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원라인' 사이즈가 다른 대출 사기극, "발로 뛰며 만들었다"

은행을 대상으로 벌이는 대출 사기극 '원라인'이 베일을 벗었다. 신종 범죄 사기극 '원라인'(감독 양경모)가 29일 개봉을 앞두고 시사회를 개최했다. 오늘(20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원라인'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김선영 이동휘와 양경모 감독이 참여했다.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는 등 검증된 실력을 가진 양경모 감독은 "다른 부분을 흉내낼 수 있을지는 몰라도 오리지널리티를 뺏어갈 수는 없다. '원라인'은 그런 오리지널리티의 자부심이 있는 영화"라며 영화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양 감독은 "원하는 배우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좋았다"는 말로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끊임없이 토론과 논쟁을 할 수 있는 배우를 찾았다. 함께 한 배우들 모두 그런 부분에서 열정과 신념이 넘치는 분들이다"라고 말해 배우들을 신뢰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양 감독은 드라마 '미생'을 언급하며 임시완을 캐스팅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미생 1화를 보고 바로 만나고 싶다고 전화를 했다. 배우로서의 재능같은 게 보였다"고 말하며 임시완의 연기를 칭찬했다. 이어 "같이 만나서 얘기를 해 보니까 지금까지 다른 작품에서 보여준 것과 다르게 굉장히 강인하고 예리한 부분들이 많았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이면도 있었다. 그런 부분들을 대본에 하나하나 녹여냈다"고 말해 '이민재'라는 캐릭터를 만들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영화에서 사기계의 샛별 '민대리'역을 맡은 임시완은 그동안 모범생같은 이미지와 180도 다른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해 "힘 빼는 게 불가능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임시완은 '민대리' 캐릭터를 "기존에 제가 연기했던 캐릭터와는 사뭇 다른 캐릭터임에 틀림없다"고 설명하며 그의 연기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임시완은 '사기꾼을 한다면 가장 잘 할 것 같은 사람'에 만장일치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동휘는 "임시완에게 속는 게 기분이 제일 좋을 것 같다"는 말로 이유를 밝혔다.

 

 

진구 또한 '원라인'을 통해 새로운 연기를 시도했다. '태양의 후예' 등 다양한 작품에서 묵직한 상남자를 연기했던 진구는 '원라인'에서 부드러우면서도 능글능글한 '장과장'역을 맡았다. 진구는 "감독님도 그걸 원했고 저도 그렇게 표현하고 싶었다. 현장의 스태프 분들과 선, 후배 배우들이 편하게 해줘서 자연스럽게 힘을 뺄 수 있었다"고 연기 변신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배우 이동휘는 영화 속에서도 튀는 헤어와 차림새를 한 캐릭터를 맡았다. 본인이 연기한 '송차장'의 스타일에 대해 "감독님이 처음에는 머리띠를 제안하셨는데 머리띠와 브릿지 사이에서 갑론을박을 나누다가 브릿지로 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비화를 밝힌 그는 "힐리스라는 움직이면서 대화도 할 수 있는 신발을 준비했었는데 그 장면이 많이 나오지 않아 참혹하기 그지없다"며 편집된 장면에 대한 아쉬움을 재치있게 드러냈다.

 

 

이날 시사회에서 진구와 임시완은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몰았던 '완구커플'을 언급하기도 했다. 임시완은 진구에게 "어렸을 때부터 존경하던 진구 선배를 스크린으로 봤는데 새삼 '완구커플'로 남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까지 진구 선배가 했던 커플 중 어떤 커플이 가장 좋았는지 묻고 싶다"고 물었다.

진구는 "지금은 '원라인' 홍보 중이니까 완구 커플을 선택하고 싶다. 홍보가 끝나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답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병은은 "다소 약하지만 병휘커플(박병은 이동휘 커플)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지 않겠다는 의욕을 드러냈다.

 

 

박병은은 '원라인'을 통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에 대해서 "제가 주연, 조연을 가려서 연기한 적은 없다"는 말로 연기에 대한 신념을 언급했다. 평소에 연기하면서 생각이 많은 편이라는 박병은은 "감독님이랑 얘기하면서 단순하게 생각하기로 했다. 매 컷 매 씬 찍을 때마다 감독님하고 많이 얘기했던 것들이 도움이 됐다."고 양경모 감독에 대한 만족을 표현했다.

끝으로 양경모 감독은 "직접 발로 뛴 영화"라는 말로 영화에 대한 자부심을 거듭 드러내며 "해답을 찾진 못했지만,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영화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이 베테랑 사기꾼을 만나 모든 걸 속여 은행으로부터 돈을 빼내는 사기단에 들어가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러닝타임 132분, 15세 이상 관람가. 3월 29일 개봉.

사진 제공=뉴스엔

 

 

 

인턴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턴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