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뉴스토리' 수도권 밀집 지방소멸 시대, 청년들 내려간 이유는?

"그들이 빈집으로 향한 까닭은?"

9일 방송되는 SBS '뉴스토리'에서는 '빈집으로 간 청년들'을 통해 인구의 수도권 밀집 현상과는 정반대 행보로 지방으로 향하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사진=목포 괜찮아 마을 청년들/'뉴스토리' 제공

전국 면적의 11.8%에 불과한 서울·수도권에 거주하는 인구수가 올해 전 국민의 50%를 넘어섰다. 게다가 더 나은 인프라를 찾아 도시로 몰려드는 청년들의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지방소멸에 대한 우려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반대로 도시를 떠나 지방에 온 청년들이 있다. 더 나은 생활 여건을 찾아 모두가 대도시로 향하는 요즘, 청년들이 지방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전남 목포 원도심에 위치한 ‘괜찮아 마을’은 도시 생활에 지친 청년들이 쉬러 내려왔다가 이곳이 좋다며 눌러 앉아 일군 마을이다. 현재 이곳에는 청년 주민 28명이 생활하고 있다. 청년들은 쇠락한 원도심을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관광지로, 오래된 빈집을 특색 있는 채식 식당과 한옥 게스트하우스로 탈바꿈시켰다. 주민들은 청년들이 내려와 낡은 빈집을 새롭게 만들면서 삭막했던 마을의 분위기가 바뀌었고, 활기를 되찾았다고 말했다.

사진= (좌)군산 일대의 빈 상가/(우) 반지하 빈집을 활용한 버섯 농장/'뉴스토리' 제공

현대 중공업 조선소와 GM 대우 공장이 차례로 문을 닫으면서  젊은 인구의 유출이 심각했던 군산. 지역경제를 다시 살리고자 현재 23개의 청년 스타트업 업체가 활동 중이다. 빈집을 활용한 리모델링 사업을 비롯해 원도심의 옛 이야기를 주제로 한 여행, 군산을 콘텐츠로 한 영상 제작 등 쇠락한 도시에 활기를 불러올 수 있는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의 미추홀구도 빈집이 많이 발생했다. 쇠락한 원도심을 버리고 신도심으로 사람들이 떠난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30대 청년 최환씨는 오히려 빈집을 기회로 삼았다. 주거 가능한 빈집은 리모델링을 해 청년들에게 임대했고 주거가 어려운 반지하 빈집 여러 곳에는 버섯 농장을 조성했다.

최씨는 “서울에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지만 지방이기에 할 수 있는 것 또한 많이 있다“며 “서울에는 없는 기회와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청년들의 도전을 9일 토요일 오전 8시 방송되는 '뉴스토리'에서 심층 취재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드롭탑, 크리스마스 음료 ‘925 아인슈페너’ 2종 선봬...인증샷 최적 icon'프리미어12' 한국-캐나다전, 전국시청률 7.4%...호주전보다 1.6%↑ icon커피빈, ‘겨울시즌 음료’ 5종 출시...민트초콜릿 부활 icon'컴백 D-10' 골든차일드, 타이틀곡 뮤직 트레일러 공개 '강렬+시크' icon전광훈 목사, ‘내란선동 혐의’ 경찰 소환조사 불응 “태통령 먼저 조사하라” icon손흥민, '발목골절' 안드레 고메스에 사과 문자 "정말 미안하다고 전했다" icon위즈위드, ‘프리미엄 명품관’ 오픈...가품 시 100% 환불 및 보상 icon'레베카' 신성록·장은아·박지연, 개막 전 킬링넘버 음원 공개 icon"머라이어 캐리가 또"...크리스마스 앨범 25주년 기념 딜럭스 에디션 발매 icon'동백꽃 필 무렵', 2주 연속 방송 VOD 1위..."까불이 누구냐 넌" icon설인아, '프리미어12' 한국 VS 쿠바전 시구...오늘(8일) 고첨돔 뜬다 icon김재중, 美라이프타임 예능 출연 확정...12월 초 아르헨 출국 icon'녹두전' 애틋 로맨스 불붙은 장동윤X김소현, 꿀케미 비하인드 컷 공개 icon'초콜릿' 윤계상X하지원 메인포스터 속 달콤한 입맞춤 포착 icon손흥민, 챔스 '이주의 판타지 팀' 선정...고메스 부상 트라우마無 icon뉴이스트, 팬미팅까지 D-7...관전 포인트는 #동화콘셉트 #현재진행형 icon대원미디어, '닌텐도 스위치 다운로드 번호 스토어' 오픈...할인 프로모션 진행 icon로코퀸 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 시청률 1위 비결은? icon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전두환 알츠하이머 100% 아냐...재판 문제 없다" icon'동백꽃 필 무렵' 측 "연장? 기획단계부터 40부작 편성된 것"(공식) icon이영애 '나를 찾아줘', 韓영화 대표 제작진 총출동...작품 완성도↑ icon박진영 '비닐바지→'겨울연가' 준상이까지"...'신서유기7' 레드토 특집 icon김필, 12월 단독 콘서트 'COLOURS' 개최...오늘(8일) 인터파크티켓서 오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