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종합]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제임스 카메론의 확신 "시리즈 팬 만족할 것"

‘터미네이터’ 1, 2편은 세계 영화사의 큰 충격을 안겼다. SF 액션 영화의 새로운 획을 그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0월 30일 개봉하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작자로 돌아와 또 한번 관객들에게 비주얼 혁명을 선사하려고 한다. 25일 CGV 왕십리에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제작을 맡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터미네이터 2’의 이야기를 이어받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창시자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타이타닉’으로 오스카 감독상을 받으며 세계적인 명장임을 입증했다. 그가 만든 ‘터미네이터’ 1, 2편은 역사상 최고의 SF액션 영화로 꼽힐 정도다. 이번 영화에선 제작자로 돌아온 그와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이 28년 만에 호흡해 시리즈 팬들의 기대를 높인다.

제임스 카메론은 이전에 ‘터미네이터 2’ 이후 등장했던 ‘터미네이터’ 작품들을 뒤로하고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 합류했다. 그가 이번 영화에서 중요하게 여긴 건 기존 시리즈의 오리지널리티를 살리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추가하는 것이었다. 그는 “오리지널리티와 독창성의 균형을 맞추는 데 중점을 뒀다. 예전 ‘터미네이터’를 기대하는 관객들도 있지 않은가. 팀 밀러 감독은 좋은 아이디어가 많았다. 물론 1, 2편의 팬이기도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팀에게 이전 시리즈와는 다르게 가라고 부탁했다. 그렇다고 제가 압박한 건 아니었다. 우린 최대한 여러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서로의 생각을 공유했다. 아마 진정한 ‘터미네이터’ 시리즈 팬이라면 이번 영화가 만족스러울 것이다”고 확신했다.

이 모든 걸 제임스 카메론이 기획한 건 아니었다. 그는 ‘미션 임파서블’ ‘스타트렉’ 시리즈를 만든 스카이댄스 프로덕션 제작자들의 요청으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 들어왔다. 그가 합류하기 전부터 팀 밀러 감독은 연출 맡기로 내정돼 있었다. 그는 “팀 밀러 감독과 저는 오래전부터 친구 사이였다. ‘아바타’에서 그가 비주얼 이펙트를 맡기도 했다. 그 후 ‘데드풀’ 스크립트를 저한테 보내줬다. 저는 무조건 이걸 영화로 만들라고 조언했다. 이미 그의 스타일을 잘 알고 있어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서 같이 작업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 린다 해밀턴과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다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존 팬들의 관심을 높인다. 제임스 카메론 역시 두 배우의 출연에 기쁘지 않을 수 없었다. 28년만에 한 작품에서 만난 세 사람은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통해 본인들이 왜 레전드인지를 입증했다.

이들을 캐스팅한 제임스 카메론은 그 당시를 회상하며 “린다는 60대가 됐고 아놀드는 심장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었다. 그래도 최고 아닌가”라며 “분명 사람들은 이전 시리즈의 두 배우 연기와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비교할 것이다. 저는 이들이 얼마나 프로페셔널한지 잘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린다는 목소리만으로도 어둡고 위협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그의 출연에 모두가 동의했고 그를 설득하기 위해 ‘출연해야하는 이유’ ‘출연하지 말아야하는 이유’를 적어 메일로 보냈다. 너무 한쪽으로 쏠리면 배우 입장에서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때 린다는 ‘예스’라고 하지 않았지만 ‘노’라고도 하지 않았다. 나중에 캐스팅을 결정짓고 그가 1년 동안의 트레이닝 등을 통해 철저한 준비를 하며 사라 코너의 완벽한 귀환을 이뤄냈다”고 린다 해밀턴의 노력에 극찬을 보냈다.

