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한혜진, 생일축하송 연습하느라 물집 잡혀...박나래 반응은?

한혜진의 생일송이 ‘여은파‘를 당황으로 물들였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 한혜진, 화사의 돌아온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이하 ‘여은파‘)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특급 초대가수’ 한혜진이 어둠 속에서 기타연주로 파티의 서막을 알렸다. 한혜진은 느릿느릿 슬픈 곡조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 숙연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에 박나래는 웃지도 울지도 못하며 이후 인터뷰를 통해 "제가 들었던 생일축하 노래 중 제일 길고 슬펐다. 왜 이렇게 길어?"라는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한혜진은 인터뷰 도중 눈물을 보이며 "나래가 울면 나도 따라 우니까 동요하지 말고 코드 잘 잡아서 노래 끝까지 해야지 싶었다"라고 사뭇 달랐던 본심을 전했다.  

또 "연습하느라 손에 물집이 잡혔다"라고 감동을 전하려 했다. 그러나 스튜디오에서 박나래는 "왜 우냐"라며 "재능 없이 열심히 하는 사람들 진짜 싫어. 못 말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