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시민단체, 나경원 또 고발 "사학비리·뇌물수수...韓사회 공정함 해쳤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검찰에 재차 고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 시민단체는 15일 나 원내대표를 사학 비리와 뇌물 수수를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범죄가 자녀의 입시비리를 넘어 공적 기관 사유화에 이은 특혜 편취까지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한국 사회의 공정함을 심각하게 해친 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9월 첫 고발 이후 수차례 추가 고발이 있었지만, 나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시작되지 않았다”며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가 2001년부터 2011년까지 사학법인 홍신학원 이사로 재임하며 법인의 수익용 기본재산을 자신의 동생이 운영하는 홍신유치원에 헐값으로 임대해 업무상 배임을 저질렀다고 고발장에 썼다.

홍신학원은 월 임대료가 1658만원에 달하는 부동산을 같은 법인 소속이 아닌 홍신유치원에 월 377만원에 임대했고, 이로 인해 4년간 약 6억1000만원의 손해를 입었다는 게 이들 단체의 주장이다.

또 다른 고발장에는 나 원내대표가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로부터 딸의 입시 특혜를 얻고 반대급부로 국제 체육행사의 감독직을 맡게 했다는 의혹을 담았다. 이 교수는 나 원내대표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회장이던 2013년 평창 스페셜올림픽 개·폐막식 예술 감독을 맡았다.

시민단체는 이 교수가 나 원내대표 딸의 성신여대 입학 당시 학과장으로서 특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라면서 나 원내대표가 입시 특혜를 대가로 이 교수에게 개·폐막식 감독직을 제공한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나 원내대표와 이 교수는 뇌물죄의 공범 관계로 의심된다고 이들 단체는 주장했다.

이들이 이날 제출한 한 2건의 고발장은 나 원내대표에 대한 5·6차 고발이다. 이들은 앞서 자녀 부정 입학 의혹 등으로 9월 16일부터 나 원내대표를 총 4차례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8일에는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고발인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M, '스테이션 엑스'로 20일부터 순차적 음원공개...NCT 재현 트레일러 등장 icon‘스탠드업’ 박나래-장도연-박미선, 우먼파워 입증! 관전포인트 공개 icon'아는형님' 모델 이소라, 20년전 이상민에 앙금?...룰라 MV 사건 궁금증↑ icon수능 끝! 비 오는 주말, 시험 스트레스 날릴 꿀팁은 '정주행' icon커플앱 비트윈 측 "서버 오류 해결 총력...이용 불편 사과" icon‘선 넘는 외식업계’ 밥 같은 피자-국수같은 떡볶이, 거부감↓ 호기심↑ icon정부, 北 '금강산 시설철거' 최후통첩 공개 "남북 서로 합의 처리해야" icon'좀비랜드: 더블탭' 엠마 스톤 "10년마다 찍고 싶다"...환상 케미 비하인드컷 공개 icon'블랙머니' 조진웅·이하늬·정지영 감독, 오늘(15일) '최파타' '매불쇼' 출연 icon'겨울왕국2' 예매율 1위, 카톡 프로필 테마→모바일게임까지...'신드롬' 시작! iconDDP서 돌봄엑스포 개막...11월 무장애 추천관광지 소개 icon공지영, 진중권 또 저격 "이 사람이 선생인가...조국 부부 충격 걱정" icon위메프투어, 1살 생일맞이 국제선 항공권 할인쿠폰 쏜다 icon‘신서유기7’ 송은이표강조, 시청자 예상 적중? 대망의 정답 공개 icon‘배가본드’ 배수지, 해리의 50가지 그림자? 블랙요원→에너지요정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역대급 '에쿠우스', 이번 주말 '굿바이' 폐막 icon김희선·주원, 휴먼SF '앨리스' 주연 확정...2020년 SBS 금토극 방송 icon한예슬, 주근깨도 완벽 소화 “나는 보통의 사람” [화보] iconSBS ‘뉴스토리’, 현실 ‘82년생 김지영’ 만난다…韓 80년대생의 의미 icon휴가 트렌드 '스테이케이션' 딱 맞는 숙소추천 4선 icon'전참시' 대표 송은이, 소속 연예인 신봉선 극진 대접...잘해준 속내는? icon‘SBS스페셜’ 시골가게 영업비밀, 시골로 떠난 도시청년 icon'길길이 다시 산다' 25일 첫방송, 최명길♥김한길 '거짓말탐지기' 리얼 반응 icon아이즈원·워너원도 조작의혹, '순위 밖 멤버'가 데뷔...진상위 성명문 발표 icon'하이프레시 김장김치 특가', 토스 행운퀴즈 출제...빈칸넣기 정답은? icon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점유율 83.75%’ 뜨거운 성원 속 폐막 icon‘나혼자산다’ 블락비 박경, 여은파 강제 소환? ‘꿈꾸라’ 사연 채택 icon래퍼 도끼,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피소...미수금은 약 4000만원 icon김원희, ‘밝히는 작자들’ 7년만에 MBC 예능…유병재-허지웅 호흡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