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궁금한 이야기Y' 14살 소녀 성매매, 포주는 친할머니?

25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친손녀를 성매매시킨 친할머니와 어린 소녀를 검은 욕망으로 이용한 어른들을 추적해본다.

12년 전, 김 씨는 남편과의 이혼 후 헤어졌던 아들과 딸을 최근에야 다시 만나게 됐다. 아이들을 다시 만나게 된 날, 둘째 민찬이는 심상치 않은 말을 털어놓았다.

민찬이가 털어놓은 이후, 첫째 딸 현서가 재차 내뱉은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중학교 때부터 돈이 필요하다는 할머니의 말에 계속 성매매를 해왔다고 한다. 고작 14살이던 현서는 성매매가 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무려 5년 동안 이 생활을 이어왔다. 그렇게 현서가 성매매로 할머니에게 바친 돈은 무려 2억 원이나 된다고 주장한다. 

과연 이 충격적인 주장은 사실일까? 제작진은 직접 현서의 친할머니를 찾아갔다. 그녀는 이 모든 게 이혼 후 엄마를 만난 현서가 지어낸 거짓말이라며 오히려 현서가 가출 후 나쁜 사람들과 어울려 다니며 속을 썩이고 키워준 은혜도 모른다고 주장한다. 

현서가 어렵사리 꺼내놓은 녹음 파일엔 친할머니의 묘한 음성이 담겨 있었다. 현서의 할머니는 직업엔 귀천이 없다고 다독였다. 그녀는 성매매를 하고 돌아오는 새벽마다 현서에게 오늘 얼마를 벌었냐며 물었다고 한다. 할머니는 정말 현서가 무슨 일을 하는지 몰랐던 걸까? 그녀는 왜 손녀의 공을 잊지 않는다 말한 것일까?

이어서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CCTV에 남겨진 상황을 바탕으로 한 충격적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본다. 지난달 11일 밤 11시 40분경, 대학생 딸의 늦은 귀가를 기다리며 집에서 야식을 먹던 미선 씨에게 ‘엄마’라 부르는 짧은 비명소리가 들려왔다. 곧장 밖으로 뛰쳐나간 미선(가명) 씨의 눈에 들어온 건 넋이 나간 채 공동현관 바닥에 주저앉은 딸 다빈(가명) 씨의 모습이었다.

무언가 심각한 일이 벌어졌음을 직감한 미선 씨는 순간 골목으로 도망치는 한 남성을 목격했다. 재빠르게 현장에서 달아난 그에 대한 단서를 찾기 위해 미선 씨는 집 근처 CCTV를 뒤져 직접 범인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CCTV에 담긴 그 날의 상황은 충격적이었다. 한 남성이 집 인근 골목을 지나는 그녀의 딸을 따라와 문이 열리자마자 목을 꺾어, 성추행을 시도하려고 했다. 누가 내 딸의 뒤를 노리고 쫓아온 것일까? 

사건 발생 22일 후인 지난 3일경, 범인이 긴급 체포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는 모녀가 생전 들어본 적 없는 이름의 30대 남성 서 씨(가명)였다. 그런데 며칠 뒤 다빈 씨의 사건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한 모녀는 더 큰 충격에 빠졌다. 딸의 목을 꺾어 성추행한 남성이 바로 현직 경찰이었다는 내용이었다.

내 딸의 뒤를 쫓던 괴한의 정체가 시민을 보호하는 경찰이었다. 다빈 씨는 피해자를 보호해줄 것이라는 경찰에 대한 믿음마저 무너진 상황에서 지나가는 경찰차만 봐도 공포를 느낀다고 한다. 확인 결과 가해 남성은 실제 경찰 기동대 소속의 경사로 밝혀졌다. 현재 구속 상태인 그는 술에 취해 그날 일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오해가 생긴 과정에서 당황한 나머지 시위 진압 방식을 다빈 씨에게 쓴 것뿐이라고 말한다. 이에 대해 검찰 역시 강간의 의도가 보이지 않는다며 주거침입 강제추행으로 그를 기소했다.

그런데 엄마 미선 씨는 주변에서 묘한 소식을 듣게 된다. 딸의 목을 꺾은 그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의 경찰관이었다는 것이다. 게다가 범인의 진술과는 다른 CCTV 속 장면에 대해 떠오르는 의혹들은 사라지지 않는데 진실은 무엇일까?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국정농단' 이재용, 627일만에 파기환송심 출석 "심려 끼쳐드려 송구스럽다" icon유니세프, 방탄소년단과 'LOVE MYSELF' 캠페인 2주년 행사...롯데타워 등 icon류현진, MLB 선수노조 선정 'NL 최고 투수상' 2위·올해의 재기상 3위 icon굽네치킨 차은우, 우수에 찬 눈빛으로 '달콤 ASMR 먹방' icon'뉴스토리' 65세 정년연장, 조건은? 퇴직자 현실 조명 icon아메리칸 투어리스터, ‘오리진 라이트’ 여행가방 2종세트 공개 icon정부, WTO 내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新협상 전까지 특혜 유지 icon성현아, 김수미 이어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만난 '20여년 만 재회' icon‘아이더 숏패딩 데이’...오늘부터 3일간 인기4종 30% 할인 icon김아중 겨울 데일리룩 공개...물오른 미모 시선강탈 icon'믿듣탱' 태연, 정규 2집 수록곡 하이라이트 클립 공개...11월 팬미팅 개최 icon손흥민, 챔스 '이주의 판타지 팀' 선정...28일 리버풀전 출격 예고 icon안재홍X박세영 네팔 희망학교 봉사활동, 솔선수범 선행 icon오늘(25일) 컴백 MC몽, 타이틀곡 피처링은 송가인-챈슬러 icon'더킹: 헨리5세', 티모시 샬라메 오스카급 열연...메인예고편 공개 icon'신서유기7' 오늘(25일) 첫방, 관전포인트는 역대급 분장(ft.피오) icon구구단 미나, 뽀글뽀글 헤어 완벽소화...물오른 미모 대방출 icon박중훈·김태훈,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폐막식 사회자 선정 icon'방구석1열' 전도연 "'접속' 공중전화 신 부담...지금 봐도 세련돼" icon류준열, 런던동아시아영화제 '라이징스타상' 수상 "멋진 트로피 받아 감사" icon손담비가 완성한 '동백꽃 필 무렵'의 향미...연민·공감으로 안방 오열 icon삼성전자, '에어페어2019' 참가...미세먼지 해결 가전 전시 icon[현장] ‘펀스토랑’ 이영자 “이경규, 계산에 정확한 사람…상술 못 따라간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