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노이슬의 IS TIME
"국Pick→조롱"...아이즈원·엑스원, 카르텔에 농락당한 '꿈'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국민 프로듀서(이하 국프)들에 '선택'을 받아 그토록 바라던 데뷔라는 '꿈'을 이뤘다. 하지만 이게 조작이란다. 공정한 기회를 얻고 도전해서 힘겹게 얻은 결과가 조작이었다니. 이들이야말로 꿈을 빌미로 농락당한 셈이다.

지난 5일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사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됐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김 모 부사장, '프로듀스X101' 이 모 PD는 불구속됐다.

특히 연출을 맡은 안 PD는 경찰 조사에서 40차례의 접대를 받고,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 48'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엑스원과 아이즈원이 '조작'을 통해 탄생한 그룹인 것을 인정한 셈이다.

이에 오는 11일 컴백을 앞둔 아이즈원의 경우 이미 녹화를 마친 컴백쇼는 물론, 예능 프로그램까지 방송 여부가 사실상 어렵게 됐다.

Mnet 측은 7일 오후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월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당일 방송예정이었던 '컴백쇼' 역시 방영이 연기됐다. 반면 엑스원은 예정된 스케줄을 변동 없이 소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작그룹 ****·***의 지상파 출연을 금지시켜 주세요'라는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프로듀스' 시리즈 안 PD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조작 사실을 인정했지만 정작 컴백을 앞두고 있는 그룹이 있다"며 아이즈원을 겨냥했다. 이어 글쓴이는 "순위 조작은 그동안 열성적으로 '프로듀스' 시리즈를 시청했던 국민들을 우롱한 일이고, 이것은 사회에 만연한 채용비리 혹은 취업사기와 완전히 같은 맥락의 죄다. 조작으로 인한 수혜자와 피해자가 명백한 상황에서 보란듯이 멀쩡하게 활동하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며 SBS, KBS, MBC 출연을 금지시켜 달라고 청원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1123명의 지지를 받고 있다.

'프로듀서' 시리즈는 연습생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내세워 시청자들에 평가 받도록 했다. 101명의 연습생들을 한 프로그램에 모아 경쟁을 시킨다는 기획은 발표 당시부터 큰 충격이었으나 결과적으로 성공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오아이(시즌1), 워너원(시즌2)이 탄생했고, 특히 워너원이 탄생한 시즌2의 경우 전작을 뛰어넘는 기록을 세우면서 '국픽 신드롬'을 일으켰다. 또한 이 같은 인기에 일본, 중국, 태국에도 수출되며 '시스템' 자체가 글로벌화됐다.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탄생한 그룹은 대형 기획사 아이돌들과 견줄 정도로 인기는 물론, 영향력이 점차 커지며 '중소기획사' 연습생들의 '꿈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아이즈원과 엑스원 역시 각각 시즌3(프로듀스 48)와 시즌4(프로듀스x101)을 통해 국프들의 지지를 받고 탄생됐으나 조작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아이즈원과 엑스원을 향한 응원은 비난으로 바뀌었고, 이제 우롱의 대상이 됐다. 

조작에 가담한 관계자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연습생들의 '꿈'을 이용했다. 대부분의 출연 연습생들은 조작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시청자들 역시 '의혹'이 '사실'로 바뀌자 농락당했다는 사실에 배신감이 클 터. 하지만 누구보다 이 현실에 충격을 받은 것은 두 그룹 멤버들일 것이다.

아이돌 연습생은 '꿈'을 이루기 위해 기약없는 연습생 시절을 보낸다. '프로듀스'를 통해 기회가 주어졌고,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면서 누구보다 노력했을 것이다. 이들은 억울하게 '꿈'을 이용당한 셈이다. 카르텔의 잘못을 마치 소속 연습생 개개인의 잘못으로 치부하는 것이 옳은 일인지 생각해볼 일이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사교-땐스의 이해’ 신도현X안승균, 댄스 홀릭에 숨은 반전케미 icon‘섹션TV’ 임세령, ♥이정재 LA행사 동반참석…10억대 주얼리 착용? icon피졸로, ‘멘디니컬렉션 베딩’ 7일 CJ오쇼핑 방송...전제품 10만원 할인 icon여기어때, 11번가 '십일절 페스티벌' 참여...2만원 쿠폰→1100원 '겟' icon스튜디오드래곤, 3분기 영업이익 100억대…아이유 ‘델루나’→손예진 ‘사랑의불시착’ icon보컬 神들의 향연...조성모·박기영·김태우, 첫 콜라보 콘서트 icon박항서 매직 3년 더! 베트남과 재계약 완료 "막중한 책임감 느낀다" icon태연ver 빌리 아이리시 'Bad guy'는? '비긴3' 암스테르담 마지막 공연 icon쇼팽 서거 170주년, 세계적 피아니스트 3人3色 오마주 무대 icon류현진, 14일 아내 배지현과 '금의환향'...귀국 당일 '사이영상' 발표 icon하이트진로, 소방의날 맞아 일일소방관 체험 진행 iconMnet, 안준영 '조작인정'에 "아이즈원, 정규앨범 발매 연기"(공식) icon클라우드X괜찮아 다그래, 직장인 공감만렙 시즌2 공개 icon아시아나 매각 본입찰 마감, 애경外 3사 참여...인수가 2조 안팎 icon[3PICK 리뷰] '좀비랜드: 더블탭' 변함없는 美친 팀플...액션+재미 '확인사살' icon그리티, 11월 8일 '브라데이' 50% OFF 업계 최대 프로모션 개최 icon맷 데이먼X크리스찬 베일 '포드V페라리' 레드카펫 특급 팬서비스 icon“더 강력해진 스토리”… ‘보좌관2’ 이정재X신민아, 진짜 금빛질주는 지금부터 [종합] icon병무청, 2020년 '카투사' 입영대상 1600명 발표...결과 확인 방법은? icon'트립스토어 특가여행', 토스 행운퀴즈 출제...여행지원금 받는 날은? iconH&B스토어 매대엔 뷰티 트렌드가 있다...올리브영-랄라블라 잇템 탐구 icon수능 D-7... "수험생 힘내세요!" 응원 선물 & 이벤트 icon'모던패밀리' 필립 "♥미나와 교제 사실 후, 악플 엄청났다" icon수능 앞두고 지친 심신...수험생 불면증·불안감 해소 TIP icon현대백화점, 美 샌프란시스코 유명 베이커리 '타르틴 베이커리 초대전' icon미중무역협상, 1단계 합의 서명 연기?...中 "단계적 고율 관세 취소 동의" icon카카오페이지, '버림받은 황비' 관련 초성퀴즈 출제...ㅋㅁㄹㄷ 정답은? icon'프리미어12' 민병헌 1번·황재균 선발...캐나다전 선발 라인업 공개 icon정승환, 12월 콘서트서 신곡 라이브 최초공개! 오늘(7일) 멜론티켓서 예매 icon박경, 10일 '사랑을 한 번 할 수 있다면' 발매...설렘 가득 티저(ft.곰인형탈)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