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봉준호·김보라·최수종-하희라 外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 발표

봉준호 감독, 배우 김지미, 정동환, 최수종∙하희라 부부, 김보라 감독이 ’아름다운예술인상’을 수상한다.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는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심사위원회는  올해 5개 부문 수상자로 영화예술인 부문에 봉준호 감독, 공로예술인 부문에 김지미 배우, 연극예술인 부문에 정동환 배우, 굿피플예술인 부문에 최수종∙하희라 부부, 신인예술인 부문에 김보라 감독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봉준호감독/신영균예술문화재단 제공

오는 11월 6일 오후 서울 명보아트홀에서 문화 예술계 인사 200여 명이 참석하는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은 지난 한 해 영화 연극분야에서 뛰어난 활동을 한 대표적인 예술인을 대상으로 영화예술인, 공로예술인, 연극예술인,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그리고 신인예술인까지 5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해 각 부문 2000만원씩 총 1억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한다.

신문사의 문화예술 분야 현직 중견 언론인들이 심사에 참여해 선정한 영화예술인 부문 수상자인 봉준호 감독은 2000년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연출을 시작해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의 작품을 통해 1000만 관객의 성과와 작품의 예술성을 인정받았으며 올해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쾌거를 이뤘다. 

공로예술인 부문의 김지미 원로배우는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해 1960년대와 70년대 한국영화 중흥기의 중심에서 '춘희' '장희빈' '길소뜸' '토지' '명자 아끼꼬 쏘냐' 등 700여 작품에 출연하였으며 영화사 지미필름을 설립해 제작활동을 하는 등 한국영화 발전에 일생을 바친 살아 있는 배우의 전설과 같다.

사진=수상자 김지미, 정동환, 최수종, 하희라 배우, 김보라 감독/신영균예술문화재단 제공

연극예술인 부문의 정동환 배우는 1969년 연극 '낯선 사나이'로 연기활동을 시작해 영화와 TV드라마에서도 연기예술인으로서의 폭 넓은 활동을 해왔으며 올해 50주년 기념작품이기도 한 연극 '우리가 서로 알 수 없었던 시간' '고도를 기다리며'로 많은 관객들의 갈채를 받았다.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부문은 지난해 유지태∙김효진 부부에 이어 올해는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선정됐다. 이들 부부는 연기활동으로 분주한 일정 속에서도 국내외 자선단체의 홍보대사로 앞장서면서 봉사정신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예술인 부부로 모범을 보여왔다.

신인예술인 부문의 김보라 감독은 2011년 단편영화 '리코더 시험'으로 제14회 청소년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였고 장편영화 '벌새'로 베를린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되어 연출 역량이 뛰어난 신인감독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이날 시상식이 종료된 후 명보아트홀 광장에서는 지난해 제8회 수상자인 김용화 감독과 신동석 감독, 전무송 배우와 유지태∙김효진 부부의 핸드프린팅 설치 기념행사를 갖는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성인남녀 84%, 악성댓글 '불쾌'…인터넷 실명제 ‘찬성’ icon잘츠부르크 황희찬, 리그 7호 도움+PK 실축...라피드 빈에 3-2 승 icon취준생 54.8% 하반기 신입공채 인적성 “대체로 어려웠다” icon문희상·여야 3당 원내대표, 오늘(28일) 檢개혁 등 패스트트랙 법안 논의 icon'슈돌' 윌벤져스 공갈빵 소동, 손에 쥐니 바스락 "크다고 좋은 게 아니야" icon양갈비로 홈파티! 롯데마트 '미트 페스티벌'...양고기 3종 할인판매 icon'롤드컵' 담원게이밍, 8강 G2에 1-3 패배...SKT 제외 韓팀 전원 탈락 icon기업 10곳 중 8곳 “온라인 채용 설명회 긍정적”...이유 1위는 icon'U-17 월드컵' 김정수호, 오늘(28일) 아이티와 C조 1차전...8강 최고 성적 넘나 icon이낙연 국무총리 '881일' 최장수 기록...'깨알메모' 화제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한강 크루즈서 즐기는 핼러윈’ 팬사인회 성료 icon맨유, 노리치 원정 3-1 승리...EPL 클럽 최초 2000골 돌파 icon트럼프 중대발표 "알바그다디 IS 지도자 美 작전 중 자폭" icon장성규, KS 4차전 '패대기 시구' 사과 "나 자신이 싫었다...야구팬들 죄송" icon'버티고', 오늘(28일) 극장동시 VOD 서비스 오픈...리뷰 포스터 공개 icon‘선녀들’ 이진혁X박연경 인생 최초 판문점 "선 넘다"...'울컥' 심정고백 icon박용우X조은지 '카센타', 11월 27일 개봉..."빵꾸환영" 메인포스터 공개 icon'모두의 거짓말' 이민기X이유영, 이준혁 실종사건 추적...범인은 누구? icon'집사부일체' 박찬호vs이승엽, 레전드 투타대결 긴장감↑...최고의1분 9.3% iconGOT7 컴백 앞두고 JB-유겸-잭슨-진영 티저이미지 공개...물오른 미모 발산 icon'사풀인풀' 조윤희, 나영희에 김미숙 관계 들통날 위기...박해미 분노까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