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2년만 출소 최명길 "당신과 아기 곁으로 갈게"...극단적 선택하나

2년만에 출소한 최명길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는 억울한 옥살이 후 2년만에 출소한 차미연(최명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미연은 출소 후 서은하(지수원)를 찾아갔다가 그가 홍인철(이훈)과 결혼한 사실을 알았다. 홍인철은 차미연에 "또 옥살이 하고싶지 않으면 가만 있어라"라고 협박했다. 

이어 제이화장품 본사도 찾았다. 그곳에서 조윤경(조경숙)과 구재명(김명수)를 만나 "살인자"라며 조윤경에 "당신 어머님 회사니까 당신도 책임이 있다. 당신 아들도요"라고 말했다. 

이에 구재며은 "버러지 같은 인간들이 왜 이렇게 많아. 에이 드러워"라며 그 앞에 침을 뱉고 떠났다.

이후 복수를 위해 떠나자는 감방 동기에 "내가 복수할 수 있을까. 그 인간들한테 할말도 제대로 못하는데 복수를 할 수 있을까. 그 사람들은 더 강해지고 잘 살고 있더라. 애들이 예뻐"라며 괴로워했다. 이에 동기는 "나랑 같이 가자. 우리 엄마 돈으로 언니 복수하게 해줄게"라고 약속했다.

이후 동기가 잠이 든 후 홀로 강가에 나온 차미연은 "나도 당신하고 아기 옆으로 갈게"라며 차디찬 강물로 걸어 들어갔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유현상 "16년 기러기아빠로 살아...하루 밤무대 11곳 다녔다" icon‘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주역들, 돌아온 사라 코너를 말하다...영상 공개 icon‘TV는 사랑을 싣고’ 유현상♥최윤희, 조용필과 같은 절에서 결혼 icon'우아한 모녀' 최명길, 횡령죄로 억울한 옥살이...이훈 배신 알았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유현상 은인 이기종기자, 서태지·조용필 결혼 특종 터트려 icon'우아한 모녀' 조경숙 "최명길이 약자, 용서해달라"...이훈 각서 icon‘쥬만지: 넥스트 레벨’ 포스터·예고편 전격 공개...짜릿한 카타르시스 icon아이즈원 '아이즈 온 미', 조작 논란 여파로 韓개봉 연기·日 취소 (공식) icon음악 차르, 시공간 지휘...게르기예프&마린스키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icon'프리미어12' 쿠바전, 박민우·허경민 선발 라인업 복귀...투수 박종훈 출격 icon이대휘 “‘프로듀스101’ 조작 논란, 연습생 노력까지 흐려져” iconCJ제일제당, '고메 베이크' 2종 출시...갓 구운 빵맛 구현 icon11월 11일 '농업인의 날'...빼빼로 대신할 '과일·야채' 블렌더 레시피 icon이정은-염혜란-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스핀오프 안되나요?(ft.멋쁨) icon앵클부츠 맛집! 포멜카멜레, ‘신상의 맛’ 기획전 오픈 icon골프 친 ‘알츠하이머’ 전두환, 5·18 단체 “국민과 역사 우롱” icon"내 운명이 가리키는 곳은?"...별자리 맞춤 여행지&숙소 ② icon"내 운명이 가리키는 곳은?"...별자리 맞춤 여행지&숙소 ① icon유현상, 이기종 기자 재회 "최윤희와 의외의 조합" 발언에 발끈 icon'유현상♥' 최윤희, 세탁기 대신 손빨래...국민 스포츠스타의 소탈면모 icon'노래에 반하다' 이상아♥이훈식, 최고의 커플선정...손등키스 세레머니 icon'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에 손목시계 돌려주고 묘한 미소 icon진도출신 송가인 "이번 달 중 하루 쉬었다, 서비스 많이 주셔서 감사"" icon'꽃길만 걸어요' 최윤소, 설정환과 하나음료 앞 재회...인연 시작 icon오정세 "'동백꽃필무렵' 까불이? 영심이(장혜진) 의심...아직 대본 안나왔다" icon'썸바디2' 베스트댄서 강정문과 제주 썸♥스테이 떠날 그녀는? icon이영애 "아이들 TV출연하는 것 좋아해, 작품도 선한 영향력 중심" icon'편스토랑' 진세연 떡볶이, 고춧가루 왕창 대형사고...괜찮을까? icon'배가본드' 오늘(8일) '프리미어 12' 중계 여파로 결방...'VIP' 재방 편성 icon강호동, '고백점프' 게임서 꼴등....JYP 비닐바지 당첨(신서유기7)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