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차은우-아이유, 14일 '무비데이' 함께 영화보고픈 스타 1위

오는 14일은 연인들이 함께 영화를 보는 날인 ‘무비데이’다. 싱글들이 꿈꾸는 영화관 데이트 로망은 무엇일까? 그리고 영화관 데이트의 현실은 어떨까?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무비데이를 맞아 지난 10월 21일부터 11월 3일까지 남녀 422명(남 208명, 여 214명)을 대상으로 ‘영화관 데이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사진=PIXABAY

설문 결과, 미혼남녀가 가장 해보고 싶은 이색 영화관 데이트는 ‘자동차 극장 데이트’(32.5%)였다. ‘캠핑 텐트에서 빔 프로젝터로 영화 보기’(29.1%), ‘실내 프리미엄관 데이트’(24.4%)도 상위권을 차지해 낭만적인 영화관 데이트를 꿈꾸는 미혼남녀의 생각을 엿볼 수 있었다.

영화관 데이트 때 보고 싶은 영화 장르로는 남녀 모두 ‘로맨틱 코미디’(42.9%)를 1위로 택했다. 하지만 2, 3위 답변은 성별로 의견이 갈렸다. 남성은 ‘호러ᆞ스릴러’(30.8%)와 ‘액션’(11.1%)을, 여성은 ‘멜로’(17.3%)와 ‘SFᆞ판타지ᆞ어드벤쳐’(12.1%)를 각각 연인과 함께 보고 싶은 영화 장르로 골랐다.

그렇다면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영화관 데이트의 장단점은 무엇일까? 남녀는 ‘마땅히 할 게 없을 때 시간 보내기 좋다’(46.9%)는 것을 영화관 데이트 최고의 장점으로 꼽았다. ‘관람 후 작품에 대한 생각을 함께 나눌 수 있다’(22.5%),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13.7%), ‘영화 관람이라는 취미 생활을 함께할 수 있다’(11.4%)는 것도 영화관 데이트의 장점이었다.

사진=차은우, 아이유/싱글리스트DB

반면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영화관 데이트 최악의 단점은 ‘보기 싫은 영화도 봐야 한다’(38.9%)는 것이었다. 남녀는 ‘색다르지 않고 항상 똑같은 데이트다’(26.3%), ‘연인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든다’(20.6%), ‘영화 값에 스낵 값까지 생각보다 비용이 많이 든다’(10.2%)는 것도 영화관 데이트의 단점으로 여겨졌다.

한편, 미혼남녀가 꼽은 무비데이에 같이 영화관 데이트 하고 싶은 스타 1위의 자리는 전방위 아티스트 아이유, 얼굴 천재 차은우가 차지했다. 남성은 ‘아이유’(22.1%), ‘레드벨벳 아이린’(19.7%), ‘윤아’(14.9%)를, 여성은 ‘차은우’(23.4%), ‘여진구’(18.2%), ‘성훈’(14.5%)을 함께 영화관 데이트를 하고 싶은 스타라고 응답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덴비, SK매직과 콜라보 이벤트...내추럴 캔버스 60% 할인 icon연말 해외여행 트렌드, 크리스마스 ‘타이베이’...카운트다운 ‘파리’서 icon이진아, 올 한해 '진아의 방'으로 장식한다...2년째 연말 공연 icon[현장] '감쪽같은 그녀' 김수안 "'대선배' 나문희와 호흡, 살짝 무섭기도 했다" icon이케아, 기흥점 오픈 기념 ‘Hej 기흥!’ 팝업스토어 진행 icon재즈로 물드는 부암동, 부암아트홀서 신상희트리오-첼리스트 연말공연 icon[현장]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무거운 이야기? 제 연기로 밝게 바꾸고 싶었다" iconSuperM, 텍사스서 북미 첫 라이브 성황...시카고로 열기 잇는다 icon"누구나, 아무거나, 무엇이나" 연극인 교류광장 '창고개방' icon엑스원(X1) 팬들, "실제 순위 밝혀, 부당 멤버 방출해라" 성명문 발표 icon'웃는남자' 1차 티켓 오픈 동시 예매율 1위...특급 라인업에 기대감↑ icon[3PICK 리뷰]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X김수안 올해의 케미! 변치 않는 '가족'이란 이름 icon'어하루' 동남아 이어 미주도 사로잡았다...OTT 플랫폼 드라마 1위 icon정몽규 HDC 회장 "아시아나 인수로 모빌리티 그룹 도약...구조조정 계획 無" icon‘사람이좋다’ 임성민, 51살 미국 신인의 멈추않는 열정 icon뉴키드 지한솔·진권, '만찢' 비주얼 콘셉트컷 공개 시선강탈 icon'음악당' 더로즈, 달달 마이크 퍼포먼스에 김이나 '덕통사고' icon‘제보자들’ 부산 해리단길 한 가운데 들어선 펜스의 정체는? icon전현무-손담비-장동윤, ‘KBS연예대상’ MC 낙점으로 대세 입증 icon‘100분토론’ 김종대-장경태-박휘락-이준석, 단계적 모병제 불가피한 선택?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