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정준영,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징역 7년 구형…최종훈 5년

정준영에게 징역 7년이 구형됐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이 정준영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준영은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및 유포 한 혐의로 기소됐다.

함께 기소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에게는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재판부에 정준영, 최종훈에게 나란히 10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 명령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준영, 최종훈은 지난 2016년 강원도 홍천과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또 2015년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성관계 사실을 공개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정준영 측은 동영상 촬영 및 유포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에 대해서는 “계획한 사실이 전혀 없고,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면서도 정준영이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어한다는 뜻을 밝혔다.

최종훈 측 역시 특수준강간 혐의에 대해 “집단으로 도모한 적이 없다”라며 “피고인은 성관계까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다른 진술이 있는 상황이다. 명확하진 않지만 했더라도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을 것”이라고 부인해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연말 홈파티족 주목!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셰프 고메박스 제공 icon정세운, '어하루' OST 부른다...신곡 '너를 그린다' 오늘(13일) 6시 공개 icon(여자)아이들 'LION',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2주째 차트인' icon‘살림남2’ 최민환X율희, 쌍둥이 육아 꿀TIP 전수해준 스타는? icon제8회 스웨덴영화제, 서울→인천 5대 도시 개최...韓수교 60주년 의미 가득 icon'괴팍한 5형제' 김종국, 소원 줄세우기에 "올해 평생의 짝 만나려고 노력" 고백 icon'편스토랑' 이정현 고정출연 확정, 갈고 닦은 요리솜씨 기대↑ icon'U-17 월드컵 8강' 김정수 감독 "멕시코전 아쉬워...선수들 계속 도전하길 바란다" icon테이-온주완-오창석 '여명의 눈동자' 우수에 젖은 눈빛연기 icon푸드나무, 장애인 가정에 '닭가슴살 삼계탕' 제품 기부 icon장문복 '리미트리스' 26일 컴백...티저 속 남자 2명 누구? icon맛의 향연!...SG다인힐, '핏제리아 꼬또' 신제품 출시 & 주류 프로모션 진행 icon배럴, 키즈 애정 캐릭터 ‘핑크퐁 스윔웨어 에디션’ 선봬 icon여기어때, 가을 정취 가득 '버스여행 모음' 기획전...단풍·핑크뮬리 즐기기 icon장성규, '라디오스타'서 "네가 성규를 알아?" 애틋한 母 에피소드 소개 icon와이파이도시락, 모바일 앱 리뉴얼 오픈...포인트·경품 증정 이벤트 진행 iconDJ 겸 프로듀서 아빈, 11월→ 12월 초 정식 데뷔 앨범 발매 예정 icon국방과학연구소서 오늘(13일) 폭발사고...1명 사망 5명 부상 icon옥주현, '김영철의 파워FM' 출연...'캠핑클럽' 뒷 이야기 전한다 icon정치물 구태 벗어난 ‘보좌관2’, 이정재-신민아 유의미한 선택 icon김명수(엘), 수능 앞둔 수험생들에 "감기 조심, 좋은 결과 돌아오길" 응원 icon수능금지곡 앙쌀찰찰, 토스 행운 퀴즈 3개 정답은? icon'믿듣맘무' 컴백까지 D-1...'힙'해진 마마무의 귀환(ft.평행우주) icon정준영 “일부 사건 부인하지만 도덕적으로 죄송하다고 생각” icon'우아한 모녀' 차예련, 최명길에 "그 사람들 꼭 벌 받게 할 것" icon'우아한모녀' 차예련, 첫 출근...김흥수 "아직도 오해하냐?" icon'우아한모녀' 최명길, 전화 한통으로 지수원 망신줬다 icon'39회 영평상' 김향기-신하균, 주연상 수상...'벌새' 5관왕-'기생충' 3관왕(종합) icon'어하루' 이태리, 로운에 "김혜윤, 애초에 네가 지킬 수 없는 사람"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