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농염주의보’ 박나래 “전유성, 내 개그에 ‘5공 때면 끌려갔다’고 말해”

박나래가 자신의 ‘수위높은’ 개그에 대한 주변의 반응을 언급했다.

23일 삼청동에서 박나래가 넷플릭스 코미디 스페셜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박나래는 아직 우리나라에서 금기시 되는 성의 영역을 개그로 승화시킨데 대해 “저도 공연을 올라가는 그 순간까지도 많은 고민이 있었다. 이게 대중들에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싶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어 “예전에 ‘비디오스타’에 전유성 선배님이 출연하셨을 때 제 개그를 보시고 ‘5공때였으면 끌려간다, 너만 아니라 관계자들이 다 끌려간다. 너는 위험한 개그를 하고 있다’고 하시더라”라며 “제가 정말 시대를 잘 만났구나 생각을 했지만 성적인 영역을 했을때 어디까지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이번 ‘농염주의보’ 공연에 대해서도 “더 원색적인 단어를 쓰고 싶었다. 개그가 주관적인 영역이기 때문에 누군가 얼굴을 찌푸릴 단어라면 피해야 한다 생각했다. 관객들의 ‘이 정도는 괜찮을거 같아요’ 하는 말이 용기를 줬다”라고 회차가 거듭될 수록 자신감을 되찾았다고 밝혔다.

이에 “공연 마지막날 방송촬영을 할 걸 싶었다. 마지막날 온 관객들은 귀를 씻고 갔다. 제가 생각해도 원색적인 단어들 쌍욕, 비속어, 안 해도 될 이야기까지 했다. 회를 갈 수록 사람들이 마음을 열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공연 세게 하기를 다행이다 싶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포털 뉴스 댓글 존폐 여론조사, 폐지 37.1% vs 유지 34% 팽팽 icon시즌2로 돌아온 베스트셀러 뷰티템 Top 4 icon‘농염주의보’ 박나래 “19금 코미디쇼, 방송에서 못했던 개그하고 싶었다” icon최윤소X설정환 '꽃길만 걸어요', 4인4색 캐릭터 미리보기...3차 예고편 공개 icon김흥국, '성폭행 의혹 제기' 女 상대 억대 손배소 패소 iconCOS, 바우하우스에서 영감 ‘아카이브 에디션’ 캡슐 컬렉션 론칭 icon장범준, 아내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SNS 글에 "????" 논란...게시물 삭제 icon'나의나라' 양세종X김설현, JTBC '온 캠페인' 내레이션 참여...따뜻한 마음 전파 icon가장 기억남는 여행지 '동남아'...자유투어, 브루나이 여행 추천 icon"성적보다 파격변신 의미"...위너, 가을 감성 'SO SO'로 5개월만 컴백 icon北 김정은, 금강산 관광산업 '南 시설' 철거 지시...남북 경협 빨간불 icon[현장] 위너 김진우 "내년 군입대 예정, 멤버들 솔로 활동할 것" icon김비오, '손가락 욕설' 자격정지 3년→1년 감경...KPGA "충분히 반성" icon키움 송성문, 경기 중 "2년 재활" 막말 논란에 사과 "경솔했다" icon이진혁 매거진 커버 장식 "잦은 예능 출연? 대중에 다가가는 방법" iconJYP측 "트와이스 악플러 명예훼손 고소...선처NO 강경 대응"(공식) icon[현장] 위너 "YG+아이콘 논란, 힘들었지만 팬들 만나 치유" icon[현장] 위너 강승윤 "수록곡 'OMG'도 타이틀곡 후보, 아픈 손가락" icon'동백꽃 필 무렵' 소유, 공효진 마음 노래한다...OST '괜찮나요' 오늘(23일) 공개 icon韓영화 100년 기념 '광화문 축제' 개최...안성기·장미희·박중훈·전도연 등 참석 icon뉴이스트 렌, 첫 단독 패션화보서 팔색조 매력 과시...신흥 '화보 천재' 등극 icon서울 개인택시 운전자 1만5000여명, '타다' 금지 법안 발의 촉구 icon[현장] ’농염주의보’ 박나래 “격정멜로 해보고 싶어, 전라 노출도 가능하다” icon인헌고 학생들, 일부 교사 '편향적 정치사상' 주입 주장...긴급 기자회견 진행 icon'1박2일' 김종민-연정훈-문세윤 시즌4 출연? 확정 아냐 icon김선아, '시크릿 부티크' 제니장 팔색조 매력 발산..."역시 화보 장인" iconFW인기 아이템 스웨트셔츠, 비비드 컬러-모노톤 2WAY 스타일링 icon2연승이냐 반전이냐...두산 이영하 vs 키움 이승호, KS 2차전 '영건' 맞대결 icon연말 성수기 걱정無, 상해·발리 등 연평균 대비 저렴...주목받는 휴양지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