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日정부 상대 '위안부 손해배상' 재판, 오늘(13일) 3년 만에 진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첫 재판이 3년 만에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5부는 이날 오후 5시 故 곽예남 할머니 등 피해자와 유족 20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1인당 2억원을 배상하라”고 낸 소송의 첫 변론기일을 연다.

이 소송은 2016년 12월에 제기됐으나 그동안 한 차례도 재판이 열리지 못했다. 법원행정처가 소송 당사자인 일본 정부에 소장을 송달했지만, 일본 정부가 헤이그협약을 근거로 여러 차례 이를 반송했기 때문이다.

한일 양국이 가입한 헤이그협약은 ‘자국의 주권 또는 안보를 침해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경우’에 한해 송달을 거부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이에 법원은 공시송달 절차를 진행했고, 올해 5월 9일 자정부터 송달된 것으로 간주하는 효력이 발생해 3년 만에 재판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일본 정부 측은 재판에도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공시송달이 된 경우에는 피고가 불출석하더라도 민사소송법상 상대방의 주장을 인정한다고 보는 ‘자백 간주’가 적용되지는 않는다. 따라서 재판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주장을 법리적으로 검토해 결론을 내리게 된다.

법조계에서는 ‘주권면제’를 쟁점으로 삼아 재판부가 고민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주권면제란 한 주권국가에 대해 다른 나라가 자국의 국내법을 적용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원칙이다. 이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들은 일본 정부의 불법행위가 한국 영토 내에서 이뤄졌고, 불법성이 지나치게 큰 만큼 주권면제 원칙을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법원에는 이 사건 외에도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소송이 1건 더 계류돼 있다. 2013년 8월 피해자 12명이 1인당 1억원의 배상을 요구한 소송이다. 이 사건 역시 2016년 1월 정식 소송으로 전환된 이후 한 차례도 재판이 열리지 못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디다스, 축구스타 베컴이 직접 디자인한 ‘DB99’ 러닝화 출시 icon이마트, 개점 26주년 제주은갈치 10년 전보다 싼 1980원 판매 icon'최고의 한방' 탁재훈-장동민-윤정수, 인생史 결정적 한방은? icon'아이돌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BTS 커버+반전 예능감...소년美 방출 icon리니지m, 오늘(13일) 정기점검 완료...'혈맹' 이벤트 종료 icon판사 출신 추미애, 조국 후임 법무부장관 유력? 靑에 의견 전달 icon'프리미어12' 주장 김현수, 대만전 심판에 불만 "로진 안 바꿔줬다" icon[오늘 날씨] 수능 예비소집일 전국 비 소식, 아침 최저 2도 '쌀쌀' icon'프리미어12' 김경문호, '대만 징크스' 재현...올림픽 본선行 먹구름 icon바싹바싹~피부 마르는 계절! 파우치 필수템 추천 icon‘불청’ 김윤정, 박재홍 데이트 추궁에 묵묵부답 “부끄러워 죽겠어?” icon달팽이점액·바다소금...메마른 피부에 영양가득 ‘너리싱’ 크림 인기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구본승 “러브라인 열기 식지 않았냐” 질문에 당황 icon호텔에서 ‘빈 신년음악회’ 만난다...웨스틴조선, 1월1일 실황생중계 icon나경원, 오늘(13일) '패스트트랙' 충돌' 검찰 출석...정당행위 주장 icon딘딘, ALL 자작곡 첫 정규 권현빈-산들外 피처링 라인업 시선집중 icon수능 D-1, 수험생 기분UP 세종문화회관 공연 최대 50% 할인 이벤트 icon팝콘tv BJ, 술 먹방→女출연자 성폭행 혐의 구속...경찰 "강제성 파악" icon아스트로 문빈, 건강이상으로 활동 중단 "휴식-치료 필요" icon홍콩 대학생 교내 시위, 화재부터 물대포까지...전쟁터 방불 icon'디즈니+', 서비스 시작부터 접속불량 속출 "수요 기대치 초과...신속 대응" icon벤투호 완전체, 비공개 훈련 실시...제2의 '레바논 쇼크' 없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