새롭게 시작되는 ‘터미네이터’ 시리즈가 이번이 마지막일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제임스 카메론도 후속작을 염두해두고 있었다. 그는 “대니, 그레이스 같은 새로운 캐릭터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앞으로 이 캐릭터들 앞에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 궁금하다. 일단 영화가 잘 돼야 후속편이 나오지 않겠는가. 우린 이미 어떤 이야기를 또 보여줄지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터미네이터’는 여성 중심의 이야기로 흘러가는 대표적인 영화다. 제임스 카메론 역시 이에 대한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제가 ‘원더우먼’을 비판했다고 하지만 저는 정말 좋아합니다. ‘캡틴 마블’도 마찬가지죠. 영화에서 여성들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저는 똑똑하고 내면이 복잡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가진 여성들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제가 4번이나 결혼했기 때문에 여성분들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죠.(웃음)”라고 말해 이번 영화에서도 여성 캐릭터들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영화가 기존 팬들은 물론 젊은 관객들이 취향도 저격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는 “저는 기존의 ‘터미네이터’ 시리즈와 이번 영화의 테마가 오늘날에도 반영된다고 봅니다. 개개인이 인류의 어떤 역할을 하는지 이야기하죠. 자신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역사속에선 모두 중요하다는 걸 깨달아야 합니다”라며 “젊은이들은 이 세상의 사회적, 정치적 이슈들에서 스스로 구해내야 합니다. 나의 존재가 변화를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해야하죠. 1, 2편에 이어 이번에도 이런 메시지를 던집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지금 이 시기에 참으로 시의적절한 영화가 될 것입니다”라고 했다.

제임스 카메론의 말대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모든 세대 관객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시리즈의 오리지널리티와 새로움을 잘 섞어낸 이번 영화가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그리고 새로운 배우들과 함께 흥행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김준현X손나은, 핼러윈 맞이 아카펠라 ‘캬~’ 영상 공개 icon강릉국제영화제 문학 테마 상영작 공개...'삼포가는길'부터 '밥 딜런'까지 icon[현장] '터미네이터' 제임스 카메론 "女캐릭터 추가, 인종·젠더 등 다양성 담고 싶었다" icon콜드플레이 'Everyday Life' 미리듣기 공개, 아날로그 감성 한가득 icon현대百면세점, 랑콤 팝업스토어 개최 "수지도 함께" icon[현장] '터미네이터' 제임스 카메론 "린다 해밀턴·슈왈제네거, 커리어 최고 연기 펼쳤다" icon게리 올드만 호러영화 '매리' 12월 개봉 확정...연기변신 기대↑ icon카이 단독콘서트, 뮤지컬-클래식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공연 맛집 등극 icon뮤트뮤즈, 페이퍼 토이 인증하면 한정판 '매거진백' 쏜다 icon'아는형님' 브아걸 "14년 장수 비결? NO 질척, 비즈니스 관계" icon배스킨라빈스X몬스터 주식회사, 핼러윈 신제품 출시 icon[포토] 이청아-곽선영-표예진-신재하, ‘VIP’ 사랑해주세요~ icon[포토] ‘VIP’ 장나라-이상윤, 동갑내기 케미 기대해주세요 icon제철맞이 '귤캉스' '방어축제' 기다리는 11월 제주 여행지 10경 icon"나는 간첩이 아니다" 옛 남영동 대공분실서 고문피해자 사진치유展 icon서울 금천예술공장-잠실창작스튜디오 작업실 시민 공개展 icon미세먼지 스마트하게 대비!...'공기 질 개선' 청정가전 5 icon이다도시 “재혼한 남편 부산에서 근무, 올 때마다 김영인 생각” icon'태양의 계절' 최성재, 윤소이에 총쐈다...급히 응급실 행 icon‘TV는 사랑을 싣고’ 이다도시, 태화공장 추억 “하숙 대신 직원집에서 살아” icon'태양의 계절' 최정우, 아들 최성재에 "자수할 생각마, 외국으로 도망가" icon이다도시 “2009년 이혼, 온 세상이 무너진 기분이었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이다도시 남편 피에르 “한국 사랑하게 해줘서 고마워” icon‘여름아부탁해’ 윤선우, 골수이식 공여자에 읍소 “아내 좀 살려주세요” iconGS25·이마트 이어 CU도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중단 '재고까지만 판매'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윤선우, 둘째도 입양? “아이가 너무 예뻐요” icon‘궁금한이야기Y’ 로또 형제 비극, 시장 한복판에서 막내 동생 살해한 맏형 icon'썸바디2' 윤혜수, 이태우-송재엽에 썸뮤직 받았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