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레베카’ 카이 “난 ‘노력중독’...데뷔 후 10년, 산 오르는 여정”

서울대학교 성악과 학사-석사-박사 과정을 밟은 엘리트 뮤지컬 배우 카이. 때론 섬세하고 때론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휘어잡는 그는 올해만 뮤지컬 ‘벤허’ ‘엑스칼리버’ ‘팬텀’에 연이어 출연했고 오는 11월부턴 ’레베카‘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사진=뮤지컬 배우 카이/EMK엔터테인먼트 제공

올해만 4개 뮤지컬 주인공으로 분했고 MBC '복면가왕’ 고정 패널로 출연하는 동시에 지난 24일 열린 단독 콘서트, 곧 발매될 새 앨범, 관광공사 홍보대사로서 갖는 해외 순회공연까지. 본진인 공연뿐 아니라 방송, 음악을 종횡무진하며 수많은 스케줄을 소화하는 지금의 행보는 경이롭다.

재능과 외모, 배경, 현 위치 무엇 하나 빠지는 거 없어 보이는 '엄친아' 캐릭터 카이는 데뷔 이래 지난 10여 년의 세월을 “산을 오르는 여정”이라고 돌아봤다. 지금이야 정해진 성공을 향해 오르막길을 타온 것처럼 보이지만 카이에겐 무엇 하나 쉽지 않았다.

“단번에 스타덤에 오르는 사람들도 있지만 저는 차근차근 과정들을 밟고 제가 간절히 원하고 하고 싶었던 바들이 이뤄지는 시기가 오니까 그 시간이 너무 소중해요. 그래서 이 노력을 끊을 수 없어요. 저는 노력 중독이에요. 정말 열심히 노력했어요. 성악계에는 선천적으로 소리가 남들보다 뛰어나다든지 대본을 잘 외우는 사람이 있어요. 그런데 저는 그렇지 못해서 남들보다 열 배로 더 해야 했어요. 꾸역꾸역 올라왔어요.”

고비도 있었다. 카이는 작년 심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며 친구들에게 의지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 손길이 아니었다면 내리막길을 걸었을지도 모른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엎치락뒤치락 마음고생을 버텼고 실력을 기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기에 더 많은 기회가 펼쳐진 지금이 소중하다.

사진=뮤지컬 배우 카이/EMK엔터테인먼트 제공

취미가 ‘공상’이라고 밝힌 카이는 머릿속에서만 상상하던 많은 일들을 하나씩 현실로 옮기고 있다. 지난 24일 성료한 단독 콘서트에서 펼친 테너 박인수와의 합동 무대도 공상 중 하나였다. 박인수는 가수 이동원과 정지용의 시에 곡을 붙인 ‘향수’로 잘 알려진 음악가다.

“제가 서울대 음대에서 박인수 교수님께 배우면서 물적, 심적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어요. 아버지 같은 존재셨죠. IMF 때 경제적 어려움이 커서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면서 학교에 다녔어요. 그때 본인이 노래할 자리에 저를 대신 소개해주셔서 개런티를 받으며 생활할 수 있게 도와주셨어요. 또 주점 웨이터로 일한 적도 있는데 새벽 늦게 찾아오셔서 ‘노래할 사람이니까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주머니에 돈을 찔러주신 일도 있어요.”

카이는 늘 공상 속에서 선생님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부천에 정지용 시인 동상이 있어요. 기념식마다 노래를 부르는 자리가 있는데 쟁쟁한 선배들이 가곤 했어요. 그런데 제가 1학년 때 선배들이 다 외국 콩쿨에 나가서 늦은 밤에 저한테 전화가 온 거예요. 밤 10시에 노래방에 뛰어가서 연습하고 잠도 설쳤어요. ‘박인수 선생님과 향수를 부르다니’ 싶었죠. 다음날 행사에 갔는데 리허설 시간에 박 선생님이 ‘이동원이 왔네’ 하는 거예요. 결국 전 ‘향수’를 못 불렀어요. 언젠가 좋은 가수가 되면 같이 부르고 싶었어요.”

