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홍상수 아내 “지옥에 빠트려 놓고 행복한 표정으로 김민희를...”

홍상수 감독의 아내가 격정을 방송에서 토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홍상수 감독과 여배우 김민희의 관계를 집중 조명한 ‘불륜도 사랑이 되나요’를 방영했다.

 

 

이날 제작진은 이날 '리얼스토리 눈'은 홍상수 감독의 아내를 만나 현재 심경과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인터뷰에서 그는 "우리를 지금 이 지옥 속에 빠뜨려 놓고, 남편은 너무 행복한 표정을 해가지고 김민희를 쳐다보고 있다"며 "남편은 지금 첫사랑에 빠진 소년 같다. 그런데 저희 부부 정말 잘 살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요즘 말로 끝난 부부 사이인데 왜 그러냐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한다)”며 “저는 어찌됐든 부부생활의 기회를 주고 싶다. 힘들어도 여기서 그만둘 수 없다. 30년 동안 좋았던 추억이 너무 많다. 이대로 결혼생활을 끝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현재 생계를 위해 인테리어 업체에서 외근 위주의 일을 하고 있는 모습과 더불어 홍 감독으로부터 생활비를 받고 있지 않는 점, 대학생인 딸의 해외 유학경비는 자신과 친정에서 마련하고 있음을 밝혔다.

‘리얼스토리 눈’ 제작진은 홍상수 감독이 교수로 재직 중인 대학으로 찾아가 인터뷰 요청을 했으나 그는 격앙된 표정으로 “그 사람 얘기는 저는 수없이 듣고 있고요 매일, 저한테 만나자고 해도 안 만나는 사람이니까 그만 얘기해요. 아무 상관없어요. 됐습니다. 그만 하세요”라고 큰 소리를 쳤다.

 

 

한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13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베를린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 스캔들 이후 9개월 만에 함께 등장, “저희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다” “진심을 다해서 만나고 사랑하고 있다”며 관계를 당당하게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방송 말미에 홍 감독의 부인은 “남편은 집돌이였다. 집밥을 정말 좋아했을 만큼 우리 사이는 좋았다. 남편이 돌아올 것이라고 믿는다”며 절대 이혼하지 않을 것임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