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갓세븐, 처연 섹시美로 컴백 “팬들이 이름 불러주면 힘나요”

갓세븐이 섹시미로 중무장하고 돌아왔다. 오늘(4일) 미니앨범 ‘Call My Name’(콜 마이 네임)을 발매하는 갓세븐이 이미지 변신으로 새로운 옷을 입고 팬들을 찾아간다.

사진=갓세븐/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10월 29일 서울 강남구에서 만난 갓세븐은 “이제까지 청량한 청년미, 건강한 느낌의 콘셉트를 강조해왔는데 6개월 만에 새 콘셉트로 컴백해 기대된다”(유겸)라는 설렘을 전했다.

소속사의 제안도 있었지만 이미지 변신은 갓세븐이 원하던 바였기도 했다. 갓세븐은 “즐거운 모습은 충분히 보여준 거 같다”라며 “이미지 변신을 해보고 싶었다. 와일드한 섹시는 안 어울리는 거 같고 샤프한, 시크한 섹시미가 어울리는 거 같다”라고 이번 콘셉트를 정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멤버들이 생각하는 섹시미 강자는 누굴까? 의견이 분분했다. 잭슨은 “제가 너무 섹시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멤버들을 웃게 했고 재범은 “영재가 아닐까? 혹독한 다이어트로 샤프해졌다”라며 영재를 추켜세웠다. 반면 마크는 “각자의 섹시함이 있다”, 영재도 “뮤직비디오를 봤을 때 전체적으로 다 섹시한 거 같다. 각자 파트마다 섹시함을 잘 살리는 거 같다”라고 상황을 정리했다.

사진=갓세븐/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미니앨범엔 갓세븐 멤버들의 참여가 돋보인다. 수록곡 ‘Run Away‘엔 진영이, ‘Crash & Burn‘에는 유겸이 작사에 이름을 올렸다. 타이틀곡은 ‘네가 부르는 나의 이름’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수장 박진영과 갓세븐 리더 JB가 작사에 함께했다. 노래는 “어둠에 갇힌 나의 이름을 불러준 네가 내 존재의 이유가 됐다”라며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마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라는 김춘수 시인의 시 ‘꽃’을 떠올리게 하며 ‘이름’의 의미, 팬이 있기에 갓세븐이 존재한다는 메시지를 노래한다.

JB는 “팬들이 이름을 불러줄 때 힘을 얻는다. 투어 때도, 활동할 때도 대중분들, 팬분들이 우리를 응원해주는 소리가 힘이 되고 원동력이 된다. 그걸 강조하고 싶어서 (키워드를 이름으로) 정했다”라고 말했다.

현재 갓세븐은 월드투어를 돌며 전세계 팬들과 만나고 있다. 지난 6월 서울을 시작으로 북남미 7개 지역, 유럽의 암스테르담, 런던, 베를린, 마드리드, 파리 무대에 섰다. 이어 지난달 말엔 마닐라까지 다녀오며 글로벌 행보를 보이고 있다. 내년엔 방콕, 싱가포르, 마카오,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 등 아시아 공연에 돌입한다.

사진=갓세븐/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투어 동안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해 유겸은 “파리에서 공연할 때 팬 몇 천 명이 축구 응원가를 불러주셨다. 웅장하더라. 감동적이었다”라고 회상했다. JB는 “공연을 마무리하면서 마지막 멘트를 할 때 공연장을 쭉 훑어본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인기를) 유지할 수 있을까, 언제까지 감사를 느낄 수 있을까, 생각한다. 또 진짜 감사함을 느껴야겠다고 많은 생각을 한다”라며 복잡한 심경을 고백했다.

