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불후의명곡’ 엔플라잉 “막내 유회승, 우승한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

엔플라잉이 ‘불후의 명곡’을 통해 역대급 무대를 선사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의 노래하다’에는 최근 ‘2019 슈퍼루키’로 매 무대 화제를 모으는 유회승과 엔플라잉 멤버들이 완전체로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근태는 젝스키스의 ‘사나이 가는 길’, 에코 ‘행복한 나를’, 조PD의 '친구여' 등 댄스부터 발라드, 힙합, R&B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국민 히트송을 탄생시킨 전설의 작곡가.

뿐만 아니라 윤미래의 솔로 데뷔곡 ‘시간이 흐른 뒤’, 백지영의 ‘사랑 안 해’,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 등 새로운 이미지 변신과 재기를 원하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전성기를 맞게 한 미다스의 손이다.

이날 엔플라잉의 리더 이승협은 ‘불후의 명곡’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멤버 유회승의 활약에 대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이승협은 ”회승이가 우승했던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를 열였다. 혼자 무대를 해내는 것도 대단한데 ‘슈퍼루키’라는 타이틀까지 얻어 너무 대견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원래는 마냥 해맑은 막내였는데, ‘불후의 명곡’ 슈퍼루키가 되고나서부터 너무 멋있는 척을 한다“고 깜짝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엔플라잉은 전설 박근태가 작곡한 조PD의 ‘친구여’를 선곡, 엔플라잉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

사진=K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홈파티 인기에 그랜드힐튼서울, '델리 소시지 투고' 서비스 선봬 icon‘구해줘홈즈’ 신화 앤디, 40년차 주부 포스? “인덕션 전용티슈로 닦아라” icon김현준 국세청장 "전두환 은닉 재산 의혹,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처" iconYG 측 "씨엘과 전속계약 종료, 변함 없는 마음으로 응원할 것"(공식) icon안현모 "2세 계획? 낳게 되면 많이 낳고 싶어...딩크족 아냐" icon[리뷰] “칼 갈았다“...‘스위니토드’, 섬뜩한 스케일로 돌아온 악마 이발사 icon'슈가맨3' 티저 포스터, 뉴트로 감성 담은 월간 톱10·카세트 테이프 '향수자극' icon4色 원산지 원두로 개취 만족! ‘네스카페 오리진스’ 출시 icon캐시슬라이드, '심형탁 팔팔덕후' 관련 초성문제...ㅎㄱㅂㄷㄲ 증가 억제? icon슈퍼푸드 먹지 말고 바르세요~키엘, ‘아보카도 보습마스크’ 출시 icon터치 한번으로 크고 또렷하게! 메이크힐, 아이라이너 2종 출시 icon다비치, 19일 따뜻한 겨울 감성으로 돌아온다...2연속 히트예감 icon이동욱, 베이징 매혹한 ‘올블랙’ 제왕...발렌티노 스타일링 눈길 icon에릭남, 영어앨범 'Before We Begin' 14일 전 세계 발매...가을 남자 변신 icon대명스마트라이프, 오퀴즈 천만원 이벤트...오늘(8일) 오후 6시까지 문제 출제 icon김수현·뷔의 그녀...'크롤' 카야 스코델라리오 "현실서 악어 만남? 도망칠 것" icon아슬아슬한 고층 '발판' 위 노동자...극단 이와삼 신작 icon류현진, 美 베이스볼아메리카 'MLB 올스타 선발투수' 선정 icon미세먼지 피부노화 걱정 STOP, 특화 제품으로 관리하자 icon임수향, 미소로 역조공? 웃음 가득한 팬사인회 성료 icon'프리미어12' 김경문호,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호주·캐나다 1승 2패 icon야외 라운딩도 따뜻하게...와이드앵글 '발열키트' 내장 다운 출시 icon[포토] 현아 '♥던과 음악적인 스타일은 안 맞아요~' icon류경수, ‘자백’→‘이태원클라쓰’ 최승권役 합류…박서준 동료 icon'동상이몽2' 하희라, 최수종 질투 폭로 "정상화와 애정신 보고 말도 안해" icon[포토] 던 '♥현아와 같은 날 컴백, 많은 의지 됐어요~' icon'얼굴없는 보스' 천정명·진이한, '미우새' '냉부해' 출격...홍보 요정 예고 icon'런닝맨' 현아, 숨겨둔 입담 大폭발...유재석 "토크 神 됐다!" 감탄 icon유아인, 11일 라이브 방송으로 ‘1111’ 제작소식 직접 전한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