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이오아이·워너원도 조작의혹, '순위 밖 멤버'가 데뷔...진상위 성명문 발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이하 '프듀') 시리즈 안준영 PD가 '조작'을 혐의를 일부 인정한 가운데 경찰이 전 시즌으로 수사가 확대, 아이오아이와 워너원도 조작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엠넷 '프듀1'(프로듀스 101 시즌1)과 '프듀2'(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최종 선발된 멤버들 중 순위 안에 들지 못했던 연습생들이 있다. 경찰이 '프듀1'과 '프듀2'의 파이널 생방송 경연 당시 원본 데이터와 방송으로 발표된 최종 득표수를 확인한 결과다.

앞서 안 PD는 '프듀3'(프로듀스 48)과 '프듀4'(프로듀스X101)에 대해서만 조작 혐의를 인정했으나 구속된 후 ‘프듀’ 전 시즌에 걸쳐 조작이 이뤄졌다고 인정한 것이다. ‘프듀’는 시즌마다 ‘충격의 탈락’이 발생했고 경찰 또한 ‘프듀’의 모든 시리즈에서 조작이 이뤄졌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해 왔다. 안 PD의 시인은 엠넷의 모든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합리적 의심을 뒷받침하는 결정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엠넷 측은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현재 회사 내부적으로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책임에 따른 합당한 조치, 피해보상, 재발방지 및 쇄신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활동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반면 워너원은 프로젝트 그룹이 마지막 콘서트를 끝으로 각자의 소속사로 돌아가 개인 또는 그룹 활동 중이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나 '프듀1' '프듀2'는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위)를 결성하고, 성명문을 발표했다. 진상위 측은 "기획 취지대로 생방송 유료문자투표를 통해 정당한 투표권을 행사한 우리 국민 프로듀서들은 조작된 최종 순위에 기만당했다. 이에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자 진상규명위원회를 결성하였고, Mnet에 생방송 실제 투표 결과인 '로우 데이터'의 공개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수사 기관에서는 이 사안에 대하여 국민적 관심이 몰려있는 만큼 보다 철저한 조사에 임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며 "근본적 재발 방지를 위해 최종 책임자 처벌은 물론 부정청탁 정황이 드러날 시 유착관계자에 대한 처벌도 엄중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진상위는 "끝으로 프로듀스101, 프로듀스101 시즌2 진상규명위원회는 Mnet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을 시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천명하는 바"라고 했다.

사진=CJ ENM, '프로듀스 101 시즌2' 갤러리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BS스페셜’ 시골가게 영업비밀, 시골로 떠난 도시청년 icon공유와 함께 라떼를~팝업스토어 ‘카누 스위트 카페’ 오픈 icon'길길이 다시 산다' 25일 첫방송, 최명길♥김한길 '거짓말탐지기' 리얼 반응 iconSBS ‘뉴스토리’, 현실 ‘82년생 김지영’ 만난다…韓 80년대생의 의미 icon'전참시' 대표 송은이, 소속 연예인 신봉선 극진 대접...잘해준 속내는? icon던킨도너츠, 비이커 한남에 팝업스토어 오픈...신제품·프로모션 상품 한곳에 icon한예슬, 주근깨도 완벽 소화 “나는 보통의 사람” [화보] icon휴가 트렌드 '스테이케이션' 딱 맞는 숙소추천 4선 icon김희선·주원, 휴먼SF '앨리스' 주연 확정...2020년 SBS 금토극 방송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역대급 '에쿠우스', 이번 주말 '굿바이' 폐막 icon‘배가본드’ 배수지, 해리의 50가지 그림자? 블랙요원→에너지요정 iconSM, '스테이션 엑스'로 20일부터 순차적 음원공개...NCT 재현 트레일러 등장 icon시민단체, 나경원 또 고발 "사학비리·뇌물수수...韓사회 공정함 해쳤다" icon‘스탠드업’ 박나래-장도연-박미선, 우먼파워 입증! 관전포인트 공개 icon'아는형님' 모델 이소라, 20년전 이상민에 앙금?...룰라 MV 사건 궁금증↑ icon수능 끝! 비 오는 주말, 시험 스트레스 날릴 꿀팁은 '정주행' icon커플앱 비트윈 측 "서버 오류 해결 총력...이용 불편 사과" icon‘선 넘는 외식업계’ 밥 같은 피자-국수같은 떡볶이, 거부감↓ 호기심↑ icon'하이프레시 김장김치 특가', 토스 행운퀴즈 출제...빈칸넣기 정답은? icon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점유율 83.75%’ 뜨거운 성원 속 폐막 icon‘나혼자산다’ 블락비 박경, 여은파 강제 소환? ‘꿈꾸라’ 사연 채택 icon래퍼 도끼,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피소...미수금은 약 4000만원 icon김원희, ‘밝히는 작자들’ 7년만에 MBC 예능…유병재-허지웅 호흡 icon'입국금지' 유승준, 파기환송 승소...대리인 "韓 사회에 기여 방안 고민 중" icon‘보좌관2’ 이정재-신민아, 일시적 공조? 위태로운 벼랑 끝 연인 icon강남역 진흥종합상가 화재, 부상자 최소 10여명 파악…대응1단계 icon옹성우 "'열여덟의 순간'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실마리가 된 작품" icon소유, 드라마 스페셜 '때빼고 광내고' 본방사수 독려 "새로운 모습 보일 것" icon‘1박2일’ 연정훈-라비, 15년 나이 극복? 어색함 폭발 新케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