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트럼프 중대발표 "알바그다디 IS 지도자 美 작전 중 자폭"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IS 수장 알 바그다디의 사망을 발표한 가운데 그 과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7일 미국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북서부에서 이뤄진 작전을 위해 8대의 군용헬기로 미군 특수부대를 투입했고 알바그다디는 군견에 쫓겨 도망가던 중 막다른 터널에 이르자 폭탄조끼를 터뜨려 자폭했다고 밝혔다.

사진=AFP/연합뉴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공식 발표를 통해 "지난밤 미국은 세계 제1의 테러리스트 지도자가 심판을 받게 했다"며 "오늘은 미국이 남아 있는 IS 테러리스트를 계속 추적할 것임을 상기시켜 준다"고 말했다.

이번 급습으로 알바그다디의 부인 2명과 6명으로 추정되는 아이 중 3명도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바그다디가 마지막 순간을 그를 뒤쫓는 미군 때문에 겁에 질려 완전한 공포와 두려움 속에 보냈다"며 알바그다디가 '개처럼, 겁쟁이처럼' 사망했다고 말했다. 또 마지막 순간을 "울고 훌쩍이고 절규하며 보냈다"라고도 했다.

한 당국자는 워싱턴포스트에 정예부대인 델타포스 소속 부대가 중앙정보국(CIA)과 쿠르드족의 지원을 받아 작전을 이행했다고 전했다. 미국 폭스뉴스는 미 특수부대인 50~70명의 델타포스와 레인저스가 투입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상황실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등과 함께 이번 작전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NBC 인터뷰에서 알바그다디의 유해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리되고 2011년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됐을 때와 같은 방식으로 바다에 묻힐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작전명을 시리아 난민 구호 활동 도중 IS에 납치된 뒤 사망한 미국인 여성 인권운동가의 이름을 따 '케일라 뮬러'라고 명명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전이 끝난 후 현장에서 DNA 검사를 실시해 15분만에 알바그다디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알바그다디의 많은 동료가 이번 작전 과정에서 사망했는데 반해 미국의 경우 군견 한 마리 외에는 미군 피해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한편, 알바그다디는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에서 IS 수립을 선포한 인물로 그후 지난 5년간 서방 정보당국은 2500만달러(한화 약 290억원)의 현상금을 내걸고 그를 쫓아왔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맨유, 노리치 원정 3-1 승리...EPL 클럽 최초 2000골 돌파 iconMC몽, ‘음원 올킬’ 이어 3년만 콘서트 ‘몽스터 주식회사’ 성료…열광의 210분 icon'원정 무승' 토트넘, 리버풀에 1-2 역전패...손흥민 골대 2번 강타 icon트와이스, 월드투어 추가 공연...내년 3월 日도쿄돔 2회 무대 icon[오늘날씨] 낮부터 천둥·번개 비 소식, 낮 최고 21도...미세먼지 '좋음' icon112만 돌파 '82년생 김지영', 주말 박스오피스 1위...'조커' 500만 눈앞 icon‘SBS스페셜’ 정재승 교수 “공간의 변화, 뇌인지에 지속적인 변화 일으켜” icon‘SBS스페셜’ 유현준 교수 “공간에 대한 탐험-경험, 상대적으로 부족해” icon‘SBS스페셜’ 아파트 대신 주택, 비용 고민도 극복 “첫번째 이유는 아이들” icon트럼프 중대발표 “IS 지도자 알바그다디 심판” 사망 확인 icon'U-17 월드컵' 김정수호, 오늘(28일) 아이티와 C조 1차전...8강 최고 성적 넘나 icon이낙연 국무총리 '881일' 최장수 기록...'깨알메모' 화제 icon'롤드컵' 담원게이밍, 8강 G2에 1-3 패배...SKT 제외 韓팀 전원 탈락 icon문희상·여야 3당 원내대표, 오늘(28일) 檢개혁 등 패스트트랙 법안 논의 icon'슈돌' 윌벤져스 공갈빵 소동, 손에 쥐니 바스락 "크다고 좋은 게 아니야" icon잘츠부르크 황희찬, 리그 7호 도움+PK 실축...라피드 빈에 3-2 승 icon봉준호·김보라·최수종-하희라 外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 발표 icon장성규, KS 4차전 '패대기 시구' 사과 "나 자신이 싫었다...야구팬들 죄송"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