발 맞대결 icon문재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 “혁신-포용-공정-평화 4가지 목표” icon정대현, 뮤지컬 '그리스' 시그니처 포즈...1950년대 감성 그대로 icon위너 D-1, 'CROSS' 멤버별 뮤직비디오 티저...4人4色 감성연기 icon'너를 만난 여름' 신예은, 갓세븐 이어 릴레이 추천 동참 "亞 최고 로맨스 영화" icon"완벽 비주얼 라인"...갓세븐 잭슨-진영, 필름서 폴라로이드 초록 빛 등 오브제 재등장 icon김혜자-양희은, 은관문화훈장 수훈…염정아 ‘대통령 표창’ icon‘유 퀴즈 온 더 블럭2’ 나영석X김태호, 스타 PD ‘자기님’ 등판 icon슈퍼주니어 예성-려욱, 상반된 매력의 브로맨스 화보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