콘서트를 마치고 카이는 오는 11월부턴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뮤지컬 ‘레베카’의 주인공 막심 드 윈터의 새 캐스트로 합류한다. 막심 드 윈터는 영국의 최상류층 귀족이자 전 부인 레베카로 인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인물로 그에겐 이 역할을 맡는다는 사실이 또 다른 도전이기도 하다.“

사진='레베카' 캐릭터 컷/EMK엔터테인먼트 제공

“관계자 분한테 ‘레베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들었어요. 너무 멋지다고 말했는데 ‘나이가 더 들어야 (연기하기) 좋겠다’고 하시더라고요. 곰곰이 생각해봤는데 송창의, 엄기준 선배님이 막심 드 윈터를 시작한 나이가 지금의 저보다 어리거나 비슷한 연배였어요. 저를 동안으로 생각해준 걸 수도 있으니 기분이 좋긴 하지만(웃음) 제 무대 위 이미지에 대한 선입견으로 연상치 못하셨을 거 같더라고요.

지금은 계속 연습하고 대본을 분석하면서 이해하고 있어요. 이를테면 막심을 하면서 역할들끼리 경쟁적 구도가 생겨요. 역할 ‘나‘ ’댄버스 부인‘과 경쟁이 생겨나는데, 저는 이 사람들한테 지고 싶어요. 어떻게 하면 극을 더 살릴 수 있을지, 어떻게 유기적으로 엮어서 작품을 폭발력 있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너무 멋진 모습으로 만들어줬던 선배들과는 다른 막심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어요.“

 

②에서 이어집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카이 “무대 위-아래 같은 인간 정기열로 살래요” icon‘히트템’ 전쟁 본격화...겨울한파 '토종 경량패딩’으로 물리친다 iconNC백화점 강서점, '옴팡이' 팝업스토어 오픈...대형인형 반값할인 icon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코스트코, 오늘(27일) 대부분 점포 휴무일…우리 동네는? icon‘시크릿부티크’ 김재영, 여심향한 홈런? 눈빛+셔츠핏…야성미 폭발 icon‘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 “이렇게 많은 북한 사람은 처음” 판문각 방문 icon의류관에 들어선 카페·1층 쉼터...백화점, 층별공식 깬 개편 通했다 icon'미우새' 피오, 강미나 키스신 질문에 진땀…홍진영X김신영 현실누나 icon‘어하루’ 이재욱, 나쁜남자 백경? 마성의 ‘서브병’ 유발자 등극 icon김수미 “서효림-아들 관련 악성댓글 및 오보에 법적대응” icon‘정법 in 순다열도’ 병만족 최종 생존미션 전원탈출 ‘최고의 1분’ icon'선녀들’ 국민왕비 전인화, 이방원팬 된 이유...역사지식 해박 '눈길' icon‘집사부일체’ 투머치토커 박찬호와 동침할 멤버는...상승형재 '초긴장' icon‘슈돌’ 윌벤져스, 가을냄새 물씬 코스모스 나들이 ‘감성폭발’ icon[리뷰] '프렌드 존' 연애세포 무한 자극! 남녀사이 쫄깃 밀당 로코 icon‘82년생 김지영’ 5일만에 100만 돌파…정유미-공유 감사 인증샷 icon‘복면가왕’ 가지 정체는 최자 “나도 모르게 버릇 나와”…초록마녀 가왕결정전 진출 icon경남 창녕 인근서 규모 3.4 지진…“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 icon‘복면가왕’ 초록마녀=웬디 “레드벨벳 6년차 메인보컬”…만찢남 3연승 icon문희준 딸 잼잼, 처음보는 솜사탕에 문화충격 “이거 먹는 거야” icon‘집사부일체’ 박찬호-박세리 “힘들었던 해외진출, 서로 힘이 됐다” icon윤봉길 의사, 백범 김구 처음만난 사해다관 “마음에 번민이 없어져” icon‘집사부’ 이승엽, 양세형 투구 도발에 “키가 160 아닙니까” icon샘 해밍턴 “호주 어머니 건강악화, 아이들과 추억 만들러 간다” icon정동하·샤넌·임소라·김태우...뮤지컬 ‘위윌락유’ 화려한 캐스팅 공개 icon[인터뷰] ‘프롤로그’ 낸 첼리스트 송영훈 “국경 초월한 우정을 연주했어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