인기만큼 부담도 커져 마음이 마냥 가볍지만은 않을 터다. 뱀뱀은 “규모도 커졌다. 원래 5000~6000명이 들어가는 공연장이었다면 이번엔 1만명 규모 일본 아레나 투어를 했다. 내년엔 6만명 규모로 공연하는데 부담이 크다. 체력 관리도 해야 하고 좋은 무대도 보여줘야 하고 앨범도 준비해야 한다”라고 말하며 “모든 걸 완벽하게 해낼 수 있다는 게 신기하다”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2014년 데뷔해 올해 5년 차를 맞은 갓세븐의 목표는 뭘까? “누군가의 롤모델이 되면 좋겠어요. 영광스러운 일이잖아요.”(유겸) “말보단 무대를 보다가 ‘아!‘라는 감탄사를 듣고 싶어요. 단어로 표현하지 않아도 그냥 좋겠어요.(JB)"

한국을 넘어 아시아, 유럽, 중남미까지 인기를 떨치고 있는 갓세븐은 역시 팬 사랑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저희는 항상 팬분들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고 위로를 해주고 싶어요.(유겸)” “팬분들이 (저희의)응원과 사랑을 많이 느껴주셨으면 좋겠어요.(JB)”

한편, 갓세븐의 새 앨범 '콜 마이 네임'은 오늘(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무대를 첫 공개한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종합] "좋은 작품 확신"...'나를 찾아줘' 이영애, 14년만에 영화+모성애 通할까 icon블랙엠무크, 신상 공개...프리미엄 남성슈즈 10만원대 icon'전역' 정용화, 12월 단독 콘서트로 팬들 만난다 '아시아 투어' 개최 icon[현장] 이영애 "'나를 찾아줘', '친절한 금자씨' 이후 전환점 되는 작품" iconYG 측 "빅뱅 태양-대성 10일 용인서 전역, 돼지열병으로 장소 변경"(공식) icon'쎈터뷰' 일본 내 반한여론 실태 집중조명...충격적 기성세대의 가치관 icon조이현, 영화 ‘변신’부터 ‘나의나라’까지…2019 뜨거운 신예 icon'쓱데이' 전국 600만명이 즐겼다, 전년 대비 구매고객수 45% 증가 '매출도 2배' icon[현장] '나를 찾아줘' 유재명 "이영애와 호흡 상상 못해...역시는 역시!" icon19일 컴백 우주소녀, 다원X루다X은서, 승마복 입고도 '화려한 비주얼' icon서울관광센터 무장애 관광 지원, 곤지암 화담숲 1박2일行 icon일루미나티, 음모론 비밀조직 누리꾼에 재조명...영화 제작자들 등과 연관설 icon유재하 음악경연대회 30주년, 스윗소로우-조규찬外 특집 방송 icon[포토] '나를 찾아줘' 이영애 "'금자씨'와 다른 모성애, 저 진짜 엄마됐잖아요" icon'냉부해' 붐 "최근 관상 공부 하고있어", 붐피셜 최고 말년 운 셰프는? icon검찰, 감찰무마 의혹 유재수, 금융위원회·업체 등 압수수색 icon'아이돌룸' 위너, 아이돌999 오디션 최초 재도전! 강승윤 심사위원됐다 icon[현장] 권혁수 “구도쉘리, 연출 먼저 제안…녹취 공개하겠다” icon015B, 30년 절친 윤종신과 '모르는게 많았어요' 콜라보곡 7일 공개 icon[현장] 권혁수 유튜브 편집자 “구도쉘리, 방송 전 ‘더워도 못 벗냐?’고 물어봐” icon'2019 JTBC 서울마라톤' 3만2천명 시민과 성료! 청하·마미손·박나래 등도 함께 icon장동윤X김소현, 달빛 아래 꽃길 데이트 포착...로맨스 꽃길 시작되나 icon캐시슬라이드, 하하별생리대100원 관련 퀴즈 등장...ㅇㅎㅇㅁㅅㄹㄷ 정답은? icon[현장] 권혁수, 구도쉘리 녹취록 공개 “상의탈의 시청자도 재미로 이해할 것” icon자이언티, 신곡 ‘5월의 밤’서 기타 들다...감미로운 음색 담은 MV 티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