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유 퀴즈’ 나영석 PD “여행 예능? 욕먹더라도 하던 거 하자 싶었다”

‘tvN 예능의 왕’ 나영석 PD가 유재석의 포로로 잡혔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영석이네 동네’에서 진짜 ‘영석이’를 만나는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유재석과 조세호는 ‘유 퀴즈’ 편집실을 들렀다 가는 길에 우연히 않게 ‘신서유기7’ 편집실 쪽을 지나치게 됐다. 벽 가득 붙은 포스터에 유재석은 “여기가 영석이네 동네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다른 층으로 이동하기 위해 발길을 옮기던 유재석, 조세호는 우연찮게 나영석 PD의 목소리를 듣게 됐다. 그야말로 대어를 낚은 유재석은 목소리가 들리는 쪽으로 직진했고, 방송국 자기님을 포위하는데 성공했다.

난데없이 인터뷰이가 된 나영석 PD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유재석은 “tvN 예능의 왕”이라고 나영석 PD를 칭하며 “이 분이 움직이면 대한민국 예능이 들썩인다”라고 부연했다.

나영석 PD는 예능 성공의 이유를 묻자 “진짜 내가 형 대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질문하는 거야?”라고 반문했다. 그러나 집요한 유재석의 질문에 “강연 가면 이제 해야 되는 말들이 있어요 왜냐면 대학생분들이나 PD되고 싶은 분들이 계시니까”라며 “형 같은 사람들이 물어보면 할 말이 없죠”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또 “‘1박2일’ 오래했으니까 여행 프로그램 하지 말자 하고 시도했는데 너무 자신이 없더라고요”라며 “그래서 욕 좀 먹더라도 하던 거 하자 싶었어요”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임재욱 부인, 나이 46살 신랑 노안에 ‘웃음’…결혼서약서 낭독 icon‘PD수첩’ 김형준 검사, 스폰서 정체는 ‘고교 동창’…내연녀 생활비까지 icon임재욱 부인, 연예인 수준의 미모…박선영 “말 안 들으면 일러라” icon브루노, 포지션 결혼 축의금 인출 “얼마를 해야할지” icon최성국 “임재욱 아내 82년생 개띠”…신부 측 하객에 기대감↑ icon‘100분토론’ 유시민 “차기 대권도전? 욕심 있었다면 이렇게 안 해” icon임재욱(포지션) 결혼, 신부 얼굴 공개…강문영 “누나들이 한복 입어줘야지” icon강은탁, 김용명 절친? “A급 데려왔네” 귀농 노예 등극 icon홍준표 “돼지발정제? 내가 한 일 아냐…막말 프레임 씌운 것” icon‘100분토론’ 유시민, 홍준표 ‘文정부’ 괴벨스 발언에 “제가 그렇게 보이냐” icon박은지, 남편 프러포즈 반지 공개 “플라워박스 안에 넣어놨더라” icon‘100분토론’ 홍준표 “정경심, 조사 중 귀가는 엄연한 수사 방해” icon이혜주 남편 최민수, 청담역 프러포즈…간미연 “완전 내 스타일” icon‘비디오스타’ 이혜주 “팔로워 20만명 인플루언서, 사업도 하고 있다” icon신주아, 남편 누구? 태국 페인트 사업 “좋은 남자는 빨리 채간다” icon간미연, ♥황바울 무한애정 “가족이라고 생각하니 더 사랑스러워” icon키움 요시키, 박동원 송구에 턱맞고 쓰러져…투구 강행 icon두산-키움, 입장권 2만 5천장 ‘매진’…KS 21G 매진 행진 icon‘유 퀴즈’ 나영석 PD “스타 캐스팅, 다 시청률 때문에 하는 일” icon[오늘날씨] 아침 최저 8도, 전국 점차 흐려져 비...미세먼지는 좋음 icon방탄소년단, 26-27일 서울 파이널 공연 생중계...7개국 라이브 뷰잉까지 icon김정은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 공유물은 잘못된 인식" icon롤점검, 오늘(23일) 오전 7시까지 완료...랭크 시스템은 비활성화 iconBJ 덕자, 눈물의 방송중단 선언...소속사 대표 BJ 턱형 SNS 악플 테러 icon문근영X김선호, 마약밀매 사건 완벽 해결...상극콤비 활약-파트너 케미' icon송가인, 신곡 뮤비는 '사극 장르'...첫 연기도전 '영화같은 비주얼' 예고 icon'아내의맛' 함진 中 부모님→ 아내들의 플리마켓까지 '경험의 소중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