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편스토랑' 이영자, 닭발 메뉴 탄생 "19금 불맛"...평가단 반응은?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먹대모 이영자의 메뉴가 탄생한다.

사진=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8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스타들이 개발한 메뉴가 윤곽을 드러내고, 이를 향한 메뉴 평가단의 본격적인 평가가 시작된다. 그 중에서도 남다른 미각과 탁월한 맛표현으로 큰 사랑을 받는 ‘먹대모’ 이영자가 어떤 메뉴를 탄생시킬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이영자는 메뉴 대결 주제인 쌀에 대해 깊이 있게 접근했다. 다른 종류의 쌀로 지은 밥을 직접 먹고 맛을 비교해본 것. 뿐만 아니라 밥에 가장 잘 어울리는 맛으로 매운맛을 선택, 자신의 30년 단골집인 매운 닭발집을 찾아 특급 매운맛 레시피를 전수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의 메뉴가 탄생한다. 평소 이영자의 먹는 모습에 더 익숙한 ‘신상출시 편스토랑’ 출연진들은 이영자의 숨겨진 요리실력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렇게 많은 관심과 기대 속에 드디어 공개된 이영자의 메뉴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밥과 매운맛의 절묘한 조화가 감탄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이영자의 특급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밥과 매운맛이라는, 어쩌면 익숙할 수 있는 조합을 이영자만의 아이디어로 신선하고 특별한 메뉴로 업그레이드시켰다는 전언이다. 여기에 매운 닭발의 노하우가 그대로 담겨 있어, 이영자 스스로 “국내 최초로 음식에 연령제한을 두고 싶다. 19금 불맛”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먹는 것, 맛보는 것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이영자의 노하우가 그대로 담긴 최종 완성 메뉴는 무엇일지, 이영자의 메뉴에 메뉴 평가단은 어떤 평가를 할지는 8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유아인, 11일 라이브 방송으로 ‘1111’ 제작소식 직접 전한다 icon이비스 명동, 2色 미식유혹...연말결산 디너뷔페 vs 떡갈비파이 icon'런닝맨' 현아, 숨겨둔 입담 大폭발...유재석 "토크 神 됐다!" 감탄 icon'얼굴없는 보스' 천정명·진이한, '미우새' '냉부해' 출격...홍보 요정 예고 icon류경수, ‘자백’→‘이태원클라쓰’ 최승권役 합류…박서준 동료 icon콘래드서울, 창립 7주년 기념 레스토랑 이용권 최대 30% 할인 icon'동상이몽2' 하희라, 최수종 질투 폭로 "정상화와 애정신 보고 말도 안해" icon[포토] 던 '♥현아와 같은 날 컴백, 많은 의지 됐어요~' icon임수향, 미소로 역조공? 웃음 가득한 팬사인회 성료 icon'프리미어12' 김경문호,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호주·캐나다 1승 2패 icon야외 라운딩도 따뜻하게...와이드앵글 '발열키트' 내장 다운 출시 iconJW메리어트동대문, 뷰캉스로 겨울맞이...‘저니 투 프로방스‘ 프로모션 icon[포토] 현아 '♥던과 음악적인 스타일은 안 맞아요~' icon미세먼지 피부노화 걱정 STOP, 특화 제품으로 관리하자 icon홍현희, 11일 '오빠네 라디오' 스페셜 DJ 출격...김상혁과 케미 기대 icon'사풀인풀' 설인아, 비타민 매력 발산...파란만장 인생 속 씩씩 모먼트 icon'삼성페이 다날 휴대폰결제', 토스 행운퀴즈 등장...할인 적용 최종금액은? icon‘TV예술무대’ 지휘자 정명훈, 피아니스트로 오케스트라 협연 icon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 피의자 신분 입건...내사→수사 전환 icon골프 친 ‘알츠하이머’ 전두환, 5·18 단체 “국민과 역사 우롱” icon"내 운명이 가리키는 곳은?"...별자리 맞춤 여행지&숙소 ② icon"내 운명이 가리키는 곳은?"...별자리 맞춤 여행지&숙소 ① icon이정은-염혜란-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스핀오프 안되나요?(ft.멋쁨) icon11월 11일 '농업인의 날'...빼빼로 대신할 '과일·야채' 블렌더 레시피 icon이대휘 “‘프로듀스101’ 조작 논란, 연습생 노력까지 흐려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