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아내의 맛’ 김빈우, 남편 전용진에 콧소리 폭발 “그래도 예쁘다”

김빈우, 전용진의 깨소금 쏟아지는 아침식사 현장이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TV CHSO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여전히 신혼처럼 꿀떨어지는 김빈우와 남편 전용진의 아침식사 시간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아직 두 아이가 일어나지 않은 이른 아침시간. 김빈우는 출근하는 남편을 위해 정성스럽게 아침상을 차렸다. 전용진은 빤히 김빈우의 얼굴을 살펴보다 밤 사이 아이들의 뒤척임에 니킥을 당한 자국을 발견했다.

자국이 신경쓰여 계속 거울을 보는 김빈우에게 전용진은 “그래도 예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국이 난 부분에 전용진이 손을 가져다대자 김빈우는 “하지 마, 아포”라며 혀짧은 소리를 해 스튜디오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역대 ‘아내의 맛’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핑크빛 광경이었기 때문. 마침 둘째가 잠에서 깬 모습이 포착됐다. 마치 엄마, 아빠의 분위기를 알기라도 하는 듯 아이는 기어가 방문을 스스로 닫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란은 포동포동 귀여운 둘째의 나홀로 먹방에 “한번 놀러를 가야겠다”라며 랜선 이모의 마음을 내비쳤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겨울 러닝·조깅에도 편하고 따뜻...르까프, ‘덕다운 숏패딩’ 출시 icon김빈우 남편 전용진, 2살 연하의 IT 사업가 “두달만에 살림 합쳐” icon퍼밀, 이베리코 최고등급 ‘베요타’ 최대 22% 할인판매 icon‘보좌관2’ 정만식, 이정재 견제용? “독사 잡는 땅꾼” 등판 icon배달도 속 편하게! 본죽·비빔밥카페, 배달서비스 도입 icon함소원, 딸 돌잔치 韓中 문화차에 진땀 “빨간색 너무 많아” icon‘보좌관2’ 이정재-신민아, 김갑수 아킬레스건 ‘화학물질 유출사건’ 잡았다 icon‘책읽어드립니다’ 윤주빈 “윤봉길 의사, 장부출가생불환 남기고 상해로” icon임성민 남편 마이클 엉거 “2세 계획? 나이-상황 등 어려움多” icon경량패딩 활용...초겨울 감각파 아우터 코디 완성법 icon‘사람이좋다’ 임성민, 미국 소속사와 계약성사 “3년 전 뮤지컬보고 연락” icon임성민, 남편 한국에 두고 미국 유학 “언제나 미안한 마음” icon양재진 “김태훈, 아내에게 재산 넘기며 자존감 낮아져” icon어서와 관종티는 처음이지? 마플, ‘셀프 소개 후드티’ 지원 이벤트 icon‘꽃길만걸어요’ 최윤소-설정환, 배상금으로 갈등 “다신 보지 맙시다” icon이랜드, 中광군제 5백억 매출...빅데이터·현지화 전략 성과 icon‘우아한모녀’ 김흥수, 차예련 또 놓쳤다! 오채이와 약혼식 icon‘PD수첩’ 정종선 감독, 학부모 성폭행 의혹 “아들 축구계에서 매장시킨다고 협박” icon‘PD수첩’ 정종선, 박항서 감독 등 축구계 인맥 과시 “스피커폰으로 통화” icon정종선, 언남고등학교 학부모에 천도제 권유? “김장비로 50만원씩 걷기도” icon‘불타는청춘’ 김윤정, 박재홍 첫인상 질문에 “실제로 보니 더 어려웠다”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구본승 “러브라인 열기 식지 않았냐” 질문에 당황 icon‘불청’ 김윤정, 박재홍 데이트 추궁에 묵묵부답 “부끄러워 죽겠어?” icon'프리미어12' 김경문호, '대만 징크스' 재현...올림픽 본선行 먹구름 icon'프리미어12' 주장 김현수, 대만전 심판에 불만 "로진 안 바꿔줬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