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로코퀸 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 시청률 1위 비결은?

‘동백이’ 공효진이 매주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연쇄살인마 까불이의 정체, 동백(공효진)과 용식(강하늘)의 직진 로맨스의 행방에 다가서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은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하며 시청률 20% 고지 돌파를 목전에 뒀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 중심에는 3년 공백이 무색할 만큼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공효진이 있었다. 극 중 강인한 엄마의 모습부터 새로운 사랑에 가슴 떨리는 설렘까지 공효진이 그려내고 있는 동백은 매주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성공률 100%의 작품 선구안으로 다시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견고히 다진 공효진이기에 가능했던 ‘동백꽃 필 무렵’의 이유 있는 시청률 상승 요인을 살펴봤다.

 

# 공효진 + 로코 = 100% 흥행!

공효진과 로코(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조합은 흥행 100%를 보장한다. 이미 여러 작품을 통해 증명된 것처럼 그녀의 로코는 작품성, 화제성, 흥행성까지 모두 갖추며 독보적인 위치에 이르렀다.

최근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과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역시 적수 없는 수목극 1위, 최근 7년간 개봉한 한국 로맨스 최고의 흥행작이라는 타이틀을 얻을 만큼 공효진은 다시 한번 로코퀸 '공블리'의 위력을 입증했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공효진의 매력은 마치 현실 어딘가에 있을 것처럼 캐릭터를 가깝게 그려내는 데 있다. 초보 셰프(‘파스타’)부터 비호감 연예인(‘최고의 사랑’), 트라우마를 지닌 정신과 의사(‘괜찮아, 사랑이야’), 생계형 기상 캐스터(‘질투의 화신’)까지 공효진은 여린 외면과는 달리 단단한 내면을 가진 인물들을 탄생시켜왔다.

어느 것 하나 쉬운 것 없는 상황에 놓였지만 그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스스로 성장하는 인물로 만들어내는 공효진은 로코라는 장르 속에서 끊임없이 캐릭터를 변화시켜왔다.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 또한 미혼모라는 편견 속에 갇혀 살아왔음에도 꿋꿋하게 버텨나가며 안방극장을 또 한번 저격했다.

 

# 현실 연기로 이끌어내는 공감력 만렙

희로애락을 모두 표현해내는 공효진의 현실 연기는 단연 화면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중요한 요소로 손꼽힌다. 더욱 깊어진 그녀의 섬세한 표현력은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높이는 것은 물론 한층 성장한 동백 캐릭터를 통해 고스란히 전달되고 있다.

강자에게는 맹수로, 약자에게는 히어로가 되어주는 동백의 새로운 모습은 공효진의 상황에 따른 연기 강약 조절로 마치 나의 이야기가 된 것 같은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자연스러운 숨결까지도 캐릭터의 사소한 감정 변화를 전하는 공효진의 진심은 시청자들에게도 온전히 와 닿으며 공감과 힐링의 시간을 선물하고 있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 자타 공인 ‘케미 여왕’의 특급 호흡

자타 공인 ‘케미 여왕’ 공효진은 그동안 많은 작품에서 다양한 상대 배우들과 남다른 찰떡 호흡을 선보여왔다. 만났다 하면 화제를 불러 모았던 그녀의 케미는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했고, 많은 배우들의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손꼽혀왔다. 본인뿐 아니라 상대 배우의 매력까지 끌어올리는 공효진의 마술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용식과의 풋풋하고 달달한 로맨스는 기본, 사사건건 싸우는 앙숙, 코끝 찡한 모자 케미까지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으며 재미를 더한다. 특히 미우나 고우나 정이 한껏 들어버린 옹산 언니들과 향미(손담비)와의 워맨스까지 이야기 속에서 다양하게 변주하는 공효진의 케미를 보는 재미가 시청률 상승세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드라마는 종영까지 단 2주만을 남겨둔 가운데 남은 이야기 속에서 공효진이 어떻게 상황을 헤쳐나갈지 나날이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던킨도너츠, 수능 대박기원 ‘두넛팩’ 프로모션 icon대원미디어, '닌텐도 스위치 다운로드 번호 스토어' 오픈...할인 프로모션 진행 icon뉴이스트, 팬미팅까지 D-7...관전 포인트는 #동화콘셉트 #현재진행형 icon손흥민, 챔스 '이주의 판타지 팀' 선정...고메스 부상 트라우마無 icon김재중, 美라이프타임 예능 출연 확정...12월 초 아르헨 출국 icon'녹두전' 애틋 로맨스 불 붙은 장동윤X김소현, 꿀케미 비하인드 컷 공개 icon'초콜릿' 윤계상X하지원 메인포스터 속 달콤한 입맞춤 포착 icon설인아, '프리미어12' 한국 VS 쿠바전 시구...오늘(8일) 고척돔 뜬다 icon'동백꽃 필 무렵', 2주 연속 방송 VOD 1위..."까불이 누구냐 넌" icon'뉴스토리' 수도권 밀집 지방소멸 시대, 청년들 내려간 이유는? icon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전두환 알츠하이머 100% 아냐...재판 문제 없다" icon'동백꽃 필 무렵' 측 "연장? 기획단계부터 40부작 편성된 것"(공식) icon이영애 '나를 찾아줘', 韓영화 대표 제작진 총출동...작품 완성도↑ icon윤시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로 '세젤호구' 등극? 코믹살벌 예고편 공개 icon박진영 '비닐바지→'겨울연가' 준상이까지"...'신서유기7' 레드토 특집 icon'유로파리그' 맨유, 파르티잔 3-0 완파...32강 진출 조기확정 icon김필, 12월 단독 콘서트 'COLOURS' 개최...오늘(8일) 인터파크티켓서 오픈 icon'탐사보도 세븐' 화성연쇄살인사건 허위자백 피해자 조명 icon'뭉쳐야찬다' 허재, 이충희 등장에 "형님 오셨습니까" 깜놀...농구대결 결과는? icon'르꼬끄 페더코트' 초성퀴즈 등장...패더코트는 ㄱㅅㄹㄷㅇ 정답은? icon'방구석1열' 허구연, 故최동원·선동열 맞대결 회상 "누구도 말릴 수 없었다" icon'심포유-첸편' 오늘(8일)밤 본편에 없는 미방분 대방출 '특별한 선물' icon‘82년생 김지영’ 300만 돌파...15일까지 흥행 감사 이벤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